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를 본 지는 꽤 됐는데 그 당시에도 나쁘지 않게 봤고 지금 생각도 그렇다. 거칠고 서툰 부분이 많지만 나름의 미덕이 많은 영화이다. 일단은 스타 김수현이 아닌 인간 김수현에 대해 알 수 있어 좋았다. 김수현 정도 되는 스타의 진솔한 모습에 대해 알 수 있는 기회가 흔한 게 아니다. 인터뷰 자리에 나와서 하는 말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그 사람에 대해 알려면 말보다는 행동을 봐야 한다. 그런 면에서 볼 때 영화는 영화를 만든 사람에 대해 알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기도 하다. 영화는 감독처럼 나온다는 말도 있기 때문이다. ‘리얼은 김수현이 감독은 아니지만 거의 전적으로 김수현의 영화이므로 인터뷰만으로는 알 수 없었던 스타 김수현이 아닌 인간 김수현이 뭘 하고 싶은지 무슨 생각을 하고 사는지 어떤 사람인지 대충 알 것 같았다.

 

오래 걸리지도 않았다. 오프닝에서 바지를 내리는 순간 바로 감이 왔다. 그동안 너무 멋있고 잘 나가서 멀리만 느껴지던 한류스타에게 이런 한남스러운 면이 있을 줄은 몰랐다. 알고 보니 그도 한류스타이기 이전에 한 명의 한남이었던 것이다. 김수현에 대한 예상치 못했던 동질감과 친근감 덕분에 영화에 대한 호감도도 증가했다. 의도치는 않았겠지만 결과적으로 리얼은 김수현의 기존 팬들을 위해서라기보다는 김수현과 동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한남들을 위해 만들어진 셈이 됐다.

 

영화 자체는 한 마디로 말하자면 백억 짜리 학생영화 같았다. 창작자의 야심과 패기는 넘치는데 경험 부족으로 인해 그걸 어떻게 구현해야 할지는 모르겠지만 제작비는 차고 넘치고 노출과 베드씬을 감수하고서라도 출연하겠다는 예쁜 여배우들도 줄을 서 있어 잔뜩 들뜬 상태에서 만든 느낌이었다. 하고 싶은 거 다 할 수 있고 이래라 저래라 하는 사람도 없어서 촬영장 분위기도 진짜 흥겨웠을 것 같다. 지난 몇 년간 봐왔던 신인감독의 작품 중 가장 신인감독다운 작품이었다. 다음 작품이 궁금하다.





Posted by 애드맨






시청률 예상

기대 > 우려


드라마엔 별 관심이 없는데 오로지 소유진 때문에 관심이 생겼다.

백종원 팬이기도 하지만 일, 육아, 사랑 등등 모든 것을 다 가진 소유진 때문이다.


정말 대단하다. 거의 '세상에 이런 일이'급으로 대단하다.


과연 시청률까지 가질 수 있을 지 궁금한데 지금 이 기세대로라면 충분히 가능해보인다.

경쟁작이 김수현 작가의 '그래, 그런거야'던데 내가 잠깐 보니까 별로였기 때문이다.


기대된다.


p.s. 경쟁작




Posted by 애드맨

김수현 드라마를 정색하고 자리에 누워 처음부터 끝까지 제대로 감상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원래 드라마엔 아예 관심이 없었고 어쩌다 한 번씩 드라마를 보게 되더라도 미니 시리즈나 봤지 홈 드라마에는 눈길조차 주지 않았었다. 그냥 그런 드라마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만 있는 정도였다. 그러던 중 몇 년 전부터 한국 영화계의 불황이 시작되고 한국 영화 개봉 편수가 점점 줄어들면서부터 드라마에 관심을 갖게 되었는데 김수현을 빼놓고는 한국 드라마를 논할 수 없다길래 언젠가 김수현 드라마가 새로 시작하면 꼭 봐야겠다 생각만 하고 있다가 이번 기회에 정색하고 자리에 누워 처음부터 끝까지 제대로 감상하게 되었다.


처음이어서일까? 감상이 그리 쉽진 않았다. 며느리가 시어머니를 데리러 공항에 왔는데 14분 늦었는지 40분 늦었는지에 대해 누구 말이 맞는지 말싸움을 하는 것까진 그럴 수도 있다쳐도 온 가족이 다 합세해서 한마디씩 던지면서 드라마 내내 벌어지는 길고도 지리한 확전 과정이 나에겐 너무도 지루하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며느리가 약속 시간에 한 시간 이상 늦었다면 얘기가 또 달라지겠지만 일부러 늦은 것도 아닌데 14분 늦었으면 어떻고 40분 늦었으면 어떤가? 제주 공항에 택시가 없는 것도 아니고 차가 좀 막힐 수도 있는 건데 일 때문에 바쁜 며느리가 공항으로 시어머니를 마중 나와 줬다는 사실이 중요한 거 아닌가? 홈 드라마의 특성상 시어머니와 며느리의 대결 구도를 강조하기 위해 며느리가 공항에 간다는 설정이 필요했을 것으로 짐작은 되지만 딱 봐도 백수로 보이는 셋째 아들이 마중 나갔어야 되는 거 아닌가라는 생각이 머리 속에서 떠나질 않아서인지 그 이후로 벌어지는 말싸움에는 감정이입이 힘들었다.


