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놈놈놈은 별로였다. 혹시나 했는데 박쥐도 별로였다. 설마 했는데 마더도 별로였다.


칸느에서 상을 받아오건 말건 칸느에 놀러온 관객들이 시사회에서 기립박수를 쳤건 말건 세 편 다 걸작은 아니라고 자신있게 단언할 수 있다. 무슨 이유에선지 국가대표급 영화감독님들의 최신작들이 하나같이 예전같지가 않다. 처음엔 워낙에 기대가 커서인지 혼자서 한숨도 쉬고 화도 내고 짜증도 내고 그랬는데 곰곰이 생각해보니 어쩌면 이 모든 게 자연스러운 현상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사실 김지운, 박찬욱, 봉준호 등이 국가대표급 영화감독의 위치에 오른 지도 어언 10여년이 넘어가고 있다. 워낙에 동안이어서 잘 모르겠지만 막내급인 봉준호가 벌써 마흔 하나다. 그들도 사람인데 언제나 걸작만 만들 수는 없는 노릇이다. 장강의 뒷물결이 앞물결을 밀어내듯 어느 분야든 10년 정도 시간이 흘렀으면 세대 교체가 되는 게 당연하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10년이 흘렀건만 아직까지 이렇다 할 뒷물결이 밀려오지 않고 있다는 게 현재 한국영화계가 겪고 있는 부진의 가장 큰 원인이 아닌가 싶다. 나홍진이 추격자로 뜨기는 했지만 그 정도 작품으로 국가대표급 영화 감독의 위치에 오르기엔 부족함이 있는 게 사실이고 강형철이 과속스캔들로 800만 관객을 동원하긴 했지만 아직은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고 흥행 수익률 3000%를 자랑하는 이충렬은 논외로 하는 게 맞을 것 같다. 무엇보다 흥행성적이나 손익분기점을 넘었네 마네가 영화의 전부는 아니지 않는가.


평론가들도 마찬가지다. 영화를 보는 안목이 있고 없고 여부를 떠나 일단은 재미가 없다. ‘페미니즘은 저에게 종교이고, 열정이고, 존재의 근거입니다.’라고 외치며 혜성처럼 등장했던 유지나 같은 재미있는 인물이 더 이상 나오질 않는다. ‘왜 영화감독은 자살하지 않는 것일까. 저렇게 가객들은 죽어가고 있는데’라고 핏대를 올리던 이정하 같은 인물도 없다. 평론도 장사라고 생각하는데 다들 쇼맨십이 없다. 영화평 하나 때문에 멱살잡이 주먹싸움이 일어나거나 어떤 유명 감독이 격노했다는 얘기를 들어본 지가 언제인지 기억조차 나질 않는다. 그 당시엔 몰랐는데 이제와서 생각해보니 한국영화는 그 때가 훨씬 더 재밌었던 것 같다.


과연 이유가 뭘까? 다들 앞세대의 그늘에 가려 빛을 못 봐 비실비실해진 걸까?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는 진심으로 놈놈놈이 잘 되기를 바라는 사람이었습니다.
물론 지금도 여전히 놈놈놈이 잘 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바른손 화이팅 ㅜㅜ

2008/07/11   저는 진심으로 놈놈놈이 잘 되기를 바라는 사람입니다. [18]

Posted by 애드맨

한국영화, 부활가능 경우의 수 3

04. 강철중 대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당연히 부활


제외된 경우의 수

01. 강철중 대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완전히 부활

02. 강철중 대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당연히 부활

03. 강철중 대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그래도 부활

05. 강철중 쪽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당연히 부활

06. 강철중 쪽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무난히 부활

07. 강철중 쪽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무난히 부활

08. 강철중 대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무난히 부활

09. 강철중 대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적당히 부활

10. 강철중 쪽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적당히 부활

11. 강철중 대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간신히 부활

12. 강철중 대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강철중 차기작 제작

13. 강철중 쪽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차인표 연기 재평가

14. 강철중 쪽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김지운 헐리웃 진출

15. 강철중 쪽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이준익 히어로 등극

16. 강철중 쪽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세상에 이런 일이;;;



여름 시즌 직전에 앤잇굿에서 예상한 한국영화, 부활가능 경우의 수에 따르면 이제 한국영화는 <당연히 부활>해야 되는데 어째 그럴 조짐은 보이지 않는 것 같다. 곧 개봉하는 <다찌마와리>, <고사 : 피의 중간고사>, <아기와 나>, <당신이 잠든 사이에>까지 모두 대박이면 부활할 수 있으려나?


2008/06/21   한국영화, 부활가능 경우의 수 2[11]
2008/06/03  
한국영화, 부활가능 경우의 수[34]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지운 감독님 헐리우드 가지 마세요.
워너브라더스도 좋고 프랑스 영화 맥스 페인 리메이크도 좋지만
김지운 감독님이 헐리우드 가시면 한국영화랑 바른손은 누가 살려주나요.

