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에 요즘 대학로에서 가장 핫하다는 뮤지컬을 보았다. 그동안 남자 배우들만 나오는 뮤지컬만 봐서 여자 배우도 비중 있게 나오는 뮤지컬이 아니면 안 보려고 한동안 쉬고 있었는데 이 뮤지컬은 제목이 ‘마마 돈 크라이’여서 흔쾌히 보기로 했다. 일명 ‘남자 장사’라고 불리는 소극장 뮤지컬의 특성상 남자 배우의 비중이 높긴 하겠지만 적어도 ‘마마’ 역에는 여자 배우가 나오리라 생각했다. 그렇게 아무런 사전 정보 없이 극장에 갔는데 매표소 앞에서부터 깜짝 놀랐다. 줄이 꽤 길었는데 여자들 밖에 없었다. 극장 안으로 들어가서도 또 한 번 놀랐다. 객석이 꽉 찼는데 남자는 나를 포함해 둘 뿐이었다. (한 명쯤 더 있었던 것 같기도 하다) 나름 소극장 뮤지컬을 분기별로 한 편씩은 보는 편이지만 이렇게 여자들로만 꽉 찬 객석은 처음이었다.




소극장 뮤지컬 관람 초창기엔 극장 안에 남자가 별로 없으니 여자들이 다 나만 바라보는 것 같은 착각에 한없이 어색하고 불편하기만 했지만 이젠 아무렇지도 않다. 그녀들은 나에게 관심이 전혀 없다는 걸 알고 있기 때문이다. 나는 투명인간일 뿐이다. 그녀들에겐 오로지 무대 위의 남자 배우님들만 보인다. 그리고 예전엔 남자 배우가 무대에 난입(?)해서 무대 맨 앞줄에 앉은 여자 관객의 머리를 쓰다듬는다든지 손을 잡는다든지 안아줄 때마다 저 여자 분이 화를 내거나 성추행으로 고소라도 하면 어떡하려고 저러나 싶어 조마조마했는데 이젠 아무렇지도 않다. 내가 본 거의 모든 뮤지컬마다 남자 배우가 무대에 난입해서 여자 관객들과 뭔가를 했지만 당하는(?) 여자 관객뿐만 아니라 다들 즐거워하는 분위기였기 때문이다. 적어도 고소당했다는 얘기는 못 들어봤다. 뮤지컬은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였다. 내 예상과는 달리 마마 역을 맡은 여자 배우는 끝까지 나오지 않았다. 남자 배우만 둘 나오는 뮤지컬이었다. 여배우가 비중 있게 나오는 뮤지컬은 어떤 느낌일지 너무나 궁금해졌다. ‘쿠거’를 봐야겠다.


p.s. 쿠거

Posted by 애드맨

두세 달에 한 번씩 뮤지컬을 보러 가게 된다. 가만히 있어도 매번 다른 이유로 표가 생긴다. 기분 전환도 할 겸 감사한 마음으로 보러 가는데 문제는 영화와는 달리 불편하다는 것이다. 중간에 못 나가고 기침도 타이밍 봐 가면서 해야 되고 자세도 마음대로 못 바꾼다. 무대 위의 배우들과 옆자리 관객에게 방해가 되지 않도록 꼼짝 않고 있는 게 점점 힘들어진다. 엔딩이 다가올수록 체력이 소진되는 게 실시간으로 느껴진다. 영화와 또 다른 점은 관객 대부분이 여자라는 것이다. 처음엔 여기는 내가 있을 곳이 아닌 것 같아 마냥 불편하기만 했는데 그녀들 대부분 남자 관객 한두 명 따위에겐 관심이 없는 걸 알고는 편하게 보러 다니게 됐다. 과장이 아니라 내가 본 거의 모든 뮤지컬이나 연극의 관객 대부분이 여자였다. 무대에서 가까운 좌석일수록 특히나 맨 앞줄은 백프로다. 관람 매너도 극장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훌륭하다. 어디선가 기침소리라도 들려오면 일제히 뒤를 돌아보며 눈치를 주고 꽃미남 남자 배우의 일거수일투족에 매우 호의적으로 반응해준다. 내가 볼 땐 딱히 웃기지도 않은 개그에도 온 몸으로 웃어준다. 핸드폰 확인은 상상할 수도 없다. 공연이 끝나고 배우들이 인사하러 나올 때 일제히 DSLR 카메라를 꺼내 들고 자기가 좋아하는 배우에게 겨냥하는 풍경도 인상적이었다. 가끔 공연 도중에 꽃미남이랑은 거리가 먼 남자 관객의 핸드폰이 울렸다간 어떤 일이 벌어질지 상상해보곤 한다. 정말 큰 일 날 것 같다.

 
Posted by 애드맨
TAG 뮤지컬


개봉일
2011.06.09.