아마도 바로 이 14분과 40분의 차이를 놓고 벌어지는 시어머니와 며느리의 말싸움에 감정 이입을 할 수 있느냐 없느냐가 김수현 드라마를 편한 마음으로 감상할 수 있느냐 없느냐를 결정짓는 단서일 것이다. 김수현 드라마에서는 시어머니가 그만큼 중요한 존재이기 때문이다. 시어머니 말이 정답이고 시어머니가 주인공이고 시어머니가 대장이다. 아무리 며느리가 14분 늦었다고 주장하고 그게 사실일지라도 시어머니가 40분 늦었다고 얘기하는 순간 며느리는 40분 늦은 것이다. 시어머니가 뒷산에 올라가서 바다를 바라보며 하염없이 처량한 노래를 부를 때도 누군가는 시어머니의 곁을 지키고 선 채 시어머니의 노래를 들어주어야 하고 극 후반부에 뜬금없이 나타난 할아버지조차도 첫인상만 봐선 이 드라마에서 유일하게 시어머니와 맞짱을 뜰 수 있는 존재 같았지만 알고 보면 시어머니의 말 한 마디에 울고 웃고 아마도 죽으라고 하면 죽는 시늉조차 할 기세인 보잘 것 없는 존재인 것이다. 시어머니와 아무런 관계가 없어 보이는 게이 커플 라인도 그리 멀지 않은 미래에 시어머니에 의해 좌지우지될 운명일 게 뻔해 보였다. 십 여명에 달하는 대가족이 한 집에 모여 살고 있다는 설정도 낯설게 느껴졌다. 드라마가 반드시 핵가족화가 심화되다 못해 1인 가족이 대세가 되고 있는 현재의 사회상을 그대로 반영해야 된다는 법이 있는 건 아니지만 온 가족들이 귀가해서 가장 먼저 시어머니에게 문안 인사를 드리는 장면을 볼 때마다 마치 사극이나 환타지 또는 다른 나라 이야기를 보고 있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내가 김수현 드라마를 낯설어하는 위와 같은 이유들 때문에 김수현 드라마가 5~60대 여성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는 것이리라. AGB닐슨에 따르면 전국 시청률 남-녀, 연령대별 분석에서 60대 여성이 18%로 단연 앞섰으며, 그 뒤를 이어 50대 여성, 40대 여성, 30대 여성이 나란히 순위를 차지했다고 한다. 그동안 흥행예상이나 리뷰 글 등을 써 오면서 20대 여성의 마음이 내 마음처럼 가깝게 느껴진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흐뭇했다.

Posted by 애드맨


하녀 리메이크 걱정된다

예전에 하녀 리메이크를 걱정했던 가장 큰 이유는 사공이 많아보여서였다.
아니나 다를까 작가와 감독이 대본을 둘러싼 기싸움 끝에 좋지 않게 헤어졌다고 한다.
예상대로다. 하늘 아래 태양이 둘 일 수 없듯이 한 작품 안에 키맨이 둘 일 수는 없는 것이다.

김수현 작가가 본인 싸이트에 요즘 젊은 아이들이 무섭다는 뉘앙스의 글을 올렸다는데
62년생 임상수 감독이 김수현 작가에게는 요즘 젊은 아이들 축에 속한다는 사실이 조금 웃긴다. 
암튼 이게 좋은 일인지 나쁜 일인지는 개봉 전까지는 아무도 모르겠지만 이제 키맨은 정해진 셈이다.

그런데 전도연이 하녀라니... 완전 기대된다.

관련기사 :
‘하녀’ 리메이크 전도연 캐스팅… 김수현 작가는 하차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10.00.00.


작품소개

김기영의 하녀 리메이크


기대

김기영의 하녀


우려

키맨이 누굴까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원작 <하녀>가 걸작일 수 있었던 이유는 김기영 감독 본인이 키맨이었기 때문이다. 만약 키맨이 따로 있거나 사공이 많은 상황에서 김기영은 단순 고용 감독일 뿐이었다면 <하녀>는 지금의 <하녀>가 될 수 없었을 것이다. 그렇다면 <하녀 리메이크>의 키맨은 누구일까? 작년 말 쯤 김진아 감독 버전의 <하녀 리메이크> 소식을 들었을 땐 김진아 감독이 키맨인 줄 알았다. 시나리오를 안 봤고 자세한 속사정도 몰랐지만 김진아 감독이 걸어온 길을 보아하니 아마도 <하녀 리메이크>를 통해 여자 김기덕 비슷한 콘셉트로 해외 영화제 수상을 노리는 건 줄 았았다. 흥행은 모르겠지만 일단은 원작빨이 있고 감독의 경력도 훌륭하니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생각했다. 당연히 리메이크 기획도 김진아 감독 본인이 한 줄 알았다. 그런데 얼마 전에 영진위 홈페이지에 올라온 <2009년 마스터영화제작지원사업(2차)_접수현황> 파일을 보니 <하녀2010>의 감독을 임상수 감독이 맡는다고 적혀있었다. 어찌된 영문인지 몰라 속사정을 궁금해하던 차에 엊그저께 쯤엔 <하녀 리메이크>의 시나리오를 김수현 작가가 쓴다는 뉴스를 봤다. 김진아는 그렇다쳐도 임상수와 김수현의 조합은 도저히 상상이 되질 않았다. 원작 <하녀>는 작가의 영화가 아니라 전적으로 감독의 영화라고 생각하는데 나이로나 경력으로나 과연 한국에 김수현을 컨트롤할 수 있는 감독이 있을런지 모르겠다. 차라리 김수현이 감독까지 맡는다면 또 모르겠다. 아무래도 작가와 감독이 한번씩 변경된 걸로 보아하니 <하녀 리메이크>의 키맨은 작가나 감독이 아니라 제작자 같은데 과연 요즘같은 분위기에서 한국의 어느 제작자가 임상수, 김수현을 컨트롤해서 해외 영화제 수상과 국내 흥행의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까? 걱정된다.


관련뉴스 : 김수현 작가, ‘하녀’ 리메이크작 시나리오 쓴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