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회 마지막에 김소연이 처연한 눈빛으로 박시후를 바라보며 "서인후씨 당신 누구야?" 할 때 너무 아름답고 매력적이셨다. 1회부터 7회까진 한 번도 안 보여준 눈빛이어서 심장이 두근 두근거렸다. 소연 누나 얼굴만 예쁜 줄 알았는데 연기도 잘하는구나. 시청률이 꼴찌건 말건 역시 내 마음에 쏙 드는 드라마다. 차라리 꼴찌여서 다행이다. 내 주변에선 아무도 <검사 프린세스>를 보지 않기 때문에 나 혼자만의 드라마라는 생각이 들어서 더욱 애착이 간다. 다만 이야기가 에피소드 형식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점이 조금 불만이다. 다른 인물들에겐 전혀 관심이 없기 때문이다. 좀 미안한 말이지만 김소연이 검사 업무를 시작하면 나도 모르게 딴 생각을 하게 된다. 야심한 밤인데 라면을 먹어야 되나 말아야 되나 먹고 나면 후회할 텐데 참자 아니다 괜찮다 등등. 특히 오늘은 김소연이랑 박시후가 라면 먹는 장면이 나오는 바람에 라면 먹고 싶어서 아주 혼났다. 암튼 공정한 법 집행도 중요하지만 검사 부분은 비중을 지금보다 더 줄여주었으면 좋겠다. 뭐, 아예 비중이 없어도 괜찮을 것 같다. 김소연이 콜롬보 놀이를 할 때면 나도 모르게 채널이 돌아갈 뻔 한다. 그냥 김소연이 연애 하는 이야기만 줄창 보고 싶은 게 솔직한 심정이다. 에피소드 형식의 드라마는 미드나 일드 만드는 애들이나 하라 그러고 <검사 프린세스>는 한국 드라마답게 연애에만 집중해주면 좋겠다. 아마 연애 이야기에만 집중했으면 <개인의 취향>보단 시청률이 잘 나왔을 것이다. 검사 이야기는 <검사 프린세스>라는 제목에 걸맞을 정도로 충분히 나왔다고 생각한다. 아, 박시후의 정체가 궁금하다. 다음 주에도 본방 사수해야지~

Posted by 애드맨

이제부턴 '검사'하면 마혜리가 떠오르는게 아니라 'PD수첩'이 떠오를텐데 무슨 수로 시청률을 올리려나.
더 이상은 작가가 글을 잘 쓰고 못 쓰고 배우가 연기를 잘 하고 못 하고의 문제가 아니다.
이번 주가 시청률 순위를 역전시킬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는데... 안타깝다.

관련기사
‘PD수첩’ 최승호PD “검찰 스폰서 관계 폭로, 후속 보도할 것” 
Posted by 애드맨

이럴 줄 알았다. 당연한 결과다.
<검사 프린세스> 시청률은 앞으로도 올라갈 일만 남았다.
잘하면 이번 주 안으로 <개인의 취향>을 따라잡을 수도 있을 것 같다.

그나저나 드라마 한 편 보겠다고 집에 일찍 들어온 게 얼마만인지 모르겠다.
본방 사수의 감동이 이렇게 대단한 건 줄은 미처 몰랐다.

김소연이 혼자 밥 먹다가 딸꾹질 하면서 울 땐 나도 따라 울었다.
김소연이 아줌마들 관찰하며 웃을 땐 나도 따라 웃었다.

이젠 김소연만 보면 너무 좋아서 눈물이 다 나올 지경이다.

아직까지도 감동의 도가니에서 헤어나오질 못하고 있다.
아무튼 오늘 4회도 기대된다.

