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약 <영웅재중, 한효주, 강지환, 이지아, 탑, 승리, 허이재, 안재욱, 강혜정, 이수경, 지진희, 김하늘, 신성우, 예지원, 배수빈, 차인표, 김효진>등이 한 영화에 출연한다면 과연 몇 명이나 그 영화를 보러올까?

비록 <영웅재중, 한효주, 강지환, 이지아, 탑, 승리, 허이재, 안재욱, 강혜정, 이수경, 지진희, 김하늘, 신성우, 예지원, 배수빈, 차인표, 김효진>등이 한 영화에 출연하지는 않았지만 <영웅재중, 한효주, 강지환, 이지아, 탑, 승리, 허이재, 안재욱, 강혜정, 이수경, 지진희, 김하늘, 신성우, 예지원, 배수빈, 차인표, 김효진>등을 한꺼번에 섭외해 제작한 한일 합작 텔레시네마 프로젝트 <내눈에콩깍지>, <19-나인틴>, <트라이앵글>, <낙원-파라다이스>, <결혼식 후에>, <돌멩이의 꿈>의 현재까지의 토탈 스코어는 183,380명이다. 차인표, 김효진 주연의 <돌멩이의 꿈>이 오늘 개봉했으니 아마 최종 토탈 스코어는 183,380명 이상은 될 듯하다.

그런데 이건 시건방진 소리일 수도 있겠지만 만약 누군가 나에게 제작비 70억원을 주며 <영웅재중, 한효주, 강지환, 이지아, 탑, 승리, 허이재, 안재욱, 강혜정, 이수경, 지진희, 김하늘, 신성우, 예지원, 배수빈, 차인표, 김효진>등을 출연시켜줄테니 어디 한번 내 마음대로 영화를 만들어보라고 하면 최소한 183,380명 보다는 많은 관객을 동원할 자신이 있다. 다 줄 필요도 없다. 그냥 한효주, 이지아, 허이재, 강혜정, 이수경, 김하늘만 주고 어디 한번 내 마음대로 영화를 만들어보라고 해도 최소 200,000명은 동원할 자신이 있다. 참 신기하다. 그냥 그저 그런 작가들이 아니라 일본 최고의 스타 드라마 작가들과 <영웅재중, 한효주, 강지환, 이지아, 탑, 승리, 허이재, 안재욱, 강혜정, 이수경, 지진희, 김하늘, 신성우, 예지원, 배수빈, 차인표, 김효진>등을 데리고 영화를 찍었는데 토탈 스코어 183,380명이다.

갑자기 나도 상업 영화를 해도 된다는 안도감이 치밀어 오른다.

관련포스팅
내눈에 콩깍지 안타깝긴 하지만;;
천국의 우편배달부 걱정 안 해도 된다
19-Nineteen 걱정 안 해도 된다

p.s.
내 눈에 콩깍지 2009/11/05개봉 53,902명
천국의 우편배달부 2009/11/12개봉 93,376명
19-Nineteen 2009/11/12개봉 31,914명
트라이앵글 2009/11/19개봉 3,409명
낙원-파라다이스 2009/11/26개봉 465명
결혼식 후에 2009/12/03개봉 314명
돌멩이의 꿈 2009/12/10 개봉 ?명

Posted by 애드맨

아무 생각없이 찍어놓고 보니 공교롭게도 흥행성적이 저조한 영화들만 모였네.
<하늘과바다>, <펜트하우스 코끼리>, <내눈에콩깍지>...
아이쿠 미안. <청담보살>은 아직 개봉도 안했구나;;

그나저나 해맑게 웃고 있는 나라를 보니 마음이 아프다.
Posted by 애드맨

2009/10/23   내눈에콩깍지도 잘 되면 좋겠다 [7]
2009/10/28   내 눈에 콩깍지에 대하여 [9]

