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놈놈놈>은 김지운, 송강호, 정우성, 이병헌의 이름값 만으로 500만명 정도의 관객을 동원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애드맨의 이름으로 영화를 만든다면 앤잇굿 블로그 주인 애드맨의 이름값으로는 몇 만 관객을 동원할 수 있을까요? 1만명 정도 동원할 수 있을 것 같다면 1번을, 2만명 정도 동원할 수 있을 것 같다면 2번을, 5만명 정도 동원할 수 있을 것 같다면 3번을, 10만명 정도 동원할 수 있을 것 같다면 4번을, 10만명 이상 또는 1만명 이하의 관객을 동원할 것 같다면 5번을 선택한 후 생각하고 계신 예상 관객 수를 적어주세요. 설문 자료는 향후 자작 영화 제작시 제작비 견적낼 때 참고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1. 1 만명
2. 2 만명
3. 5 만명
4. 10 만명
5. (  ) 명

설문에 참여해주시면 애드맨의 이름으로 만든 영화의 엔딩 크레딧 땡스 투에 올려드리겠습니다. 거듭 감사드립니다. 꾸벅.
Posted by 애드맨


진짜 걱정된다 ㅜㅜ
Posted by 애드맨
TAG kospi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시사회에 1200명이나 왔다 갔다는데 너무 조용한 것 같다.

어제 시사회 이후 지금까지 인터넷에 올라온 기사들을 보면 시사회 진행을 왜 그 따위로 했냐고 시사회 진행한 놈들 나쁜 놈들이라고 욕하는 기사가 대부분이고 정작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이 재미있다고 칭찬하는 리뷰는 찾아보기 힘들다. 간간히 올라오는 리뷰들을 보면 열심히 만든 건 알겠고 잘 만들긴 했고 그림도 좋지만 이야기가 아쉽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영화가 재미없다는 얘긴가?

보통은 영화가 재밌으면 리뷰들은 심플해지는 경향이 있는데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의 리뷰들은 그리 심플하지가 않다. 그냥 재미없다는 얘기를 빙빙 돌려서 한 건 아닌지 걱정이다.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1000만 돌파를 예상했던 사람으로서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시사회가 끝나기만 하면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천만 돌파를 예상하는 리뷰들과 김지운 감독 찬양 기사들 그리고 한국영화의 희망찬 앞날을 예고하는 기사들이 미친 듯이 올라오고 한국영화가 다시 한국사회의 메인 이슈로 등장하게 될 줄 알았는데 아직까지는 이렇다 할 변화의 조짐이 느껴지지 않아 당황스럽고 걱정도 된다.

<강철중>과 <크로싱>은 한국영화를 살리지 못했다. 만약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이 예상 외로 재미가 없어 천만 관객 돌파에 실패하고 <님은 먼 곳에>마저도 흥행 성공과 멀어진다면 한국영화는 누가 살릴 것인가?

김지운 감독의 <놈놈놈>은 천만 관객을 돌파할 수 있을까? by 애드맨 2007.12.10.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