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IPTV영화들의 조악한 완성도에 질려있던 차에 이준익 감독이 간만에 제대로 된 사극을 만들었다는 소문이 들려와 나도 감동 한 번 받아보려고 극장까지 갔는데 감동은 둘째 치고 뭐 그렇게까지 제대로도 아니었다. 부끄럽지만 역사에 무지한 편이라 사도세자가 뒤주에 갇혀서 죽은 사람이라는 사실 말고는 아는 바가 없어 송강호가 유아인을 왜 저렇게까지 못 잡아먹어서 안달인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 상식적으로 개그림이나 대님 때문에 그랬을 것 같지는 않다. 과거에 송강호와 신하들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도 넘 궁금했다. 나중에 다 설명해줄 줄 알았는데 그냥 끝나버려 당황스러웠다. 잘은 모르겠지만 대하드라마 분량의 사연이 있을 듯하다. 역사 공부하고 다시 보면 뭔가 다르려나? 막판에 유아인이 뒤주에 갇힌 상태로 송강호와 독백 비슷한 걸로 대화 아닌 대화 하는 장면이 제일 이상했고 유아인이 칼 들고 송강호를 찾아갔다가 그냥 돌아오는 장면도 이해가 되지 않았다. 송강호와 유아인의 연기 구경하는 재미로 버텼지 그 둘 아니었으면 지루했을 것 같다. 아니나 다를까 유아인의 퇴장 이후 엔딩까지 정말 지루했다. 소지섭의 분량이 너무 길었다. 딱히 역할도 없던데 왜 그렇게 오래 나왔는지 모르겠고 문근영 앞에서 춤 출 때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어떤 감정인지도 와 닿지 않았다. 그 씬 자체가 사족 느낌이다. 문근영은 노인 분장이 치명적으로 어색했다. 옥의 티 수준이었다. CG나 분장의 문제는 아닌 것 같고 얼굴 자체가 노인 분장이 안 어울리는 스타일 같다. 유아인이 대단했다. 향후 행보가 기대된다.



Posted by 애드맨


아 깜짝이야; 마냥 착하고 귀엽기만 한 줄 알았더니..

별 생각없이 클릭했다가 나도 모르는 사이에 잠깐이나마 두근거렸다.
그런데 아직은 이러면 안 될 것 같아 조금은 부끄럽고 죄스럽기까지 하다.

암튼 뭔진 모르겠지만 차기작이 기대된다.
다음엔 좀 길게 깜짝 놀라고 싶다.

p.s. 뒤늦게 찾아본 '문근영 섹시 댄스 퍼포먼스'
 
Posted by 애드맨
TAG 문근영

방송일

2010년 3월 31일


작품소개

'신데렐라 언니'는 막걸리 명가 대성도가의 구대성(김갑수) 대표에게 시집을 가게 된 은조 엄마(이미숙)와 은조(문근영)가 가문의 외동딸 효선(서우)를 제치고 집안을 차지하려는 '역발상 신데렐라' 이야기다.


기대

막걸리 명가

문근영, 천정명

어쨌거나 신데렐라 이야기


우려

문근영이 악역

역발상 신데렐라 이야기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시청자들은 역발상 신데렐라 이야기보다는 그냥 신데렐라 이야기를 더 좋아할 것 같다. 비슷한 이유로 문근영이 신데렐라 언니고 서우가 신데렐라로 출연하는 것보다는 문근영이 신데렐라고 서우가 신데렐라 언니로 출연하는 게 시청률이 더 잘 나올 것 같다. 그래도 역발상이건 뭐건 시청자들에게 익숙한 신데렐라 이야기를 기본으로 하고 있고 살짝 한 풀 꺽이는 기세이긴 하지만 막걸리가 배경이고 문근영과 천정명이 주연이므로 시청률은 잘 나올 것 같다. 그간 술을 소재로 한 드라마가 단 한번도 흥행에 성공하지 못하긴 했지만 막걸리는 전통주나 와인과는 조금 다르지 않을까 싶다. 배경수 CP의 주장대로 좋은 양념이 될 것 같다. 그나저나 내가 아는 사람만 해도 3~4명 정도가 몇 달 전부터 막걸리 드라마를 써 보겠고 단단히 벼르고 있었는데 <신데렐라 언니> 때문에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신세가 될 것 같아 조금 안쓰럽다. 원래 아이템은 누가 먼저 생각했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누가 먼저 만드느냐가 중요한 것이다. 암튼 기대된다.


관련기사

'신데렐라 언니', 주류 드라마 필패(必敗) 깰까?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