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슈퍼맨이었던 사나이> 1위.<더게임> 2위.<원스어폰어타임> 3위.<라듸오데이즈> 4위일 것이라고 예상했었는데 신체강탈이라는 자극적 소재를 다룬 <더 게임>이 개봉 사흘째인 지난 2일까지 전국 33만 1000명(이하 배급사 추계)을 불러모아 최근 개봉작 중 1위를 차지했고 일제강점기 경성을 배경으로 한 코믹액션물 <원스어폰어타임>은 21만5000명. 황정민-전지현의 황금 콤비를 내세운 <슈퍼맨이었던 사나이>가 18만1000명으로 뒤를 이었다.

CJ엔터테인먼트 제작배급, 황정민, 전지현, 정윤철의 황금조합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아무런 의심없이 당연히 1등을 차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던 <슈퍼맨이었던 사나이>의 부진과 뇌를 바꾼다는 설정에 실소를 금치 못했고 두고 볼 것도 없이 망할 줄 알았던 <더 게임>의 선전을 보고 있노라니 민망하고 부끄럽다.

<더 게임>은 잘 될까?

뇌 이식이라는 설정 하나만 보고 어이없다고 비웃었던 <더 게임>의 변희봉 선생님에게 몰라봐서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싶다.

이번주에 개봉하는 <6년째 연애중>과 <마지막 선물>중에서는 <마지막 선물>이 더 잘 될 것 같다.
Posted by 애드맨

드디어 다음주에 <슈퍼맨이었던 사나이>, <라듸오데이즈>, <더게임>, <원스어폰어타임>이 동시 개봉한다.

지금까지의 분위기로는 CGV를 등에 업고 있는 슈퍼맨이었던 사나이가 우세해보였으나 막상 개봉날짜가 가까워지고 시사회를 통해 입소문이 퍼지고나니 딱히 어떤 영화가 압도적으로 우세한 분위기는 아니고 심지어는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이 1위 자리를 내놓지 않을 것이란 예상도 들려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월 25일 현재 맥스무비와 인터파크의 설문조사에 의하면 <라듸오데이즈>는 잘 될 수가 없는 분위기고 노인과 청년이 뇌를 바꾼다는 설정이 허무맹랑하다고 과소평가했던 <더 게임>의 순위가 높아 당황스럽지만 막상 영화 네편의 포스터를 한꺼번에 모아놓고 비교해보니 의외로 <더 게임>이 재밌을 것 같고 <라듸오데이즈>는 감이 잘 안온다. <슈퍼맨이었던 사나이>는 뻔해보이지만 그래도 1위는 할 것 같고 <원스어폰어타임>은 <라듸오데이즈>보다는 덜 심심해보인다.

다들 망하면 안되는 영화들이고 네 편 다 잘되기를 바라지만 굳이 <개봉 첫주> 박스오피스 순위를 예상해보자면 1위.<슈퍼맨이었던 사나이> 2위.<더게임> 3위.<원스어폰어타임> 4위.<라듸오데이즈> 이다. 굿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봉일
2008.01.31.

메인카피
류승범의 '라듸오 생쇼', 2008년 구정 오픈! 애드리브 절.대.금.지!

줄거리
제1화. 때는 바야흐로 1930년 일제강점기. 만사태평 천하제일 귀차니즘, 타고난 한량 PD 로이드가 있었으니.. 인생 다 귀찮아 죽겠는 그에게 오직 관심사는 당대 최고의 신여성이자 재즈가수인 ‘마리’뿐. 아~ 그러나 이 무슨 운명의 장난인가? ‘마리’는 ‘로이드’를 거들떠보지도 않는구나.

제2화. 할일 없고 낙 없는 우리의 ‘로이드’. 그의 운명을 바꿔 놓은 일생일대의 사건이 터졌으니.. 우연히 손에 넣은 시나리오가 그것이었던 것이다. 조선 최초의 라디오 드라마 ‘사랑의 불꽃’을 방송키로 결심한 ‘로이드’. 아~ 그러나 첫회부터 미스캐스팅! 실수연발! 애드립남발! 완전 방송사고 직전이구나!

제3화. 돌발 애드립 전문, 방송사고 다발 재즈가수 마리. 연기는 대충 액션은 오바, 푼수 기생 명월. 위기대처 능력 제로, 떠듬떠듬 아나운서 만철. 엔딩을 단 한번도 완성시켜 본적 없는 작가 노봉알. 거사를 꿈꾸는 의문의 소리효과 담당 요원 K. 위기일발 애드립의 귀재 천재사환 순덕.

아~ 드라마를 제대로 만들 수 있을지 참으로 의심스러운 구성이로다! 엉겁결에 모인 이들이 과연 일제의 감시를 뚫고 조선 최초의 라디오 드라마를 완성시킬 수 있을까~? 그것이 문제로다!

기대
웰컴 미스터 맥도날드의 배경을 일제강점기의 조선으로 바꾼다면?
류승범의 애드리브 생쑈, 김사랑과 황보라의 육감적인 코믹 연기대결

우려
전세계적인 대박을 예상한다는 클로버필드 1.24. 개봉
슈퍼맨이었던 사나이(CJ엔터), 원스어폰어타임(SKT-CH엔터), 라듸오데이즈(KT-싸이더스FNH)와 1.31. 동시 개봉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웰컴 미스터 맥도날드>의 배경을 일제강점기의 조선으로 바꾼다면 초반엔 웰컴미스터맥도날드스러운 라디오 드라마 제작 과정 에피소드로 웃겨주고 중후반엔 일제강점기라는 시대적 배경을 이용해 울려주다가 마지막에는 어떻게든 일제의 감시를 뚫고 라디오 드라마를 만드는 장면을 통해 감동을 주는 코믹 휴먼 감동 시나리오가 예상된다. 여기에 류승범의 애드리브 생쑈와 김사랑과 황보라의 육감적인 코믹 연기대결이 잘만 섞인다면 흥행 대박도 가능할 것 같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