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0.13 불청객 걱정할 필요 없었다..
  2. 2007.09.15 망해가는 영화사 직원의 스텝모임 (2)

500명만 넘어도 기적이라고 했었는데 단관 상영으로 1000명 동원하고 개봉관 확대!
부끄럽다. 괜히 걱정했다 ^^;;

관련 포스팅

불청객 걱정된다 

관련 기사
초저예산 SF 영화 불청객 CGV 확대 상영 
Posted by 애드맨

성공한 대박 영화의 스텝들은 다시 의기투합해 차기작을 만들거나 보너스를 받으면 종종 술자리도 갖지만 망한 영화의 스텝들이 다시 모이는 일은 거의 없다. 망한 영화의 스텝들이 모이는 경우는 망한 영화의 망해가는 제작사에 받을 잔금이 남아 있는 경운데 모여서 대책회의다 뭐다 하며 한참을 토론 하다보면 결국 돈을 줄 책임이 있는데 안주고 버티고 있는 이들에 대한 현란한 뒷담화가 시작된다. 돈을 줄 수 있는데 못 주는 건지 아니면 먹고 죽을래도 땡전 한 푼 없고 빚만 있는건지를 알아내기 위해서는 결국 누군가 총대를 매고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아야 되는데 독한 마음 먹고 자진해서 나서는 사람은 거의 없다. 이는 그래도 언젠가 못 준 돈만큼 챙겨주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기도 하고 영화판이 워낙에 좁아 해꼬지나 불이익을 당하지나 않을까 하는 노파심 때문이다.


영화를 처음 시작할 때는 어지간히 닳고 닳은 스텝이 아닌 이상은 희망에 부풀게 된다. 영화를 열심히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만으로도 고맙고 최선을 다해 열심히 일해서 영화사 대표나 감독 그리고 자기 팀의 오야지 같은 사람의 눈에 들면 밝은 미래가 기다리고 있을 것만 같은 기분도 든다. 일단 이런 긍정적인 마음가짐으로 촬영에 임하면 아무리 말도 안되는 일들이나 거지 같은 일이 벌어져도 외로워도 슬퍼도 나는 안운다는 캔디처럼 씩씩하게 영화 한 편을 마무리 할 수 있다. 물론 촬영 틈틈이 비슷한 레벨의 스텝들과 끼리 끼리 모여 감독 뒷다마나 오야지 뒷다마를 까기는 한다. 하지만 이 시기에는 뒷다마를 까도 혹독하게 진심으로 까지는 않는다. 영화란 것은 나중에 어떻게 될지 모르는 일이기 때문에 대박이라도 나게 되면 그 떡고물을 나눠 갖을 수도 있다는 희망이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영화 촬영이 끝나고 후반작업이 무사히 마무리 되고 제법 많은 개봉관을 잡고 마케팅 비용도 푸짐하게 써서 영화가 대박이 난다면 모두가 기다리던 해피엔딩이다. 개봉 파티는 흥겹고 흥행 대박에 따른 보너스도 나오는데 어찌 감독을 미워할 수 있겠는가. 촬영 당시엔 개새끼 소새끼하며 욕해도 영화만 대박이 터지면 감독에게 잘 보이기 위해 노력할 수 밖에 없다.


영화가 망하면 다 필요없다. 스텝들끼리 모일 일도 없고 감독에게 잘 보일 필요도 없다. 망한 영화의 감독은 차기작을 연출할 기회를 잡기도 힘든 신용불량자 비스무리한 처지가 되기 때문이다. 불투명한 미래는 기본이고 스텝들의 뒷담화는 보너스다. 촬영 당시에야 감독님이 지시하면 뒤에서는 씹퉁대지만 어지간하면 다 들어준다. 감독님 지시사항이 바보짓인지 삽질인지에 대한 판단은 개봉 후 흥행 성적이 말해주기 때문이다. 영화가 망하면 바보같은 감독 새끼가 삽질해서 영화가 망했다며 욕도 오지게 얻어먹게 된다.


촬영 현장에서 아무리 천사같고 사람 좋다는 소리 듣는 감독이라도 영화가 망하면 아무도 찾지 않지만 영화만 성공하면 아무리 악마 같은 감독이라도 모두의 환영을 받는 완소 감독으로 변신한다. 영화만 성공하면 사이가 안 좋던 스텝도 연말엔 안부 전화하고 싸이월드 방명록에 인사도 남기는 사이가 된다. 술자리에서 만나면 내가 너 싫어해서 그런거 아닌거 알지? 식의 술깨면 낯간지러울 대화도 오고간다.


망한 영화의 스텝 분위기와 망해가는 회사의 직원 분위기는 매우 유사하다는 것을 느끼고 있는 요즘이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