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에서 첫눈에 반했고 ‘간신’부터 믿고 보고 있는 이유영 때문에 봤지만 류혜영이 기억에 남는다. 오프닝에 교복 차림으로 처음 등장했을 때부터 범상치 않았다. 존재감이 너무 강렬했다. 아니 지나치게 강렬했다. 생기가 너무 발랄했다. 배우가 연기를 못해서가 아니라 생기가 너무 발랄해서 영화 속에 녹아들지 못하는 경우는 처음 본 것 같다. 굳이 따지자면 이건 배우 잘못은 아니고 감독 잘못이겠다. 톤앤매너가 확 튀었다. 가만 냅둬도 튀는 배우에게 짧은 교복 치마 입히고 허벅지까지 클로즈업 해버리니 영화에 몰입할 수가 없었다. ‘응답하라 1988’에도 주연 급으로 나온다는데 금방 탑스타 되겠다. 키이라 나이틀리 닮은 것 같다. 암튼 류혜영이 퇴장하고나서야 간신히 영화 내용을 따라가기 시작했는데 조단역 배우들이 하나같이 씬스틸러급들이라 볼 때는 흥미진진하게 봤지만 며칠 지나고 나니 뭘 하려는 영화였는지 잘 모르겠다. 뭐가 너무 많거나 산만하진 않지만 장르들을 왜 이렇게 붙여놨는지 잘 모르겠는 느낌? 범인은 금방 밝혀지고 범행 동기는 애매하고 추격&추리 과정은 심심하다. 음악이 스릴러 느낌을 내려고 고군분투했지만 한계가 있었다. 이제와 생각해보니 애초에 스릴러로 기획된 게 아닐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주원과 이유영의 판타지 멜로였음 더 재밌었을 것 같다.

 

p.s. 아, 윤다경 누님 뒤태도 임팩트 있었다. 아직도 아른거린다.


관련 포스팅

더폰 vs. 특종: 량첸살인기 vs. 그놈이다 흥행순위 예상 적중

 



Posted by 애드맨



지난 10월 21일에 '더 폰 vs. 특종: 량첸살인기 vs. 그놈이다'의 흥행순위를 '더 폰 > 그놈이다 > 특종: 량첸살인기'의 순으로 예상했었다. 비록 '그놈이다'는 개봉한 지 하루 밖에 지나지 않아 흥행순위 예상의 적중 여부를 따지기는 섣부른 감이 있지만 개봉 첫날 관객수를 보니 적중했다고 봐도 될 것 같다.

관련 포스팅


Posted by 애드맨






흥행순위예상


더 폰 > 그놈이다 > 특종: 량첸살인기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