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방학용 한국 공포 영화 시장은 분명히 존재한다고 믿는다. 아무리 영화가 수준 이하라도 달랑 한편만 개봉한다면 반드시 흥행에 성공한다. 그렇다면 크리스마스용 한국 로맨틱 코미디 시장도 존재할까? 만약 크리스마스용 한국 로맨틱 코미디 시장이라는게 존재한다면 크리스마스 시즌에 개봉한 달랑 한 편의 한국 로맨틱 코미디는 반드시 흥행에 성공해야 마땅할 것이다.


작년엔 <달콤한 거짓말> 올해는 <걸프렌즈>가 크리스마스 시즌에 개봉한 달랑 한 편의 한국 로맨틱 코미디였다. 그런데 두 편 다 흥행 성적은 매우 저조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진 걸까? 극장의 주요 고객층인 커플 관객들이 크리스마스에는 극장 말고 다른 데이트 장소를 더 선호하는 걸까? 음. 이건 아닌 것 같다. 아무리 모텔이 크리스마스 바가지 상술의 일등공신 역할을 하고 있다지만 모텔은 극장에서 영화를 본 다음에도 충분히 갈 수 있는 곳이다. 모텔 간다고 극장에 안 가는 건 아닐 것이다. 혹시 크리스마스 대목을 겨냥해 제작된 블록버스터에 밀려 극장수 확보에 실패한 걸까? 음. 이건 분명히 아니다. 개봉관수가 독과점 수준은 아니었지만 흥행 성공이 불가능할 정도는 아니었던 것 같다. 그렇다면 영화가 너무나도 수준 이하여서 차마 봐 줄 수가 없었던 걸까? 음. 이건 논란의 여지는 있겠지만 적어도 <달콤한 거짓말>은 후쿠오카 아시아 영화제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한 작품이므로 영화가 너무나도 수준 이하여서 흥행에 실패했다고 보긴 어려울 것 같다. 또 뭐가 있을까? 더 이상은 모르겠다.


비록 2005년 <작업의 정석>과 2006년 <미녀는 괴로워>가 크리스마스 시즌에 개봉해서 흥행에 성공하긴 했지만 2007년 <내 사랑>의 흥행 성적은 기억이 안 나고, 2008년 <달콤한 거짓말>과 2009년 <걸프렌즈>의 흥행 실패를 보면 크리스마스용 한국 로맨틱 코미디 시장은 없어져버렸거나 원래 없었던 것 같기도 하다. 내년 크리스마스엔 크리스마스 시즌에 개봉하는 달랑 한 편의 한국 로맨틱 코미디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흥행에 성공할 것 같다고 예상하지는 말아야겠다.

관련 포스팅
내사랑 기대된다
달콤한 거짓말 기대된다
걸프렌즈 기대된다


Posted by 애드맨

<수익률 베스트10>
워낭소리 부끄럽다;;
과속스캔들 기대된다
해운대 기대된다
7급공무원 기대된다
거북이 달린다는 흥행예상 안했음;;
마더 기대된다
킹콩을들다 걱정된다
쌍화점 기대된다
실종 걱정된다

<수익률 워스트10>
로맨틱 아일랜드 걱정된다
4교시 추리영역 기대된다
4교시 추리영역 흥행예상은 무효;;
키친 걱정된다
우리집에 왜왔니 걱정된다
구세주2 기대된다
달콤한 거짓말 기대된다
불신지옥 기대된다
10억 걱정된다
핸드폰 기대된다
김씨표류기 걱정된다

파란글씨는 적중성공! 빨간글씨는 적중실패;;
나름 선방한 것 같긴 하지만 내년엔 더욱 분발해야겠다.