가지 마세요 ㅜㅜ

관련기사 :
미 할리우드 워너브라더스사 '놈놈놈' 김지운 감독에 러브콜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놈놈놈을 보고 한강에 다녀왔습니다.
송강호는 웃고 있는데 왜 저는 자꾸 눈물이 나는 걸까요?

힘이 듭니다.
어디가 바닥일까요?
얼마나 기다려야 될까요?

김지운 감독님...왜 그러셨어요...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 밖에선 하염없이 소나기가 내리던 악소리 나는 오후였습니다.
다리에 힘이 풀리고 현기증이 나고 눈시울이 붉어지더군요.

아직 놈놈놈은 못 봤지만 제 마음은 이미 롤러코스터입니다.

놈놈놈 때문에 손해 본 놈이 되더라도 봉준호 감독님의 마더 개봉 전까지는 바른손 홀딩입니다.
워렌버펫도 투자의 정석은 장기 투자라고 했으니까요.

봉준호나 김지운 감독님을 믿습니다!!
Posted by 애드맨


김지운 감독님을 사랑합니다!
한국영화를 믿습니다!
놈놈놈 최고!

바른손 최고! ㅜㅜ

저는 진심으로 놈놈놈이 잘 되기를 바라는 사람입니다 20080711 by 애드맨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한 주 많이 힘들었습니다만 오늘 하루는 행복했습니다.
다음 주가 기대됩니다.
놈놈놈 화이팅!!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주에 <크로싱>이 개봉했다.

늘 하던 대로 <크로싱>의 개봉 첫 주 흥행순위 예상을 하려다가 갑자기 마음이 약해져서 그냥 한 주 건너뛰었다. 요즘처럼 어려운 시기에 야심차게 개봉하는 영화를 두고 개봉 첫 주에 흥행 순위 4등 할 것 같다는 예상은 차마 할 수가 없었다. 이젠 어차피 개봉 첫 주가 지났고 흥행 스코어도 나왔으니 하는 말이지만 <원티드> 1등, <강철중> 2등, <쿵푸 팬더> 3등, <크로싱> 4등일 것이라고 예상했었다. 아무도 안 믿겠지만 진짜로 그렇게 예상했다. 흥행 순위 예상이 너무 정확히 적중해서 이번엔 나 스스로도 조금 놀랐다. 이번 주말엔 오랜만에 경마장에 한 번 가봐야겠다. <크로싱>의 흥행예상이 적중한 건 둘째치고라도 <강철중>이 잘 되긴 하겠지만 오백만은 못 넘을 것 같다는 예상도 적중할 것 같다. <강철중>이 개봉 11일 만에 280만 관객을 동원하며 확실히 잘 되긴 했지만 지난 주 관객 수를 보아하니 오백만 관객 돌파는 힘들 것 같다. 흥행예상이 연거푸 적중하긴 했지만 기분이 썩 좋진 않다. 사실 어떤 영화가 잘 되긴 힘들 것 같다는 흥행 예상은 적중한다해도 그저 씁쓸할 뿐이다.  그러고보니 <무림 여대생> 흥행예상도 적중했다.

<놈놈놈> 천만 돌파 예상도 적중할 것 같다.

강철중 기대된다 20080430 by 애드맨
강철중 오백만 넘을까? 20080617 by 애드맨
크로싱 걱정된다 20080610 by 애드맨
무림여대생 걱정된다 20080530 by 애드맨
김지운 감독의 <놈놈놈>은 천만 관객을 돌파할 수 있을까? 20071210 by 애드맨
Posted by 애드맨
한국영화, 부활가능 경우의 수 20080603 by 애드맨

한국영화, 부활가능 경우의 수 2

01. 강철중 대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완전히 부활

02. 강철중 대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당연히 부활

03. 강철중 대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그래도 부활

04. 강철중 대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당연히 부활

08. 강철중 대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무난히 부활

09. 강철중 대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적당히 부활

11. 강철중 대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간신히 부활

12. 강철중 대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강철중 차기작 제작


제외된 경우의 수

05. 강철중 쪽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당연히 부활

06. 강철중 쪽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무난히 부활

07. 강철중 쪽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무난히 부활

10. 강철중 쪽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적당히 부활

13. 강철중 쪽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차인표 연기 재평가

14. 강철중 쪽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김지운 헐리웃 진출

15. 강철중 쪽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이준익 히어로 등극

16. 강철중 쪽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세상에 이런 일이;;;




<강철중 : 공공의 적1-1>이 현재 올모스트 대박이므로 <한국영화, 부활 가능 경우의 수>가 16가지에서 8가지로 줄어들었다. 문제는 다음 주에 개봉하는 <크로싱>이다. 현재 300만명 정도인 주간 전국 관객수가 갑자기 500만명 정도로 늘어나지 않는 이상 <강철중 : 공공의 적1-1>의 2주 연속 대박은 다음 주에 개봉하는 <크로싱>에겐 마냥 희소식은 아닐 것이다.


