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완'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7.06.15 군함도 기대된다2
  2. 2009.11.24 류승완도 어렵구나...
  3. 2008.07.03 다찌마와리 걱정된다 (3)
  4. 2008.01.20 한국의 시네마테크는 잘 될까?

 

개봉일
2017년 7월

 

흥행예상
기대 > 우려 

 

5월 한국영화 관객수가 작년에 비해 22.7%나 줄었다고 한다.

6월 한국영화도 별 거 없었으니 7월쯤이면 한국영화에 대한 갈증이 폭발할 것이다.

 

'군함도'는 7월 개봉이다.

8월 15일 광복절 전 천만 돌파는 확실하고 추석 연휴 쯤이면 이천만 돌파도 가능하겠다.

 

기대된다!

 

관련 포스팅
군함도 기대된다

 

p.s. 예고편


Posted by 애드맨

공중부양ㅋㅋ 승완이 형 화이팅~!
그나저나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가 벌써 10년 전 작품이구나.
그 당시에 감독과의 대화 같은데 열심히 쫓아다니구 그랬었는데... 세월 참...

관련포스팅 :
할리우드도 어렵구나... 
관련기사 : [류승완] 힘을 빼는 방법을 배웠다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봉일
2008.08.14.

메인카피
쾌남 스파이의 잘 빠진 첩보액션

줄거리
최정예 비밀요원 다찌마와 리가 사라진 일급 문서를 찾기 위해 세계 전역을 넘나들며 펼치는 전격 첩보전!


기대

천재감독 류승완

포스터 진짜 멋있다


우려

B급 컨셉

겟스마트 흥행성적


흥행예상

기대 < 우려




나는 류승완 감독이 진심으로 잘 되기를 바라는 사람이지만 <다찌마와 리>는 조금 걱정된다. 아직 영화를 본 건 아니지만 한국에서는 이런 B급 컨셉의 코믹 액션 영화가 영원히 환영받지 못할 것 같고 대충 한 핏줄 영화로 추측되는 <겟스마트>의 한국 흥행성적도 저조했기 때문이다. 임원희, 공효진, 박시연, 황보라, 류승범 등 <다찌마와 리>에 출연하는 모든 배우들의 팬이고 류승완 감독도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 때부터 멋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해 왔지만 흥행만큼은 걱정된다.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대

추억


우려

불법다운로드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요즘도 가끔은 아트선재센터에 영화를 보러 갔다가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에 걸터앉아 자판기 커피를 마시던 기억이 난다.


오전부터 영화를 보기 시작해 점심 때가 되면 근처에 있는 화교 종업원이 있는 중국집에서 짜장면을 주로 먹었고 가끔은 아트선재센터 바로 옆에 붙어있는 분식집에도 갔었다. 다음 영화 상영까지 시간이 많이 남아 있으면 정독 도서관에도 가끔 갔었고 한동안 못 만났던 친구들도 매표소 앞에서 우연히 만나는 즐거움이 있었다. 한참을 자주 가다보면 한번 만났던 사람들을 계속 보게 되는데 나중에는 하도 자주 봐서 모르는 사이도 아닌 것 같아 인사를 할까 말까 망설인 적도 있다. 지금도 서너명은 기억나는데 다들 요즘에도 시네마테크를 자주 가고 있는지 궁금하다.


시네마테크가 낙원상가로 이사간 다음부터는 출석률이 확 떨어졌고 언젠가부터는 거의 안 가게 됐는데 딱히 낙원상가에 불만도 없으면서 왜 이러는지는 모르겠다. 불만이 없다면 거짓말이고 낙원상가보다는 아트선재센터가 훨씬 좋긴 했다. 그러나 낙원상가가 싫어서 안가는 건 아니고 아마도 불법 다운로드에 점점 익숙해져서인데 극장에서 보기 힘든 영화들을 집에서 볼 수 있게 된 건 좋지만 확실히 영화를 보면서도 틈틈이 인터넷 들락 날락 하느라 1시간 30분짜리 영화를 보는데 2시간이 넘게 걸리기도 하고 재미없는 영화다 싶으면 10초 건너뛰기로 30분 만에 보기도 해서 아무래도 영화를 본 것 같지가 않다. 아트선재센터에서만 느낄 수 있었던 즐거움도 없고 말만 안했지 아는 사이나 다름없는 보기만 해도 취향이 비슷할 것 같은 시네마테크의 친구들을 못 만나는 것도 아쉽다. 물론 박찬욱, 봉준호, 김지운, 오승욱, 류승완, 김영진 등 유명한 영화인들을 같은 관객으로 만날 수 있는 것도 즐거운 추억이었다.


최양일이나 스즈키 세이준 그리고 구로사와 기요시 회고전 때는 아트선재센터 앞에서 살다시피 했는데 미리 연락을 안해도 극장에서 우연히 만나게 되는 친구들과 술 한잔 하고 적당히 취해서 집에 갔다가 다음날 눈 뜨자마다 아트선재센터로 허둥지둥 출근하던 그때 그 시절은 그립기는 하지만 다시 돌아올 것 같진 않다. 나는 지금도 다운로드를 망설이는 중인데 빨리 나라에서 말려줬으면 좋겠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