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언론 기사 같은 데서 보면 감독은 아무개 감독이라고 부르지만 배우는 그냥 아무개라고만 부른다. 예를 들어 박찬욱은 박찬욱 감독이라고 불러주지만 송강호는 그냥 송강호라고 이름만 간략하게 부른다. 왜 그럴까? 기자들이 특별히 감독을 존경하거나 대단하게 생각할 리는 없고 그렇다고 배우를 비천한 광대 취급해서 그런 것도 아닐텐데 도대체 왜 그런 걸까?


기자들 뿐만 아니라 영화 스태프들도 감독은 아무개 감독님이라고 부르지만 배우는 그냥 아무개라고만 부르거나 본인과 각별한 사이인 경우에만 아무개 선배님이라고 불러준다. 영화 스태프가 아무개 감독과 아무런 사이가 아닐 지라도 같이 대화를 나누고 있는 일행 중의 한 명이 아무개 감독을 아무개 감독님이라고 부르는데 자기만 아무개 감독을 아무개나 아무개 감독이라고 <님>자를 빼고 부르면 뭔가 족보가 엉키는 희안한 기분이 들고 아무개 감독을 <아무개 감독님>이라고 부르는 일행을 무시하는 기분이 들기 때문에 아무개 감독을 <아무개>나 <아무개 감독>이라고 부르고 싶어도 그냥 <아무개 감독님>이라고 부르는게 속편할 때가 있다. 만약 어떤 영화 스태프가 어떤 감독을 그냥 아무개라고 이름만 부른다면 그 스태프는 그 감독을 무시하고 있거나 안 좋은 감정이 있을 가능성이 크다.


블로그를 운영하다 보니 감독과 배우들을 언급하게 될 때가 많은데 나도 처음엔 감독은 아무개 감독이라고 불렀고 배우는 그냥 아무개라고 이름만 불렀다. 그런데 곰곰이 생각해보니 좀 이상하게 느껴졌다. 그래서 한번은 배우도 감독처럼 <아무개 배우>라고 불러줘야겠다고 다짐했는데 그것도 왠지 이상할 것 같았다. 예를 들어 <박찬욱 감독과 송강호 배우의 박쥐는 잘 될까?> 라는 문장이 있다고 생각해보자. <송강호 배우?> 아무래도 이상하다. 고정관념 때문일지도 모르지만 뭔가 이상하고 어색하다. 역시 배우는 그냥 이름만 부르는게 제일 자연스럽다.


가끔 한 다리만 건너면 아는 사이거나 실제로 만났을때 깍뜻하게 감독님이라고 불렀던 감독들을 블로그에서 언급하게 될 때가 있는데 그런 감독님들을 그냥 아무개라고만 부를 땐 왠지 나 스스로가 예의없는 놈이라고 느껴질 때가 있다. 하지만 배우는 아무개라고 그냥 이름만 부르고 감독만 아무개 감독이라고 부르는 건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앞으로는 감독이나 배우나 피디 모두를 그냥 이름으로만 불러야겠다고 다짐했다. 앤잇굿은 평등하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