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언론 기사 같은 데서 보면 감독은 아무개 감독이라고 부르지만 배우는 그냥 아무개라고만 부른다. 예를 들어 박찬욱은 박찬욱 감독이라고 불러주지만 송강호는 그냥 송강호라고 이름만 간략하게 부른다. 왜 그럴까? 기자들이 특별히 감독을 존경하거나 대단하게 생각할 리는 없고 그렇다고 배우를 비천한 광대 취급해서 그런 것도 아닐텐데 도대체 왜 그런 걸까?


기자들 뿐만 아니라 영화 스태프들도 감독은 아무개 감독님이라고 부르지만 배우는 그냥 아무개라고만 부르거나 본인과 각별한 사이인 경우에만 아무개 선배님이라고 불러준다. 영화 스태프가 아무개 감독과 아무런 사이가 아닐 지라도 같이 대화를 나누고 있는 일행 중의 한 명이 아무개 감독을 아무개 감독님이라고 부르는데 자기만 아무개 감독을 아무개나 아무개 감독이라고 <님>자를 빼고 부르면 뭔가 족보가 엉키는 희안한 기분이 들고 아무개 감독을 <아무개 감독님>이라고 부르는 일행을 무시하는 기분이 들기 때문에 아무개 감독을 <아무개>나 <아무개 감독>이라고 부르고 싶어도 그냥 <아무개 감독님>이라고 부르는게 속편할 때가 있다. 만약 어떤 영화 스태프가 어떤 감독을 그냥 아무개라고 이름만 부른다면 그 스태프는 그 감독을 무시하고 있거나 안 좋은 감정이 있을 가능성이 크다.


블로그를 운영하다 보니 감독과 배우들을 언급하게 될 때가 많은데 나도 처음엔 감독은 아무개 감독이라고 불렀고 배우는 그냥 아무개라고 이름만 불렀다. 그런데 곰곰이 생각해보니 좀 이상하게 느껴졌다. 그래서 한번은 배우도 감독처럼 <아무개 배우>라고 불러줘야겠다고 다짐했는데 그것도 왠지 이상할 것 같았다. 예를 들어 <박찬욱 감독과 송강호 배우의 박쥐는 잘 될까?> 라는 문장이 있다고 생각해보자. <송강호 배우?> 아무래도 이상하다. 고정관념 때문일지도 모르지만 뭔가 이상하고 어색하다. 역시 배우는 그냥 이름만 부르는게 제일 자연스럽다.


가끔 한 다리만 건너면 아는 사이거나 실제로 만났을때 깍뜻하게 감독님이라고 불렀던 감독들을 블로그에서 언급하게 될 때가 있는데 그런 감독님들을 그냥 아무개라고만 부를 땐 왠지 나 스스로가 예의없는 놈이라고 느껴질 때가 있다. 하지만 배우는 아무개라고 그냥 이름만 부르고 감독만 아무개 감독이라고 부르는 건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앞으로는 감독이나 배우나 피디 모두를 그냥 이름으로만 불러야겠다고 다짐했다. 앤잇굿은 평등하다.

Posted by 애드맨

1. 메이저 영화사 + 대박 감독 + 재미있는 시나리오

호환마마, 전쟁 등의 재앙만 없다면 크랭크인 할 수 있다.


2. 메이저 영화사 +대박 감독 + 재미없는 시나리오

기획팀에서 시나리오의 문제점을 지적하겠지만 아무런 상관없이 크랭크인 할 수 있다.


3. 메이저 영화사 + 보통 감독 +재미있는 시나리오

감독 교체 의견이 있을 수는 있지만 무난하게 크랭크인 할 수 있다.


4. 메이저 영화사 + 보통 감독 + 재미없는 시나리오

영화사 대표가 밀어붙인다면 기획팀의 구박을 받으며 크랭크인 할 수 있다.


5. 메이저 영화사 + 신인 감독 + 재미있는 시나리오

영화사 대표가 밀어붙여야만 기획팀도 수긍하는 분위기 속에서 크랭크인 할 수 있다.


6. 메이저 영화사 + 신인 감독 + 재미없는 시나리오

신인감독에게 시나리오를 재미있게 고쳐오라는 숙제를 내주고 집으로 돌려보낸다.

감독은 대표 얼굴도 못보고 주로 기획팀 막내와 커뮤니케이션한다.


7. 마이너 영화사 + 대박 감독 + 재미있는 시나리오

영화사 대표가 양아치만 아니라면 크랭크인 할 수 있다.

마이너 영화사에는 기획팀이 없는 경우가 많다.


8. 마이너 영화사 + 대박 감독 + 재미없는 시나리오

영화사 대표가 정상인이고 감독에게 시나리오 수정 의지만 있다면 크랭크인 할 수 있다.

기획팀이 있다면 반대 의견을 내겠지만 대박작품 감독님 앞에서는 아무 소리 못한다.


9. 마이너 영화사 + 보통 감독 + 재미있는 시나리오

메이저 영화사와 공동제작을 시도하면 조금 더 빨리 크랭크인 할 수 있다.


10. 마이너 영화사 + 보통 감독 + 재미없는 시나리오

감독에게 시나리오를 재미있게 고쳐달라고 부탁하고 사무실을 빌려준다.

사람 좋다는 소리를 들으며 전략적으로 기획팀과 친해지는 감독도 있다.


11. 마이너 영화사 + 신인 감독 + 재미있는 시나리오

시나리오의 컨셉을 도용당할 가능성이 조금 있다.
표절 논란이 벌어지는 가운데 영화사 대표와 신인감독이 법정에서 만날 수도 있지만
보통은 신인 감독이 그냥 참고 넘어간다.


12. 마이너 영화사 + 신인 감독 + 재미없는 시나리오

장동건을 캐스팅하거나 영화진흥위원회가 도와준다면 크랭크인 할 수 있다.



메이저 영화사는 대기업들과 친하거나 따로 믿는 구석이 있는 영화사입니다.

마이너 영화사는 메이저 영화사가 아니거나 신생 영화사 입니다.


대박 감독은 대박 작품을 연출한지 몇 년 지나지 않은 감독입니다.

보통 감독은 대박 작품 연출 경력이 없는 기성 감독입니다.


재미있는 시나리오는 읽고 나서 재미있다는 생각이 드는 시나리오 입니다.

재미없는 시나리오는 중도 포기했거나 회의를 위해 억지로 읽은 시나리오입니다.


스타 배우 캐스팅은 크랭크인을 뜻하므로 고려대상에서 제외했습니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