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초 넷플릭스 가입 이후 거의 석 달간 한국 영화는 물론 드라마와 예능까지 멀리 하다 보니 문득 한국 배우가 나와서 한국말로 연기하는 영화를 보고 싶어져서 봤다. 외국 여행 오래 하면 신라면이랑 김치를 먹고 싶어진다더니 그 기분을 알 것 같았다. 그럼 뭘 볼까 고민하다 올 해 최고의 히트작이 박스오피스 700만을 돌파한 공조라길래 봤는데 확실히 한국 배우가 나와서 한국말로 연기를 하니 자막을 읽지 않아도 돼 몰입감이 남달랐고 같은 한국 사람이 액션을 해서 그런지 액션 장면도 유달리 박진감 넘쳐보였다. 추격 씬에선 막 나도 모르게 손에 땀이 쥐어졌다. 역시 한국인에겐 한국영화다. 남북 형사의 공조라는 소재도 참신했다. 남북 소재 영화는 오로지 한국영화에서만 볼 수 있는 것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엔 이런 영화 절대 없다.

 

그런데 중반쯤 되며 초반의 낯섬과 반가움이 사라지자 영화의 단점이 하나 둘씩 눈에 띄기 시작했다. 현빈 멋있고 액션은 좋은데 북한군 연기는 어딘지 모르게 아쉬웠고 유해진은 구수한 맛이 참 정감 있어 좋았으나 럭키때보다 안 웃겨서 실망스러웠다. 윤아는 현빈이랑 뭔가 있을 줄 알았는데 별 거 없이 사라져버려 드라마에 비유하자면 중도하차한 느낌이었고 결정적으로 후반으로 갈수록 이야기가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헐리우드 B급 액션 영화스러워져서 초중반까지의 흥이 다 식어버렸다.

 

그런데 이상하게 영화가 별로라는 느낌은 전혀 없고 불쾌하거나 불만스럽지도 않다. 극장에서 봤어도 돈 아깝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을 것 같다. 그럭저럭 볼 만 했다. 가장 큰 이유는 현빈이 멋있고 액션 씬이 100억이라는 제작비에 걸맞게 화끈했기 때문이다. 클라이막스 전까진 지루하지도 않았다. 이제와 생각하니 윤아의 상큼한 애교 연기도 한 몫 한 것 같다. 아이돌 연기라고 평가절하 할 게 아니었다. 볼 때는 몰랐는데 만약 윤아와 현빈의 성적 긴장감이 없었다면 영화가 많이 루즈하고 다소 우중충하게 느껴졌을 것이다. 700만이라는 스코어가 납득이 된다.


p.s.


 


Posted by 애드맨




개봉 예정일

2016.11.00.


흥행예상

기대 > 우려


빨리 보고 싶다!



Posted by 애드맨




화려한 캐스팅에 비해 이상하게 안 끌리는 영화였다. 포스터에 나온 남자 셋, 여자 셋이 티격태격하다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가 다 일 것 같아 궁금하지 않았다고나 할까? 엊그제 IPTV에 올라와서 별 기대 없이 봤는데 막상 보니 영화 자체는 예상보다 훌륭했다. 이런 로맨틱 코미디 흔치 않다. 최소 지난 10여 년간 나온 로맨틱 코미디 중에서는 거의 탑일 것이다. 남자 셋, 여자 셋이 티격태격하다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가 다인 건 맞는데 영화가 전반적으로 우아하고 고급스럽고 품위가 넘치면서 센스도 있다. 로맨틱 코미디 장르의 전문가들이 모여서 작정하고 만든 느낌? 배우들 입장에선 시나리오 괜찮고 스타 이미지 손상될 일 없고 배급사도 빠방한 가운데 본인들이 평소 잘 하던 걸 잘 하기만 하면 됐으니 안 할 이유가 없었을 것 같다. 해 볼만하다 싶었을 것이다. 영화가 대박까진 아니더라도 망하진 않을 거란 생각에 안심도 됐을 것이다. 문제는 최종 관객 수가 85만이 채 안 되는 걸 보니 관객들 입장에선 굳이 돈 내고 보러 가고 싶은 마음이 들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이 정도 캐스팅에 배급사면 170만은 넘기는 게 맞다. 자연스럽게 ‘검사외전’과 비교가 됐다. ‘검사외전’은 웰 메이드는 아니었지만 강동원 혼자 스타 이미지를 걸고 도박을 걸어서 대박이 난 케이스이기 때문이다. 심지어는 강동원이 무명의 여배우를 상대로 베드씬 비스무리 것도 감행했다. 말 그대로 영화를 위해 온 몸을 던진 것이다. ‘좋아해줘’를 보고 나니 새삼 강동원이 얼마나 대단한 모험을 했는지 알 것 같았다. 이솜 잘 하더라. 다음 작품도 기대된다.



관련 포스팅

강동원의 ‘검사외전’을 보고..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08.10.23.


줄거리

귀여운 외모와 넘치는 애교, 지적인 면모와 축구에 대한 무한 애정까지. 말도 척척 잘 통하는 인아를 만날수록 덕훈은 보통 여자와 다른 그녀의 특별한 매력에 빠져든다. 그러나 덕훈을 사랑하지만 그'만'을 사랑하는 것은 아니며, 사랑하는 사람'들'과 사랑하며 살고 싶다는 너무나 자유로운 그녀. 어느 날 다른 남자와 잤다는 인아의 충격 발언에 이별을 선언해보지만, 그녀를 포기할 수 없는 덕훈. 평생 한 사람만 사랑할 자신이 없다는 그녀를 독점하기 위한 방법은 결혼뿐이다.


결국 그녀의 자유로운 연애를 받아들이는 조건으로 결혼에 성공하는 덕훈. 매일 밤 축구를 관람하며 즐기는 섹스와 완벽한 요리 솜씨는 덕훈을 최고로 행복하게 만든다. 하지만 또 한번의 충격 고백. 사랑하는 남자가 생겼다는 인아는 그 놈과도 결혼을 하겠다는 상상도 못할 제안을 한다. 과연 그 놈을 무찌를 것인가? 그녀를 포기할 것인가? 아니면.. 그녀의 반만이라도 가질 것인가?!


기대

가을에는 멜로 영화


우려

멜로 영화는 아닌 것 같다

제2회 세계문학상 수상 작품을 영화화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아내가 결혼했다>의 원작소설은 제2회 세계문학상 수상 작품이다. 나는 제 2,3,4회 세계문학상 수상작품들을 전부 읽어봤는데 한국문단과 일반 독자들의 괴리를 생각해보면 문학상을 수상한 한국 소설이라는 사실 자체부터 흥행 성공과는 거리가 멀게 느껴진다. 내가 특별히 일처다부에 대해 반감이 있는 건 아닌데 아무래도 다처일부나 일처다부는 소수의 관객들에게 잠깐의 호기심을 끌 수 있는 발칙한 소재이긴 하지만 다수의 관객들에게 공감을 얻을 수 있는 보편타당한 소재는 아닌 것 같다. 걱정된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