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15일자 포스팅. '국제시장 기대된다'>

 

<2014125일자 포스팅. '국제시장, 명량보다 잘 될까?'>

 

 

개봉 첫날 스코어를 보고 잠깐 걱정을 하긴 했는데 말 그대로 그냥 걱정을 했을 뿐이다

암튼 '천만 돌파 + 대통령 관람 + 명량보다 안 됨' 예상 셋 다 적중!

 

아직 상영이 종료되진 않았지만 '명량보다 안 됨'도 적중했다고 봐야 한다.

 

하나도 아니고 둘도 아니고 셋이나 적중시키다니 정말 대단하다.

 

관련 뉴스

대통령, '국제시장' 관람하며 눈물"감동적 장면 많다고 해 수건도 준비"

 

관련 포스팅

국제시장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걱정된다

 

Posted by 애드맨



국제시장 vs. 빅매치 vs. 기술자들 vs. 상의원의 흥행순위를 국제시장 > 빅매치 > 기술자들 > 상의원으로 예상했는데 빅매치 vs. 기술자들빼고는 다 적중할 것 같다. 올 여름 롯데에서 배급한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의 깜작 흥행을 목격하고도 기술자들의 배급사가 롯데라는 사실을 너무 과소평가했고 빅매치의 주연 이정재의 티켓파워와 배급사 뉴의 배급력을 너무 과대평가했다. 역시 영화의 완성은 배급이다. 그리고 자기네 극장이 있어야 한다. 박스오피스 1국제시장2기술자들모두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 결정을 받은 CJ와 롯데가 각각 배급을 맡은 작품이라는 사실만 봐도 알 수 있다. 최근 독립영화의 흥행 역사를 새로 쓰고 있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CJ 계열인 CGV가 공동 배급을 맡은 작품이다. 올 초에 개봉해서 대박이 났던 독립영화 한공주의 배급사도 CGV였다. 이제와 얘기하자면 올 초부터 기대와 우려가 뜸했던 이유는 너무 뻔해서였다. 배급사가 어디인지를 보면 대충 견적이 나왔기 때문이다. 비록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가 있긴 했지만 이런 분위기는 앞으로도 별반 달라지지 않을 듯하다. 간혹 이변이 일어나긴 하겠지만 대세에 지장이 있을 정도는 아닐 것이다. 극장 흥행예상은 쉽다. 배급사만 보면 된다.

 

관련 포스팅

국제시장 vs. 빅매치 vs. 기술자들 vs. 상의원 흥행순위 예상

 

Posted by 애드맨


국제시장은 아직 개봉은 안 했지만 이미 천만 관객을 돌파한 분위기다. 개봉일이 다가오며 분위기가 후끈 달아오르고 있고 언론 시사회 평도 나쁘지 않다. 이제 남은 관전 포인트는 명량보다 잘 될 지 여부이다. 더 잘 될 여지는 많다. 일단 언론 시사회 평이 명량보다는 좋다. 적어도 만듦새가 떨어져 보이진 않는다. 소재 자체도 지금 문화시장의 주 소비층을 정조준하고 있다. 좋은 기획이다. 보면 볼수록 그들이 열광할만한 영화다. 극장에 등산복 차림의 관객들이 많아질 것은 물론이고 분위기만 잘 타면 지금의 한국을 만들었고 바른 길로 이끌어 가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 세대들이 모두 극장으로 달려갈 수도 있겠다. 아예 그 세대들을 타겟으로 작정하고 만든 것 같다. 어쩌면 대통령이 보러 올 수도 있겠다. 영화는 안 봤지만 시대 배경만 놓고 보면 앞으로 5년간 전개될 2의 새마을운동과도 윈윈할 수 있을 것 같기 때문이다. 여러모로 잘 될 것 같긴 하지만 그래도 명량은 못 이길 것 같다. 흥행은 결국 상영관 수인데 최근 공정거래위원회 일도 있고 사회분위기상 아무리 상영관을 많이 잡는다해도 명량만큼은 힘들 것 같기 때문이다. ‘명량보다는 잘 만든 것 같지만 명량보다 상영관 수도 많은 건 상상이 안 된다. 그리고 워낙에 티끌같고 현실세계와는 별 상관이 없긴 하지만 SNS를 중심으로 나타나기 시작하는 안티 세력들도 변수가 될 수 있을 지도 모르겠다. ‘명량은 상영관 수나 퀄리티로 욕을 먹긴 했지만 적어도 기획 자체가 어그로를 끈 건 아니었다. 천만은 넘겠지만 명량만큼은 안 될 것 같다
.

