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3일 개봉된 <식코>가 2만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했다. 총 관객 수의 16%를 단체관람객이 점유하고 있어 <식코> 보기 운동이 영화 흥행에 큰 영향을 미쳤고 이는 장기상영으로 이어질 예정이라고 한다. 반면 3월 27일에 개봉한 <동거, 동락>은 오천명이 조금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실패했고, 웰메이드 로맨스라는 소문이 자자한 <경축! 우리사랑>은 지난 9일에 개봉해 사천명이 조금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저조한 흥행성적을 기록했다.

<식코>의 흥행부진을 예상했었는데 예상이 어긋나서 다행이고 <동거, 동락>과 <경축! 우리사랑>의 흥행부진을 예상했었는데 예상이 적중해서 안타깝다. 김태희 감독님과 오점균 감독님에게도 미안하다. 김태희 감독님은 25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처음으로 흥행실패라는 영화인생의 암초를 만나 여린 마음에 얼마나 놀랐을 지 걱정이 되고 오점균 감독님과는 개인적으로 잠깐이나마 인연이 있었는데 미안한 일도 있고 해서 이번 영화가 꼭 잘 되길 바랬지만 그저 안타까울 뿐이다.

<추격자>같이 잘 될 거라고 예상했던 영화들의 흥행예상이 적중하면 뿌듯하고 보람도 있지만 흥행예상이 적중해도 기분이 안 좋을 경우가 있는데 바로 <동거, 동락>이나 <경축! 우리사랑>처럼 잘 되길 진심으로 바라기는 하지만 안 될 것 같다고 예상했던 영화들이 실제로 흥행성적이 저조했을 경우이다. 나의 흥행예상이 관객들의 영화 선택에 영향을 주어 관객들이 그 영향에 따른 행위를 한 결과 나의 흥행 예상이 참인 것으로 드러나게 되는 <자기실현적 흥행예상 이론>의 경우에 부합하지는 않겠지만 어쩐지 내가 흥행이 안 될 것이라고 예상했기 때문에 흥행이 안 된 것 같은 찝찝한 기분이 들기 때문이다. 내가 흥행이 우려된다고 예상했던 흥행예상 포스팅 때문에 원래 보려던 영화를 보지 않기로 결정한 관객이 있을 리는 없겠지만 그래도 조금은 미안하다.

물론 반대의 경우도 있다. <우생순>같이 잘되기를 바라지만 안 될 거라고 예상했던 영화의 흥행예상이 어긋났을 경우이다. 흥행예상이 어긋나서 쪽팔린 건 조금 있지만 흥행예상이 어긋나서 진심으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나의 흥행예상이 관객들의 영화 선택에 영향을 주어 관객들이 그 영향에 따른 행위를 의식적으로 거부한 결과 나의 흥행 예상이 거짓인 것으로 드러나게 되는 <자살적 흥행예상 이론>의 경우에 부합하지는 않겠지만 어쩐지 내가 흥행이 안 될 것이라고 예상했기 때문에 흥행이 잘 된 것 같아 뿌듯할 때가 있다. 내가 흥행이 우려된다고 예상했던 흥행예상 포스팅 때문에 너 따위가 뭔데 흥행을 예상하냐는 반발심이 생겨 원래는 볼 생각이 없었던 영화를 보기로 결정한 관객이 있을 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진실은 알 수 없지만 왠지 그럴 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면 정말로 기분이 산캐해진다.

사실 <식코>의 흥행결과는 나의 흥행예상 포스팅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겠지만 어쩐지 <자살적 흥행예상 이론>의 경우에 부합하는 것 같아 기분이 좋아질라 그런다. 부디 어제까지 사천명이 조금 넘는 관객을 동원한 <경축! 우리사랑>도 이번 주에는 분발해서 <자살적 흥행예상 이론>의 경우에 부합하면 좋겠다.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봉일
2008.05.07.


메인카피

그녀의 손맛은 남다르다


줄거리

엽기 세모녀와 그 안에 찾아든 꽃미남의 좌충우돌 사랑 쟁취기


기대

손맛?


우려

귀여워
동거, 동락

경축! 우리 사랑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장정일의 소설 <너에게 나를 보낸다>에는 친척의 소개로 서울에서도 손꼽히는 명문대가집의 가정부로 취직한 다음 그 집안의 할아버지, 아버지, 아들 세 부자에게 차례대로 농락 당하는 시골 소녀가 등장한다. 장선우 감독이 출연한 <귀여워>는 한 집안의 네 부자가 한 여자를 차지하기 위해 경쟁한다는 이야기다. 피가 섞인 아버지와 아들들이 동시에 한 여자를 차지하기 위해 경쟁한다는 이야기는 소설의 일부분이라면 모를까 대박 영화의 소재로는 적합하지 않은 것 같다. 실제로 <귀여워>는 흥행에 참패했다.

<흑심모녀>의 줄거리는 엽기적인 세 모녀가 집 안에 찾아든 꽃미남 한 명을 차지하기 위한 좌충우돌 사랑 쟁취기라는데 할아버지, 아버지, 아들 세 부자가 가정부로 취직한 시골 소녀 한 명을 번갈아가며 농락하는 이야기보다는 대박 영화의 소재로 적합하겠지만 어디까지나 상대적으로 적합할 뿐 역시나 대박 영화의 소재로는 적합하지 않은 것 같다. 데이트 커플이나 가족 단위 관람객들이 단체 관람하는 광경은 상상조차 되지 않는다.

중년 여성의 성을 솔직하게 다룬 <동거, 동락>, <경축! 우리 사랑>, <흑심모녀>는 분명 한 핏줄 영화는 아니지만 개봉 시기가 비슷하다는 사실이 재미있는데 흥행 성적도 비슷할 것 같다. <귀여워>보다는 잘 될 것 같지만... 걱정된다.


p.s.1. 장정일은 삼국지나 공부와는 어울리지 않는다. 야설 쓰던 장정일이 그립다.
p.s.2.
장선우 감독님은 요즘 뭐하시는지 궁금하다. 장선우 감독님의 영화도 그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봉일
2008.04.10.

메인카피

철 없는 쉰 살, 봉순씨의 뻔뻔한 사랑이 시작된다!


줄거리

한솥밥을 먹다 눈 맞아버린 봉순씨(김해숙 분)의 21살 연하남과의 발칙한 로맨스를 다룬 코미디 영화.


기대

人妻 + 熟女 + mature  + お母さん = blue ocean


우려

엄마와 딸이 한 남자의 아이를 임신한다...정말?


흥행예상

당분간 모든 한국영화의 대박을 기대합니다.


하하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진아 - 아줌마 (작사:김정혜, 작곡:태진아)


아줌마 너무 좋아 볼수록 너무 좋아

꽃보다 아름다운 아줌마 정말 좋아

좋아 좋아 너무 좋아 아줌마가 너무 좋아

사는게 힘들어도 아줌마가 정말 좋아


아줌마 가는 길에 행복과 사랑주네

꽃보다 아름다운 아줌마 정말 좋아


( 아줌마가 너무 좋아... 좋아 )


아~줌~마!!!!!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