관련포스팅
신데렐라 언니 vs. 개인의 취향 vs. 검사 프린세스 최종 시청률 예상

관련기사
'검사프린세스', 3회만에 시청률 두자리수 진입  
Posted by 애드맨

주말 내내 드라마만 봤다. <검사 프린세스>가 최고였다. 비록 첫주 시청률 순위에서는 <검사 프린세스>가 꼴지였지만 다음 달 정도 되면 <검사 프린세스>가 1위를 차지할 것 같다. <신데렐라 언니>는 역발상 신데렐라 이야기라는 컨셉과 문근영이 악역이라는 점은 참신했지만 막걸리 양조장이라는 배경이 도무지 와 닿지가 않아 극에 몰입하기가 힘들었다. 막걸리 열풍 덕분에 막걸리 양조장이 배경인 드라마엔 뭔가 특별한 게 있을 줄 알았는데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딱히 특별한 점이 없었다는 점도 실망스러웠다. 그냥 기존의 장인 드라마에서 소재만 막걸리로 바꾼 느낌이었다. 게다가 막걸리 한류를 의식해서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막걸리 명가의 미술이나 의상 등에서 도무지 현실감이 느껴지지 않았다. 여러모로 상투적이고 시대착오적인 느낌이 들었다. <개인의 취향>은 드라마보단 원작 소설이 괜찮았다. 드라마로 각색하는 과정에서 지나치게 한국 트랜디 드라마스럽게 각색되어서인지 원작 소설의 참신하고 발칙한 매력이 다소 퇴색된 느낌이다. 원작 소설이 딱 영화 한 편 정도 분량이었던게 문제였던 것 같다. 영화 한 편 분량을 미니 시리즈 분량으로 늘이고 리스크도 줄여야겠다는 의도에서 한국 드라마 특유의 식상한 공식들을 대거 차용해 온 것 같은데 너무 고민없이 쉽게 간 거 아닌가 싶다. <검사 프린세스>는 굳이 상대평가의 잣대를 들이대지 않더라도 단연 최고였다. 뭔가 새로운 걸 시도해보려는 작가의 패기가 반가웠고 비현실적이면서도 깊이있는 캐릭터 묘사가 감동적이었다. 비현실적이면서도 깊이있는 캐릭터인 마혜리의 탄생은 한국 드라마의 외연을 한층 넓힌 쾌거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금발이 너무해>에서 차용해 온 캐릭터라는 생각에 색안경을 끼고 봤던 게 사실이지만 이 정도면 단순 차용이 아니라 청출어람이라고 봐도 될 것 같다. 한국 드라마에선 그다지 인기있다고 볼 수 없는 블랙 코미디적인 면을 얼마나 대중적으로 풀어내는 지가 시청률의 상한선을 결정할 것 같은데 소현경 작가 정도라면 그에 대한 고민없이 드라마를 집필하진 않았을 것 같다. 그러나 법정 드라마라는 소재의 한계와 부자집 외동딸에 공부도 잘하는 여검사 캐릭터에 대한 여성 시청자들의 감정 이입이 어렵다는 점 때문에 <찬란한 유산>만큼의 대박은 불가능할 것 같고 시청률 경쟁에서도 1등은 1등이되 압도적인 1등은 어려워보인다. 최종 시청률 순위는 검사 프린세스 > 신데렐라 언니 > 개인의 취향의 순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포스팅
개인의 취향 기대된다 
신데렐라 언니 기대된다 
검사 프린세스 걱정된다 

 

Posted by 애드맨

방송일

2010년 3월 31일


작품소개

3월 31일부터 첫 방송되는 ‘산부인과’ 후속 ‘검사 프린세스’는 초임 여검사 마혜리가 좌충우돌 에피소드를 쏟아내면서 성장해가는 이야기다. '찬란한 유산'의 진혁PD와 소현경 작가가 손잡아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기대

소현경 작가의 차기작


우려

여자 검사 이야기

MBC <개인의 취향> 3월 31일 첫방

KBS <신데렐라 언니> 3월 31일 첫방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아무리 <찬란한 유산>을 집필했던 소현경 작가의 차기작이라 해도 이번만큼은 쉽지 않을 것 같다. SBS 방송 예정인 <검사 프린세스>와 같은 시간대에 MBC에선 이민호와 손예진의 <개인의 취향>이 KBS에선 문근영과 천정명의 <신데렐라 언니>가 편성되어 있기 때문이다. <검사 프린세스>의 김소연도 얼마 전에 끝난 <아이리스>로 인기가 높아지긴 하지만 문근영과 손예진에 비하면 조금 약한 게 사실이다. 여검사 이야기라는 점도 문제다. <신데렐라 언니>는 시청자들에게 익숙한 신데렐라 이야기가 기본이고 <개인의 취향>은 고정팬이 확실한 로맨스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반면에 <검사 프린세스>의 여검사 이야기는 태생적으로 한계가 뚜렷해 보인다. 언뜻 생각해봐도 여검사가 좌충우돌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보다는 신데렐라 언니 이야기나 평범한 여자가 돈 많고 능력있고 꽃미남이기까지 한 가짜 게이와 알콩달콩 연애하는 이야기가 더 재미있을 것 같다. <찬란한 유산>은 시청자들에게 익숙한 재벌 2세 이야기라는 장점이라도 있었는데 <검사 프린세스>는 뭐가 장점인지 잘 모르겠다. 차라리 여검사가 아니라 여의사라면 또 모르겠다. 걱정된다.


관련포스팅
앤잇굿 선정 2009 올해의 드라마는 찬란한 유산!  


관련기사

김소연 단발머리 화제집중 ‘검사 프린세스’ 대박 예감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