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스펙트럴을 감동적으로 봐서 이것도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이기에 당연히 스펙트럴만큼 재미있을 줄 알고 봤는데 아니었다. 아주 최악까지는 아니지만 실망스러웠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를 두 편 밖에 안 봤지만 대충 어떤 느낌으로 영화 아니 콘텐츠를 만드는지 알 것 같았다. 야구로 예를 들면 홈런 한 방을 노리는 게 아니라 번트 또는 1루타 정도가 목표라고나 할까? ‘스펙트럴도 그랬지만 이번 ‘ARQ’도 아주 새롭거나 엄청난 뭔가가 있진 않았다. 그저 엣지 오브 투머로우같은 타임슬립 + 무한루프물을 초저예산의 한 장소 영화로 변주했다고 보면 되겠다. 다만 ‘ARQ’스펙트럴에 비해 실망스러웠던 건 기존의 히트작들의 흥행 요소들을 적절히 차용하고 변주한 것까지는 스펙트럴과 같은데 스펙트럴에는 거기에 스펙트럴만의 참신한 볼거리가 있었지만 ‘ARQ’는 그런 게 없었기 때문이다. 설상가상 초저예산의 한 장소 영화여서 답답하기 까지 했다. 이야기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기는 하지만 크게 예상을 벗어나는 한 방은 없었고 엔딩도 허무했다. 아무리 넷플릭스라도 스펙트럴급 작품을 꾸준히 만들어낸다는 건 불가능한가보다.

 

관련 포스팅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스펙트럴을 보고..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