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에 올라온 영화들을 보다 보면 이건 좀 너무하다 싶은 허접한 영화들을 종종 볼 수 있는데 바로 이 로그온 배틀그라운드가 그랬다. 언젠가부터 재미없는 영화를 보면 악평을 올릴 시간조차 아까워 그냥 잊어버리려고 하는 편인데 이 영화는 그럴 수가 없다. 평범한 게이머들 대여섯 명이 가상현실 게임 베타 테스트에 참가하기 위해 어떤 건물로 불려갔는데 끝판을 깨기 전엔 건물 안에서 빠져 나갈 수가 없고 게임 속에서 죽으면 실제로도 죽는다는 이야기다. 원제가 로그 온 배틀그라운드가 아니고 영화 속 세계관도 배틀그라운드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 굳이 분류하자면 배틀로얄보다는 소드 아트 온라인쪽이라 배틀그라운드라는 제목을 붙이면 안 됐다. 뻔한 얘기겠지만 배틀그라운드라는 제목을 붙인 이유는 배틀그라운드를 좋아하는 이들을 낚으려고 했기 때문일 것이다. 영화 하루 이틀 보는 것도 아닌데 이런 얄팍한 상술에 누가 넘어갈까 하겠지만 바로 내가 넘어갔다. 속는 셈 치고 봤다가 속아 버린 것이다. 요즘은 많이 뜸하지만 불과 한 달 전까지만 해도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을 열심히 했었기에 다른 허접한 플랫폼도 아닌 넷플릭스에 배틀그라운드라는 제목이 달린 영화가 올라온 걸 안 보고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다. 배틀그라운드라는 제목에 낚였어도 나름 봐줄 만한 구석이 있음 모르겠는데 SF 액션 장르지만 여러모로 돈 안 들인 티가 팍팍 났고 저예산의 한계를 극복하려는 쌈빡한 시도도 전혀 보이지 않은 뻔하고 식상한 영화였다.



Posted by 애드맨



넷플릭스에 들어가면 하도 재미있어 보이는 미드가 많아 언제나 이것저것 여러 편을 동시에 산만하게 봤는데 그러다 보니 넷플릭스 첫 미드였던 하우스 오브 카드’ 1시즌을 아직도 못 끝내고 있다. ‘..는 이상하게 한 회 한 회는 재밌는데 곧장 다음 회로 넘어가지지가 않았다. 설상가상 여러 편을 동시에 보는 와중에도 재밌어 보이는 게 나올 때마다 그냥 지나치질 못하다 보니 시즌 하나 끝내는데 지나치게 오래 걸렸고 대부분은 아직도 끝내지 못하고 있다. 지금 생각해보니 시즌 하나 완주한 게 몇 편 되지 않는 것 같다. 그래서 얼마 전부터 시청 방식을 바꿔보았다. 여러 편을 동시에 보는 게 아니라 한 편만 끝까지 보는 걸로! ‘홈랜드가 그렇게 본 첫 미드인데 과연 효과가 있었다. 넷플릭스에 올라와 있는 시즌 다섯 개 전부를 불과 한 달도 안 돼 완주한 것이다. 이렇게 정신없이 논스톱으로 달린 미드는 브레이킹 배드왕좌의 게임이후 처음이었다. 물론 홈랜드가 걸작인 덕분이지만 확실히 시즌의 끝을 보려면 한 눈 팔지 않고 한 번에 한 편만 끝까지 보는 게 정답인 것 같다. 다음은 매드맨이다. 알고 보니 브레이킹 배드’, ‘왕좌의 게임’, ‘홈랜드모두 에미상 수상작이던데 매드맨도 에미상 수상작이기 때문이다. 에미상이 나랑 잘 맞는 것 같다. 그런데 매드맨7시즌이나 된다. 겨울이 오기 전에 완주하는 게 목표이지만 어쩐지 긴 싸움이 될 것만 같은 기분이 든다.



Posted by 애드맨



흥행예상

기대 > 우려

 

대박날 것 같다. 비록 미옥’, ‘악녀’, ‘허스토리는 흥행에 실패했지만 ‘82년생 김지영은 다를 것 같다. ‘82년생 김지영이기 때문이다. 원작의 특성상 드라마틱한 각색이 쉽진 않겠지만 어릴 적엔 여자아이라서 낙태당하고, 집에서 식사 할 때에는 남자들부터 밥을 퍼주는 것이 당연하고, 국민학교에선 남학생이 앞 번호라고 남학생부터 급식을 먹고, 중학교에 올라가니 남자 학생주임 선생님이 남학생보다 여학생에게만 더 엄격하게 복장을 규제하고, 학창시절 내내 바바리맨, 대중교통 성범죄, 자기를 짝사랑해서 쫓아다니는 남자 등에게 시달리다 남성공포증이 생기고, 대학교에선 남자와 여자가 사귀다 헤어지면 '씹다 버린 껌'이란 소리를 듣고, 택시 기사는 첫 손님으로 여자는 안 태우고, 회사는 남자 직원을 선호하고, 힘들게 취업했는데 회식 자리에선 성희롱을 당하고, 직장 내 화장실에서 몰카에 찍히고, 출산 때문에 퇴사한 후 길가다 맘충 욕을 듣고 정신과 치료를 받는 장면들이 그냥 스크린에 쭈욱 펼쳐지기만 해도 여자 관객들로부터 폭풍 같은 분노와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다. 게다가 아직 촬영도 안 했는데 네이버 영화평 수가 1600건에 달한다. 물론 인지도와 흥행은 별개지만 역시 이번만큼은 다를 것이다. 다른 건 몰라도 ‘82년생 김지영만큼은 문화 산업의 메인인 여자 관객들이 똘똘 뭉쳐 흥행에 실패하게 놔두질 않을 것 같다. 정유미도 딱 잘 어울린다. 남녀노소의 공분을 이끌어낸 도가니가 400만 쯤 들었으니 100만쯤은 충분히 들 것 같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