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범 > 노브레싱 > 그래비티'로 예상했었는데 어쨌든 공범이 이 셋중에서 1등하리란 예상은 적중했다. '영화 좀 볼 줄 아는 관객들'과 '이종석과 서인국 팬들'보다는 '그 둘을 뺀 나머지 관객들'이 더 많았던 것이다.

결론은 토르가 대단하다는 것이다.

서울 지역 27개 CGV 극장에서 상영하지 않았는데도 1등이다. '영화 좀 볼 줄 아는 관객들', '이종석과 서인국 팬들', '그 둘을 뺀 나머지 관객들'보다 '토르 팬들'이 더 많을 줄은 몰랐다.

토르 짱!

관련 포스팅

관련 기사
 

Posted by 애드맨


노브레싱은 이번 주 개봉이고, 공범은 개봉 2주차고, 그래비티는 개봉 3주차지만 이번 주 흥행승부는 역대급 박빙이 될 듯하다. 그래비티는 영화 좀 볼 줄 아는 사람들 사이에선 역대급 걸작이란 평이 지배적이지만 일반 관객들은 심드렁해하는 분위기고 볼 사람들은 다 본 분위기라 이번 주가 거의 끝물일 것 같고, 노브레싱은 이번 주 개봉이라 예매율이 높고 이종석과 서인국의 노출이 많은 영화여서 이종석과 서인국을 좋아하는 여자 관객들이 좋아할 것 같지만 딱 그들만 좋아할 것 같은 반면에 공범은 영화 좀 볼 줄 아는 사람들 사이에선 호평이 드물고 개봉 2주차라 예매율도 낮지만 개봉 첫 주에도 그래비티에 비해 예매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편은 아니었음에도 박스 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는 사실로 미루어 짐작해 볼 때 이번 주에도 잘 하면 1위를 할 것 같은 느낌이 온다. 현매율이 높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딱히 뭐 볼지 모르겠는 상태로 극장에 간 관객들은 공범을 본다는 얘기다. 요약하자면 ‘그래비티 vs. 노브레싱 vs. 공범’의 대결은 ‘영화 좀 볼 줄 안다고 자부하는 관객들 vs. 이종석과 서인국을 좋아하는 여자 관객들 vs. 그 둘을 뺀 나머지 관객들’의 대결인 셈인데 워낙에 전체 관객수가 적은 비수기라 아슬아슬하긴 하지만 그래도 가장 많은 건 ‘그 둘을 뺀 나머지 관객들’의 수일 가능성이 크므로 흥행순위도 ‘공범 > 노브레싱 > 그래비티’가 될 것 같다. 특히나 공범은 전문가 평과 일반 관객 평의 갭이 크다는 점이 인상적인데 전문가 평이 낮다는 점이 오히려 대중적인 영화라는 인상을 심어 준 것 같기도 하다. 노브레싱과 같은 날 개봉하는 토르는 예매율은 높지만 배급 상황이 불리하고 다음 주에 개봉하는 동창생은 언론시사회 평을 보니 압도적 1위는 힘들어 보인다. 공범은 잘하면 롱런도 가능하겠다.


관련 포스팅
퍼시픽림 vs. 미스터고 vs. 설국열차 흥행순위 예상

관련 기사
‘토르: 다크월드’ CGV 서울서 못 본다, 왜?  
 
p.s.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13.10.

줄거리
허블 우주망원경을 수리하기 위해 우주를 탐사하던 스톤 박사(산드라 블록)와 동료 매트(조지 클루니). 우주에 떠도는 인공위성 잔해물과 부딪히면서 스톤 박사와 우주선에 연결된 선이 끊어지고 만다. 우주의 미아가 된 채 홀로 남겨진 지금, 지구로 다시 돌아갈 수 있을까?

기대
역사적 순간

우려
한 장소 영화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우주의 미아가 된 조지 클루니랑 산드라 블록이 과연 지구로 다시 돌아갈 수 있을지 진짜 궁금하다. 이런 줄거리가 처음이어서인지 새로운 영화체험을 할 수 있으리란 기대감에 막 흥분까지 된다. 다행히 해외에서 들려오는 입소문도 범상치 않다. 폭풍전야같다. 간만에 개봉일을 카운트하고 극장에 달려갈 기분이 난다. 줄거리가 참신한 경우는 많아도 새로운 영화체험은 그리 흔한 게 아니기 때문이다. 신난다. 그런데 곰곰이 생각해보니 결국은 한 장소 영화다. 말이 광활한 우주지 막상 텅 빈 우주 공간을 상상하니 ‘라이프 오브 파이’의 바다만도 못할 것 같다. 아무 것도 없는 우주 공간의 특성상 바다보다 좁게 느껴질 수도 있고 우주복을 입고 있는 게 다일테니 어쩌면 ‘베리드’의 관 보다도 좁게 느껴질 지 모르겠다. 한 장소 영화라는 게 영화 좀 보는 사람들이나 좋아하지 흥행 대박과는 거리가 멀었다. / 여기까지 쓰고 방금 예고편 보고 왔는데 지금까지 한 말 다 취소다. 어떻게 이런 영화를 찍을 생각을 했는지 존경스럽다. 이런 영화는 극장에서 봐야 한다. 이런 역사적 순간을 놓칠 순 없다. 기대된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