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6.01 강제규 감독의 '장수상회'를 보고.. (1)




극장 개봉 당시엔 할아버지, 할머니의 사랑 이야기라고 해서 전혀 끌리지가 않았다. 강제규 감독이 아니라 그 누가 만들었대도 안 끌렸을 것이다. 게다가 영화의 배경이 서울의 변두리 동네라 볼거리도 별로 없을 것 같았다. 극장에서 볼 영화는 아니라는 느낌이었다. 그냥 TV 단막극 같은 영화인줄 알았다. 그렇게 한동안 잊고 지내다 엊그제 안방극장에서 보게 됐는데 내가 생각했던 영화가 아니어서 깜짝 놀랐다. 진짜 잘 만들었다. 지난 몇 년간 만들어진 한국영화 중에 단연 탑클라스였다. 영화라는 게 줄거리나 기획 이상의 뭔가라는 걸 깜빡하고 있었다. 그 이상의 뭔가를 뽑아낼 줄 아는 감독이 워낙에 드물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강제규 감독은 달랐다. 역시 거장이었다. 강제규 감독이 한국에서 영화를 가장 잘 만드는 감독 중 한 명이라는 사실과 영화는 줄거리나 기획 이상의 뭔가라는 걸 새삼 깨닫게 해 주었다. 현장에 가 본 건 아니지만 배우와 스태프들이 자신의 능력치 이상의 것을 뽑아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분위기도 고스란히 느껴졌다. 감독이 강제규니 대충 할 수 없었을 것이다. 어쩌면 수백억짜리 다국적 블록버스터가 될 지도 모를 강제규 감독의 다음 작품 승차를 위해 올인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다만 살짝 아쉬운 건 ‘마이웨이’ 다음이 왜 ‘장수상회’였냐는 것이다. 영화를 1년에 한 편씩 만드는 감독이라면 ‘장수상회’도 나쁘지 않겠지만 워낙에 과작이기 때문이다. 부디 다음 작품은 2년 안에 극장에서 보고 싶다. ‘장수상회’ 싸이즈의 영화라면 1년.


관련 포스팅

앤잇굿 선정 2015년 한국영화 베스트5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