관련 포스팅
국제시장 기대된다
명량 vs. 무사 노보우 : 사극 블럭버스터 한일전
군도 vs. 명량 vs. 해적 vs. 해무 흥행순위 예상


Posted by 애드맨


일등은 국제시장이다. 고민할 것도 없다. 천만돌파 여부가 관건이다. CJ에서 천만 영화로 작정하고 밀어붙일테니 천만은 못 넘더라도 일등은 할 것 같다. 이등부터는 잘 모르겠다. 어떻게든 순위는 정해지겠지만 고만고만할 것 같다. 박빙이 될 듯하다. ‘빅매치는 이정재가 주연이라는 장점이 있지만 줄거리랑 예고편을 보니 런닝맨이 생각난다. 만약 런닝맨처럼 이야기보다는 리얼 액션 쪽이라면 어느 정도는 되더라도 대박까진 힘들어 보인다. 설상가상 런닝맨의 주연 신하균이 나온다. 의도한 건지 궁금하다. 최호 감독의 연출력이 뛰어난 건 사실이지만 이런 기획상의 한계까지 연출력으로 극복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상의원은 어지간하면 본전은 하는 사극이라는 장점이 있지만 한복이 소재라는 점이 걸린다. 한복으로 무슨 이야기를 하겠다는 건지 감이 잘 안 온다. 굳이 한복이 아니더라도 할 수 있는 이야기일 것 같다는 우려가 든다. 제목도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 ‘기술자들은 김우빈이 주연이니 여자 관객들은 좋아하겠지만 케이퍼 무비라는 점이 걸린다. 뭘 해도 도둑들이랑 비교될 게 뻔하다. ‘국제시장 > 빅매치 > 기술자들 > 상의원의 순이 될 것 같다.

관련 포스팅
국제시장 기대된다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14.12.

메인카피
가장 평범한 아버지의 가장 위대한 이야기

줄거리
하고 싶은 것, 되고 싶은 것도 많았지만 평생 단 한 번도 자신을 위해 살아본 적 없는 '덕수', '괜찮다' 웃어 보이고 '다행이다' 눈물 훔치며 그때 그 시절, 오직 가족을 위해 굳세게 살아온 우리들의 아버지의 이야기


CJ표 블럭버스터

우려
포레스트 검프 짝퉁이라는 비판

흥행예상
기대 > 우려

한국영화들이 요즘 다 고만고만해져서 딱히 기대도 우려도 안 되던 와중에 국제시장의 예고편을 보고 눈이 번쩍 뜨였다. 다음 천만 영화로 만들겠다는 CJ의 의지가 강력하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포레스트 검프 짝퉁이라고 욕할 수도 있겠지만 대다수의 한국 관객들은 극장에서 새로운 뭔가를 기대하는 건 아니므로 오히려 친근함을 느낄 것 같고 포레스트 검프 짝퉁이라고 욕할 관객들도 포레스트 검프와 뭐가 다르고 같은지 직접 보고 확인하기 위해 극장을 찾을 것 같다. 뭘 알아야 욕도 더 잘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논쟁이 벌어지기 시작하고 유명인사들도 한 마디씩 코멘트하기 시작하면 영화에 관심 없던 사람들도 대화에 끼기 위해 극장에 갈 것이고 우리들의 아버지의 이야기이므로 대박 영화의 필수 조건인 중장년층 관객들도 움직일 수 있겠다. 배급사가 CJ라는 점도 중요하다. 영화의 완성은 배급이기 때문이다. 상영관 얘기가 나왔으니 말인데 이 영화가 개봉할 때쯤 또 어떤 기사들이 뜰지 안 봐도 훤하다. 이젠 대기업의 수직 계열화 문제를 비판하는 기사 매뉴얼이 나왔을 수도 있겠다. 몇 년 전만 해도 CJ표 블록버스터는 헐리웃 짝퉁 이미지가 강했는데 다년간의 시행착오를 거치며 한국형 블록버스터 제작의 노하우를 축적했는지 더 이상 짝퉁으로만 느껴지지는 않는다. 서태지처럼 천재적인 문화 수입상이 될 수도 있겠다. 기대된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