<강철중 : 공공의 적1-1>과 <크로싱>이 동시에 대박이 터지려면 <크로싱>이 개봉하는 6월 25일부터 최소 한 달 간은 극장을 찾는 관객 세 명 중 두 명이 꾸준히 <쿵푸팬더>, <인크레더블 헐크>, <21>, <겟스마트>, <둠스데이>, <원티드>, <무림여대생>, <핸콕>, <노크>, <적벽대전>, <놈놈놈>을 외면하고 <강철중>과 <크로싱>만 봐야 하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쉽진 않을 것 같다. <강철중>이 잘 되야 한국영화가 살아날 것 같긴 하지만 <강철중>이 너무 잘 되면 같은 한국영화라도 어떤 한국영화는 잘 안 될지도 모른다는 사실이 안타깝기만 하다. <강철중>과 <크로싱>의 카피대로 쎈놈만 살아남든가 잔인하게 엇갈릴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하여간 <강철중:공공의적1-1>은 올모스트 대박이 터졌으므로 <한국영화, 부활가능 경우의 수> 12번에서 예상했던 <강철중 차기작 제작>의 가능성은 더욱 높아진 셈이다. 벌써부터 강철중 차기작의 제목이 궁금하다. 공공의 적1-2? 공공의 적4? 강철중1-1? 강철중2?

p.s. <강철중>의 오백만 돌파는 모르겠지만 강철중 흥행예상은 적중했다.

강철중 기대된다 20080430 by 애드맨
강철중 오백만 넘을까? 20080617 by 애드맨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영화, 부활가능 경우의 수


01. 강철중 대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완전히 부활


02. 강철중 대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당연히 부활

03. 강철중 대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그래도 부활

04. 강철중 대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당연히 부활

05. 강철중 쪽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당연히 부활


06. 강철중 쪽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무난히 부활

07. 강철중 쪽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무난히 부활

08. 강철중 대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무난히 부활

09. 강철중 대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적당히 부활

10. 강철중 쪽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적당히 부활

11. 강철중 대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간신히 부활


12. 강철중 대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강철중 차기작 제작

13. 강철중 쪽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차인표 연기 재평가

14. 강철중 쪽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김지운 헐리웃 진출

15. 강철중 쪽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대박 = 이준익 히어로 등극


16. 강철중 쪽박 : 크로싱 쪽박 : 놈놈놈 쪽박 : 님은 먼 곳에 쪽박 = 세상에 이런 일이;;;


한국영화, 부활가능 경우의 수 예상

01,02,03,04,05,06,07,08,09,10,11 > 12,13,14,15 >> 16




<강철중 : 공공의 적 1-1> 언론 시사를 시작으로 헐리웃 블럭버스터에 대한 한국형 블럭버스터의 반격이 시작됐다. 그런데 <강철중 : 공공의 적 1-1> 언론 시사 반응이 어째 뜨뜻미지근한 것 같아 조금 걱정된다.


<강철중 : 공공의 적 1-1>은 강우석 감독이 ‘이번 작품으로 영화 감독을 계속 할 수 있는지 심판을 받고 싶다’고 했으니 잘 됐으면 좋겠고 <크로싱>은 40억, <님은 먼 곳에> 70억, <놈놈놈>은 178억이 순제작비로 들었으니 잘 됐으면 좋겠다. 마케팅 비용과 각각의 영화들의 기대치 그리고 과거에 비해 상대적으로 상향 조정된 체감 흥행 지수(?)까지 감안하면 <강철중 : 공공의 적 1-1>과 <크로싱>은 300만, <님은 먼 곳에>는 500만, <놈놈놈>은 1000만 정도는 들어줘야 본전인 것 같은데 다 합치면 거의 2000만이다.


한국영화, 부활가능 경우의 수 1번 <강철중 대박 : 크로싱 대박 : 놈놈놈 대박 : 님은 먼 곳에 대박>이 현실화 되기 위해선 헐리웃 블록버스터들도 줄줄이 개봉 대기 중이니 올 여름엔 거의 전 국민이 극장에서 살다시피 하며 영화만 봐야 될 것 같다. 한국영화 파이팅!!!


관련 기사 : 6년만에 돌아오다, <강철중: 공공의 적 1-1> 공개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지운 감독의 <놈놈놈>은 천만 관객을 돌파할 수 있을까? by 애드맨 2007.12.10.

오늘은 <놈놈놈> 칸느 정식 상영일이다.
작년과 변함없이 지금도 여전히 기대 중이다.
어떤 반응이 나올 지 궁금해서 잠도 안 오던 중....
칸느 공식 싸이트에 들어갔다가 김지운 감독의 사진을 발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멋있다!!!
이쯤 되면 흥행따윈 관심없고 천만 따윈 안 넘어도 상관없을 것 같다.
<놈놈놈> 제목을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그리고 멋진 놈!!!>으로 바꿔도 되겠다.

기대된다.

흥행예상
천만 이상 > 천만 이하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