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흑심모녀 vs. 아버지와 마리와 나 vs. 그녀는예뻤다 vs. 스페어 흥행순위 예상 by 애드맨 20080607

<비공식업무일지> 카테고리에 글을 올릴 때는 나 자신이 한 없이 찌질하게만 느껴지는 반면에 <기대와 우려> 카테고리에 남의 영화 흥행예상 글을 올리고 흥행예상이 적중하는 것을 확인할 때는 나 자신이 그래도 조금은 대단한 존재처럼 느껴진다. 지난 주에 개봉한 <걸스카우트>가 <섹스 앤 더 시티> 보다 안 될 줄은 알고 있었지만 안 되도 너무 안 되서 진심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 예전에 <걸스카우트 기대된다>는 흥행예상 글을 올리며 '채권자와 채무자가 벌이는 리얼한 법적, 사실적 공격과 방어까지는 아니더라도 장난같은 좌충우돌 슬랩스틱 액션 활극만큼은 아니었으면 좋겠다'는 우려를 했었는데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기 때문인 것 같다. 다음 주에 개봉하는 한국영화는 <강철중 : 공공의 적 1-1> 한 편 뿐이다. 강철중과 강우석 감독에 대한 한국 영화업계의 기대가 온 몸으로 느껴진다. 기대된다.

p.s.
걸스카우트 기대된다 by 애드맨 20080427
걸스카우트 vs. 섹스 앤 더 시티 흥행순위예상 거의 적중;;; by 애드맨 200806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흑심모녀 걱정된다
아버지와 마리와 나 걱정된다
그녀는 예뻤다 걱정된다
스페어 걱정된다


6월 12일에 개봉하는 한국영화 중에서는 마음만은 언제나 소녀들인 <흑심모녀>가 제일 잘 될 것 같다.

남성 관객들이 같은 날 개봉하는 <인크레더블 헐크>를 외면하고 네 편의 한국영화 중 한 편을 보는 광경은 상상조차 할 수 없으니 결국 여성 관객들이 어떤 영화를 선택할 것인지가 관건인데 여성 관객들은 같은 여성들의 사랑 이야기인 <흑심모녀>를 가장 보고 싶어할 것 같다. 그러나 여성 관객들 사이에서 <흑심모녀>를 보느니 차라리 <섹스 앤 더 시티>를 한 번 더 보고 말겠다는 분위기가 형성된다면 <아버지와 마리와 나>가 <흑심모녀>보다 잘 될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섹스 앤 더 시티>를 두 번 연속으로 관람한 여성 관객들이 다시 극장에 왔을 때 <흑심모녀>를 보느니 <아버지와 마리와 나>를 보고 말겠다고 생각할 만한 이유는 찾기 힘들기 때문에 어찌됐건 <흑심모녀>가 가장 잘 될 것 같다.

로토스코핑에 끌리는 여성 관객들보다는 차라리 마리화나에 끌리는 여성 관객들이 많을 것 같아 <그녀는 예뻤다>보다는 <아버지와 마리와 나>가 잘 될 것 같고 <스페어>는 개봉관 수가 두 개 뿐이라 <그녀는 예뻤다>보다 잘 되기는 힘들 것 같다.


흥행순위 예상

흑심모녀 > 아버지와 마리와 나 > 그녀는 예뻤다 > 스페어


p.s. 인크레더블 헐크가 제일 잘 될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봉일

6월 중순


메인카피

남성판 섹스 앤 더 시티


줄거리

30대 죽마고우 세 남자가 한 여인을 사랑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상황을 통해 남자가 여자를 사랑하는 세가지 방식을 보여줄 3색 로맨틱 대결 코미디. 김수로는 한 달 안에 최고의 조건을 가진 여자와 결혼한다는 일생일대의 프로젝트를 세운 일권 역을, 강성진은 지난 사랑의 상처 때문에 제대로 된 연애를 하지 못하는 태영을, 김진수는 당황스러웠던 첫경험을 사랑의 환상으로 품고 사는 성훈 역을 각각 맡아 등장한다. 국내 최초 애니그래픽스(실사애니메이션)으로 제작.


기대

한국 최초의 로토스코핑 기법 과정을 거친 실사 애니메이션


우려

남성판 섹스 앤 더 시티


흥행예상

기대 < 우려




흥행 예상은 둘째 치고 도대체 왜 <그녀는 예뻤다>를 로토스코핑 기법으로 만들었을까?

로토스코핑이란 실제 촬영한 영상을 바탕으로 각각의 프레임 위에 선과 색을 덧입히는 작업이다. 실사의 생생함과 애니메이션 효과의 장점을 선택적으로 도입, 한층 진화된 애니메이션 장르라고 하는데 키아누 리브스가 출연(?)한 <스캐너 다클리>도 <그녀는 예뻤다>처럼 로토스코핑 기법으로 만든 실사 애니메이션이다. 그러나 미래 사회가 배경인 SF 영화 <스캐너 다클리>는 인기 약물 섭스턴스-D에 중독되어 환각 상태에 빠진 등장 인물의 심리 상태를 보다 극적이고 실험적으로 묘사하기 위해 로토스코핑 기법을 거쳐 실사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었다지만 한국의 남성판 섹스 앤 더 시티를 표방하는 로맨틱 코미디인 <그녀는 예뻤다>는 도대체 왜 로토스코핑 기법을 거쳐 실사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었을까? 로맨틱 코미디지만 뭔가 로토스코핑 기법을 이용하지 않으면 안 될 특수 효과가 등장하는 걸까?

만약 <그녀는 예뻤다>가 아무런 특수 효과도 등장하지 않는 평이한 로맨틱 코미디라면 도대체 왜 굳이 번거롭게 로토스코핑 기법을 거쳐 실사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었는지 그 이유가 너무 너무 궁금하다.


p.s. <스캐너 다클리>의 한 장면. 로토스코핑 기법을 사용할 법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