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2 > 터널 > 덕혜옹주'로 예상했는데 적중 안 됨;


‘국가대표2’가 ‘터널’보다 잘 될 것 같다고 예상했는데 ‘터널’과 ‘국가대표2’의 개봉 첫날 스코어 차이가 무려 6배다. 하정우 티켓 파워가 있으니까 어쩌면 ‘터널’이 더 잘 될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지만 그래도 6배 차이일 줄은 몰랐다. 요즘 시국이 시국인지라 여자 관객들이 여자 배우들이 많이 나오는 ‘국가대표2’를 응원할 줄 알았는데 내가 여자 관객의 심리를 너무 몰랐던 것 같다.


관련 포스팅

국가대표2 vs. 터널 vs. 덕혜옹주 흥행순위 예상



Posted by 애드맨



‘국가대표2’가 제일 잘 될 것 같다. 여자 영화이기 때문이다. 찻잔 속의 태풍인 감이 없지 않아 있지만 한때 트위터나 SNS에서 한국에는 남자 영화 밖에 없다고 성토하던 사람들이 많았으므로 그 사람들만 영화를 지인들과 보러 가도 몇 십만은 되지 않을까 싶다. 게다가 요즘 사회 분위기상 여자 관객들이 똘똘 뭉쳐 뭔가 보여줄 때가 온 것 같기도 하다. 타이밍이 좋다. 그리고 곰곰이 생각해보면 비슷한 콘셉트의 여자 영화 ‘우리 생애 가장 행복한 순간’도 대박 났었고 수애, 오연서 등 캐스팅도 빠방하다. 무엇보다 스포츠 영화는 감독이 가장 중요한데 ‘슈퍼스타 감사용’ 감독이라면 연출력도 믿을 수 있다. ‘터널’은 하정우 주연의 재난 영화이고 ‘끝까지 간다’ 감독이 연출했으니 나쁘진 않겠지만 터널에 갇힌 남자 이야기라 조금 답답할 것 같다. 그래도 ‘덕혜옹주’보다는 잘 될 것 같다. ‘덕혜옹주’는 손예진이 개인 돈 십억을 투자했다고 해서 과연 어떤 영화이길래 십억이나 투자했는지 궁금하긴 하지만 막상 줄거리를 읽어보면 궁금증이 사라진다. 시사회 평들을 보니 엄청 슬픈 영화라고 하고 손예진도 자기 영화보다가 처음으로 울었다고 한다. 가을에 개봉하는 게 더 좋았을 것 같다. 여름엔 날도 덥고 불쾌지수도 높아 시원 통쾌한 영화를 보고 싶기 때문이다. ‘국가대표2 > 터널 > 덕혜옹주’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