메인카피
이 녀석들의 {리얼} 뮤지컬 제작기

줄거리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뮤지컬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의 첫 번째 대본 연습 현장에 대한민국 뮤지컬계를 대표하는 다섯 남자가 모였다. 연습 첫 날부터 기합이 단단히 들어간 완벽주의자 류정한, 그와 미묘한 대결 구도를 그리는 이석준, 경직된 공기에 분위기 메이커를 자처하고 나선 신성록, 기라성 같은 선배들 앞에 바짝 긴장한 이창용. 그리고 이들을 한자리에 불러모은 연출가 신춘수까지. 미묘한 신경전이 감도는 가운데 정한과 성록이 토마스 역을 석준과 창용이 엘빈 역을 맡아 본격적인 연습에 돌입한다. 막내 창용은 성록과 친해지기 위해 조심스레 다가가지만, 성록은 신출내기 창용과 페어를 이룬 것이 탐탁지 않다. 한편 현재 공연 중인 연극에서 엇갈린 평을 받으며 슬럼프에 빠진 석준은 작품 해석 단계부터 사사건건 정한과 부딪치게 되는데…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이 뮤지컬 과연 무사히 무대에 오를 수 있을까?

기대
같은 뮤지컬을 많게는 수백번씩 반복 관람하는 관객들도 있다더라.

우려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뮤지컬이 과연 무사히 무대에 오를 수 있을 지가 궁금한가?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줄거리를 읽자마자 2009년 개봉작 ‘여배우들’이 떠올랐다. ‘멋진 인생’이 대한민국 뮤지컬계를 대표하는 다섯 남자의 이야기라면 ‘여배우들’은 대한민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여섯 여자의 이야기다. 둘 다 업계 최고로 기쎈 사람들이 모여서 기싸움하는 이야기로 보면 될 것 같고 흥행 노림수도 비슷해보인다. 한국 영화 시장 규모는 1조 정도고 ‘여배우들’의 관객수는 50만 정도였다. 한국 뮤지컬 시장 규모는 2010년 기준 2000억원 정도라고 하는데 그렇다면 ‘멋진 인생’의 관객수는 ‘여배우들’의 1/5인 10만 정도 될까? 글쎄다. 아무리 뮤지컬이 여자들에게 인기가 많고 같은 뮤지컬을 수백번씩 반복 관람하는 여자 관객들도 있을 정도로 인기라지만 ‘뮤지컬 제작기’를 극장에서 보려는 여자 관객들이 10만이나 되진 않을 것 같다(남자들은 뮤지컬 안 본다). 뮤지컬에선 배우들을 실제로 볼 수 있는데 영화에선 그렇지 않기 때문에 뮤지컬 여자 팬들이 고스란히 극장으로 오진 않을 것이다. 뮤지컬 여자 팬들을 극장으로 데려오려면 단순한 ‘뮤지컬 제작기’만으론 안 된다. 아무리 뮤지컬이 좋아도 뮤지컬을 무사히 무대에 올릴 수 있을 지를 확인하러 극장에 가긴 좀 그렇다. 그러나 다섯 남자의 뮤지컬 제작기가 아니라 다섯 남자의 사랑 이야기였다면 어땠을까? 두 남자의 ‘우정’이 아니라 두 남자의 ‘사랑’을 그린 뮤지컬을 준비하며 배역에 몰입하다 자신의 성정체성을 새로이 발견하기도 하고 등등. 만약 이런 컨셉이었다면 뮤지컬 여자 팬들 뿐 아니라 남자 관객들도 많이 보러왔을 것이다. 아마 ‘여배우들’도 여배우들의 기싸움 이야기가 아니라 여배우들이 백합을 키우는 이야기였다면 더 잘 됐을 것이다. 남자 관객들도 많이 보러왔을 것이기 때문이다. 백합 좋아하는 남자들 은근히 많다. 여러모로 아쉽다.

Posted by 애드맨

공연일
과천 1.30~2.13 / 고양 2.20~3.1

메인카피
40명의 뮤지컬 특전사가 그려내는 가슴 뜨거운 가족 이야기

기대
휴가 장병 무료 관람 및 휴가 1일 추가 보장

우려
북 "남북한 합의 전면 무효" 선언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이건 무조건 대박이다. 소속 부대의 반대만 없다면 적어도 60만명은 볼 것 같다.

p.s.

휴가 예정인 장병들에 한하여 각 소속 부대를 통해 사전 신청을 받게 되며, 신청한 해당 일자에 공연장 티켓 부스에서 명단 확인 후, 동반 1인까지 티켓(무료)을 제공받아 관람하시게 됩니다. 또한 관람 행위를 교육 시간으로 인정하여, 해당 장병은 휴가를 하루 더 보장받게 됩니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