관련기사 :
워낭소리에 숨죽인 공룡들 본지 올 한국영화 31편 전수조사  

p.s. 이형석 기자님 수고 많으셨습니다. 좋은 기사에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애드맨
개봉 이전

개봉 이후


2008/12/02   정정화 기대된다[8]
2008/11/16   달콤한 거짓말 기대된다[2]

맨 처음에 정정화를 봤을 땐 그저 그런 비디오형 감독인줄로만 알았는데 영화를 보니까 그게 아니었다.
<달콤한 거짓말>은 헐리우드에서조차 보기 드문 웰메이드 로맨틱 코미디였던 것이다.
비록 흥행 성적은 안타깝지만 완성도만큼은 헐리우드에 내놔도 부끄럽지 않은 수준이라고 생각한다.

인터뷰를 보니 그는 요절한 천재보다는 백발의 장인이 되고 싶다고 한다.
그는 이미 장인이고 장인의 작품은 언제나 기대되기 마련이다.
흥행에 한번 실패했다고 연출력까지 어디로 도망가는 건 아니기 때문이다.

빨리 정정화의 다음 작품과 밝은 미소를 보고 싶다.

관련기사
<달콤한 거짓말> 정정화 감독, ‘로맨틱 코미디의 발랄한 재구성’ 
'달콤한 거짓말' 정정화 감독 " 천재보다 장인이 되고싶다"   

Posted by 애드맨

2008년에 개봉한 국산 장편 상업영화 중에서 흥행성공을 기대했던 영화들은 다음과 같다.

<기다리다 미쳐>는 왜 이제서야 영화로 만들어졌을까?[9]
<추격자>는 잘 될까? [13]
<대한이, 민국씨>는 잘 될까?[16]
<바보>는 잘 될까?[11]
<GP506> 괜찮을까?[6]
비스티 보이즈 기대된다[11]
강철중 기대된다[15]
고사 기대된다[37]
김지운 감독의 <놈놈놈>은 천만 관객을 돌파할 수 있을까?[22]
트럭 기대된다[13]
영화는 영화다 기대된다[12]
사랑과 전쟁 극장판 기대된다[16]
멋진하루 기대된다[9]

2008년에 개봉한 한국영화는 총 101편인데 이 중 손익분기점을 넘어 실질적인 수익을 가져다 준 작품은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추격자>, <강철중 : 공공의 적 1-1>, <고死 : 죽음의 중간고사>, <영화는 영화다>, <아내가 결혼했다>, <미인도> 이렇게 7편이라고 한다. 이 중 <추격자>, <강철중 : 공공의 적 1-1>, <고死 : 죽음의 중간고사>, <영화는 영화다>는 흥행성공을 예상했었고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아내가 결혼했다>, <미인도>는 흥행실패를 걱정했었는데 흥행에 성공했다.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은 잘 될까?[18]
아내가 결혼했다 걱정된다[19]
미인도 걱정된다[11]

101편의 개봉작중 13편의 흥행성공을 기대했었는데 4편의 흥행성공 예상이 적중했다.
101편의 개봉작중 88편의 흥행실패를 걱정했었는데 85편의 흥행실패에 대한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다.
101편의 개봉작중 89편의 흥행예상이 적중했다.

흥행성공 기대 적중률은 30%
흥행실패 우려 적중률은 96%
흥행예상 전체 적중률은 88%

<기대와 우려>에 포스팅하지 않은 영화들은 <우려>에 포함시켰다.
처음엔 <기대>였으나 <우려>로 마음이 변한 경우도 <우려>에 포함시켰다.
흥행성공 기대 적중률이 흥행실패 우려 적중률보다 훨씬 낮아서 부끄럽고 미안하다. 반성해야겠다.
<기대>는 줄일수록 <우려>는 늘릴수록 전체 적중률이 높아질 것 같다는 사실은 그저 안타까울 뿐이다.

관련기사 : 2008 한국영화, 7편만 돈 벌었다  

p.s. 현재 상영중이거나 개봉 예정 영화의 <기대와 우려>는 다음과 같다.

