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연의 '동창회의 목적'을 보고..




이유영, 임지연의 '간신'을 보고..



강한나의 '순수의 시대'를 보고..



하주희의 '연애의 맛'을 보고..



'연애의 맛'의 주인공은 하주희였다. 

과장이 아니고 진정한 하주희 원탑 영화였다.
어지간한 19금 IPTV영화 여배우들은 하주희 보고 반성해야 한다.

연기도 잘 하고 진짜 최고였다.

그래 이왕 할 거면 이렇게 해야 한다.
진정한 프로 정신이 느껴졌다.

다음 행보도 기대된다.


관련 포스팅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15.03.05.

 

줄거리

조선 개국 7, 왕자의 난 역사가 거부한 핏빛 기록

 

메인카피

1398, 태조 이성계는 제 손에 피를 묻혀 개국을 일군 왕자 이방원(장혁)이 아닌 어린 막내 아들을 정도전의 비호 하에 세자로 책봉하고, 왕좌와 권력을 둘러 싼 핏빛 싸움이 예고된다. 한편, 정도전의 사위이자 태조의 사위 진(강하늘)을 아들로 둔 장군 김민재(신하균)는 북의 여진족과 남의 왜구로부터 끊임없이 위태로운 조선의 국경선을 지켜낸 공로로 군 총사령관이 된다. 왕이 될 수 없었던 왕자 이방원, 여진족 어미 소생으로 정도전의 개로 불린 민재와 그의 친자가 아니라는 비밀 속에 쾌락만을 쫓는 부마 진. 민재는 어미를 닮은 모습의 기녀 가희(강한나)에게서 난생 처음 지키고 싶은 제 것을 발견한다. 하지만 그의 최초의 반역, 야망의 시대를 거스르는 그의 순수는 난세의 한 가운데 선 세 남자와 막 태어난 왕국 조선의 운명을 바꿀 피 바람을 불러온다.

 

기대

입소문이 범상치 않다.

 

우려

스타급 배우들은 야해지는 데 한계가 있다.

 

흥행예상

기대 > 우려

 

마담 뺑덕에서의 정우성을 보면 알겠지만 스타급 배우들은 야해지는데 한계가 있다. 보통은 그냥 시늉만 낸다. 특히 스타급 여배우는 본의든 타의든 야해지는 게 불가능하다. 신하균, 장혁도 스타급 배우들이므로 한계가 있으리라 생각했다. 그러나 리뷰 기사들을 읽어보니 이번엔 좀 다를 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기사 제목부터 범상치 않다. 베드신의, 베드신에 의한, 베드신을 위한 순수의 시대’, 욕정만 가득찬 순수의 시대이 정도 제목의 기사가 가능할 정도면 적어도 시늉만 내진 않은 것 같다. 기사 내용도 요즘 보기 드물게 적나라하다. 메이저 상업영화지만 19IPTV영화 뺨 칠 것 같다. 곰곰이 생각해보니 신하균은 스타 이전에 배우였다. 감질나게 시늉만 내진 않았을 것이다. 이제 관건은 여배우다. 연기가 안 되는 상태에서 노출만 하러 나왔다면 남자 배우가 아무리 잘 해줘도 임팩트가 부족할 것이다. 그런데 검색해보니 어딘지 모르게 낯이 익다. 부산국제영화제 레드 카펫에서 처음으로 유명해지긴 했지만 개인적으로는 그보다 훨씬 전에 유튜브 단편영화에서 먼저 접하고 그녀의 연기에 대한 감상을 올린 적이 있다. 느낌 있는 배우였다. 하도 오래 전이라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적어도 시늉만 내는 스타일은 아니었다. 기대된다.

 

관련 포스팅

'마담 뺑덕'을 보고..

모두들 사랑한다 말합니다 기대된다

앤잇굿 선정 2014년 올해의 여배우 베스트2

 

관련 기사

욕정만 가득찬 순수의 시대

베드신의, 베드신에 의한, 베드신을 위한 순수의 시대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13.10.31.

메인카피
베프랑 같이 꽂힌 그 남자 get하기

줄거리
운명남을 기다리는 여자 수진과 그때 그때 만나는 사람이 운명남이라고 정의하는 지영은 둘도 없는 친구 사이! 어느 날 어딘가로 떠나서 ‘운명의 남자’를 만나게 될 거라는 타로 카드 점괘를 접하고 거짓말처럼 환상의 휴양지 필리핀 세부의 여행권 당첨이라는 행운을 얻게 된다. 그리고 그곳에서 성격, 재력, 외모를 갖춘 이 시대 흔치 않은 훈남 태훈과 우연한 인연으로 엮이고 지영과 수진은 서로가 태훈을 ‘운명의 남자’라고 외치는데... 섹시댄스. 뽕브라, 애교와 내숭까지,, 잠시 우정은 리셋시킨 베프의 치열한 연애 배틀이 시작된다!

기대
홍수아 + 한수아

우려
강한나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이번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의 위너는 강한나였다. 난 살다 살다 그런 드레스는 처음 봤다. 아니 그런 드레스가 가능하리란 상상도 못했다. 진짜 참신하고 새로웠고 허를 찔린 기분이었다. 보통의 레드카펫 드레스들이 ‘어떻게 하면 상반신을 예쁘게 보여줄까?’에만 올인하는 가운데 각선미는 보너스인 경향이 있는데 강한나의 드레스는 레드카펫 드레스의 새로운 경지였다. 엉덩이골이라니! 엉덩이골을 드러내는 레드카펫 드레스는 세계 최초가 아닐까 싶다. 한참을 감탄한 후 도대체 어느 영화의 여주인공이시길래 하며 검색해봤더니 ‘친구2’다. 응? 드레스만큼이나 영화도 예상 외였다. 강한나의 임팩트가 워낙에 강력해서 다들 고만고만한 가운데 홍수아와 한수아가 눈에 띄길래 어느 영화에 나왔는지 찾아보니 둘이 함께 ‘연애의 기술’이란 영화에 나왔다. 아마도 둘이 작정하고 나온 것 같은데 강한나의 그늘에 가려 안타깝게 됐다. 찬찬히 살펴보니 둘의 드레스도 오인혜 급은 아니지만 제법 수위가 높다. 특히 홍수아가 독한 마음 먹은 것 같더라. 만약 강한나만 아니었다면 올해의 위너는 홍수아와 한수아였을 것이고 부산국제영화제가 끝나고 얼마 뒤에 개봉하는 영화의 흥행도 지금보단 잘 됐을 것이다. 걱정된다.

관련 기사
강한나 한수아 홍수아, 드레스 노출 경쟁 '제2의 오인혜는 바로 나!'

p.s. 제목도 걱정된다. 기존의 ‘연애의 OO’들과 헛갈린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