만약 텔레시네마 시리즈를 스토리 상의 연속성이 있는 하나의 작품으로 만들었다면 어떻게 됐을까? 첫 개봉 작품인 <내 눈에 콩깍지>가 흥행에 실패하면 나머지 작품들에도 안 좋은 인상을 줘 모조리 흥행에 실패할 가능성이 클 것이다. 그러나 7편의 작품이 서로 아무런 상관이 없는 말 그대로 다른 영화라면 첫 개봉 작품인 <내 눈에 콩깍지>가 흥행에 실패한다고 해도 나머지 작품들에는 아무런 악영향이 없을 것이다. 일전에 한 회사에서 7편의 작품을 동시에 만들면서 아무런 상관이 없는 각각 다른 작품으로 만드는 건 시너지 효과를 고려했을 때 그리 좋은 선택 같지 않다는 포스팅을 올렸었는데 이렇게 <내 눈에 콩깍지>의 예매율을 보고나니 내 생각이 짧았다는 생각이 든다. 이래서 계란은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는 말이 있는 거로구나.

Posted by 애드맨

맨 처음 <내 눈에 콩깍지> 포스터를 봤을 땐 어느 이름 모를 신생 영화사의 창립 작품인줄로만 알았다. 그런데 어느 이름 모를 신생 영화사의 작품 치고는 뭔가 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유명 드라마 PD와 수준 이상의 일본 작가의 조합도 그렇고 강지환, 이지아 주연도 그렇고 뭔가 좀 심상치 않은 기운이 느껴졌다. 검색을 해보니 한일합작으로 기획된 7편의 작품 중 한 편이란다. 한일 합작으로 7편을 동시에 만들었다구? 그것도 수준 이상의 일본 극작가와 스타급 연출가들 그리고 한류스타들을 동시에 캐스팅해서? 어마어마한 기획이다. 이 정도 기획을 추진할 수 있는 제작사는 하나 밖에 없는 걸로 알고 있다. 아니나 다를까 역시 그 제작사의 기획이었다. 제작사를 알고 다시 한번 <내 눈에 콩깍지> 포스터를 보니 왠지 좀 재미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각 작품들 간의 시너지 효과가 거의 느껴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중경삼림 1,2부 정도의 연관성만 있었어도 다른 작품을 찾아봐야 하는 동기 부여가 되지 않았을까? 각 작품 간의 연관성이 제로라면 굳이 동시에 제작해서 순차적으로 개봉할 이유가 있었을까? 뭐 <사랑해 파리> 같은 영화를 만들려는 것은 아니었을테고 스타급 일본 작가들을 컨트롤하기도 쉽지 않았겠지만 최소한의 연관성만 있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관련기사 : [초대석]드라마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신현택 회장

Posted by 애드맨
나는 아이리스가 잘 안 될 줄 알았다. 시청률 20%는커녕 15%도 안 나올 줄 알았다. 굿모닝 프레지던트도 잘 안 될 줄 알았다. 예매율 50%는커녕 30%도 안 나올 줄 알았다. 그런데 아이리스는 25% 근처에서 놀고 있고 굿모닝 프레지던트는 60%근처에서 놀고 있다. 문득 뭐 눈에는 뭐만 보인다더니 내가 찌질하니까 다 찌질해보이는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만약 내가 찌질하니까 다 찌질해보이는게 사실이라면 하늘과 바다, 토끼와 리저드, 내눈에 콩깍지도 나의 우려와는 반대로 잘 되지 말라는 법은 없다. 사실 하늘과 바다, 토끼와 리저드, 내 눈에 콩깍지에 대해선 걱정된다는 표현조차 미안할 정도로 망해버릴 것 같은 느낌 때문에 걱정된다는 포스팅 대신 잘 되길 바란다는 포스팅을 올렸는데 괜한 걱정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얼마 전에 디스트릭트9과 호우시절도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나의 예상과는 반대의 결과가 나타났고 아이리스랑 굿모닝 프레지던트도 나의 예상과는 반대였는데 만약 하늘과 바다, 토끼와 리저드, 내 눈에 콩깍지도 나의 예상과 반대의 결과가 나타난다면 확실히 영화 흥행에 대한 감을 잃었다고 봐도 좋을 것 같다. 그렇다고 하늘과 바다, 토끼와 리저드, 내 눈에 콩깍지가 잘 안 되길 바라는 건 아니다. 나도 분발해야지. 아 펜트하우스 코끼리도 있었구나. 음...
Posted by 애드맨

ㅋㅋㅋ. 관객들도 뭔가에 단단히 씌인다면야.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