달콤한 거짓말 기대된다[2]
순정만화 알고보니 기대된다[4]
4요일 걱정된다[7]
과속스캔들 기대된다[6]
로맨틱 아일랜드 걱정된다[5]
쌍화점 기대된다[9]
1724 기방난동사건 걱정된다[4]

Posted by 애드맨

2008/11/16   달콤한 거짓말 기대된다 [2]
 

한국영화계에 오랜만에 비디오형 감독이 등장한 것 같다. 맨 처음에 정정화가 조한선, 이기우와 함께 나란히 서 있는 사진을 봤을 땐 <달콤한 거짓말>에 등장하는 비중이 좀 있는 조단역 배우 중의 한 명인 줄 알았다. 영화감독들의 사진을 검색해보면 알겠지만 배우도 아니고 감독이 이 정도로 패션너블하고 외모가 되는 경우가 그리 흔하진 않다. <달콤한 거짓말>을 아직 안 봐서 영화는 어떻게 나왔는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올해 데뷔한 신인감독들 중에선 정정화가 제일 비디오형 감독 같다. 다시 한번 사진을 봐도 정정화가 조한선, 이기우에 비해 키만 좀 작지 패션이나 외모가 크게 꿀린다는 느낌은 들지 않는다. 배우도 아니고 감독이 이 정도면 정말 대단한 거다. 이제 <달콤한 거짓말>이 흥행에만 성공하면 멀지 않은 미래에 정정화를 류승완처럼 무릎팍도사 같은데서 볼 수 있을 지도 모르겠다. 시사회 사진을 보아하니 박진희도 정정화에게 호감이 있는 눈치다.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08.12.18.


메인카피

기억을 잃었다는 새빨간 거짓말

연애하고픈 그녀의 “모르는 척” 앙큼한 쇼!


줄거리

술만 마시면 첫사랑 얘기로 주정을 부리는 조기종영 전문 방송작가 지호. 애국가보다 저조한 시청률을 기록하고 방송국에서도 짤린 채 집에 돌아가던 어느 날, 차에 부딪치는 사고를 당한다. 사고를 낸 사람은 다름 아닌 10년 전 첫사랑 민우! 일생일대 다시 없을 기회를 놓칠 수 없는 지호는 기억을 잃은 “척” 연기를 시작하고, 얼떨결에 그녀의 보호자가 된 민우는 그녀가 기억을 되찾을 때까지 자신의 집에 머물게 한다.


민우의 이상형이 현모양처라는 것을 알게 된 지호. 요리 잘하는 척부터 다소곳한 척, 여성스러운 척, 온갖 “척” 연기를 하며 민우의 마음을 얻으려 한다. 그러나 순탄할 것 같던 그녀의 거짓말 생활에 들어온 태클! 소꿉친구 동식이 우연히 지호를 발견하고, 그녀의 기억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제멋대로 지호의 기억을 재구성하기 시작한다. 이제와 “없는 척” 연기를 멈출 수 없는 지호. 민우를 잡기 위한 그녀의 피말리는 SHOW는 계속되고! 한 순간의 거짓말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데…!


기대

예고편이 충격적이다.


우려

다소 저렴한 느낌이다.


흥행예상

기대 > 우려


만약 예고편에 상을 줄 수 있다면 <달콤한 거짓말>에 주고 싶다. 배우들의 연기톤이 심상치 않고 맨 처음 예고편을 본 순간부터 지금까지 ‘생각대로 척’ 가사가 머릿속을 떠나지 않고 있을 정도로 중독성이 강하다. 그리고 ‘나’가 주제인 로맨틱 코미디는 처음인데 ‘나는 누군가요?’ 라는 박진희의 대사에서 알 수 없는 깊이가 느껴진다. 다만 로맨틱 코미디라면 왠지 부티가 흘러넘쳐줘야 될 것 같은데 예고편은 다소 저렴한 느낌이라 조금 걱정되지만 예고편이 충격적이고 크리스마스 이브 일주일 전에 개봉하는 유일한 한국 로맨틱 코미디라 잘 될 것 같다. 기대된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