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여름 개봉작들인 퍼시픽림 vs. 미스터고 vs. 설국열차의 흥행순위 예상은 매우 큰 차이로 어긋났다. 이번 여름 개봉작들인 군도 vs. 명량 vs. 해적 vs. 해무의 흥행순위 예상은 작년보다 훨씬 큰 차이로 어긋났다. ‘두근두근 내 인생 vs. 타짜2 vs. 루시 vs. 명량'의 흥행순위 예상도 역시나 어긋났다. 틀려도 너무 틀리다보니 얼마 전부터는 내가 정말 감이 없다는 자괴감마저 들었다. 2등 할 줄 알았던 명량은 심지어 천칠백만이 넘었고 3등 할 줄 알았던 해적도 천만에 육박하고 있다. 나의 지난날을 반성하고 나름 흥행예상 실패 원인을 분석하다보니 앞으로는 적중시킬 자신이 조금은 생겼다. 다음 주 개봉작들인 제보자 vs. 마담 뺑덕 vs. 슬로우 비디오마담 뺑덕 > 슬로우 비디오 > 제보자의 순이 될 것 같다. ‘마담 뺑덕은 소재가 친숙하고 정우성이 아낌없이 벗었다고 했고 무엇보다 CJ 배급이다. 이번 여름 흥행순위 1, 2위인 명량해적은 각각 CJ와 롯데 배급이었다. ‘슬로우 비디오는 차태현이 나오고 가슴 따뜻한 힐링 무비처럼 보여서 가을에 잘 어울릴 것 같고 라디오 스타에 나온 감독의 활약(?) 덕분에 호감도가 올라갔다. 게다가 12세 관람가여서 청소년 관람불가인 마담 뺑덕보다 관객 폭이 넓어 잘 하면 일등 할 것 같기도 했지만 어차피 한국의 메인 관객층은 청소년이 아니고 가족 동반 관람 시즌도 아니어서 일등은 힘들 것이다. 동체시력도 잘 감이 안 온다. ‘제보자는 잘 모르겠다. ‘명량같은 영화가 천칠백만 관객을 동원하는 나라에서 제보자같은 영화도 대박나는 경우는 있기 힘들 것 같다. ‘마담 뺑덕 > 슬로우 비디오 > 제보자의 순이 될 것 같다.
 

관련 포스팅
퍼시픽림 vs. 미스터고 vs. 설국열차 흥행순위 예상
군도 vs. 명량 vs. 해적 vs. 해무 흥행순위 예상
두근두근 내 인생 vs. 타짜2 vs. 루시 vs. 명량 흥행순위 예상
'타짜2'를 보고.. 

 

Posted by 애드맨



이제와 ‘미스터고 기대된다’를 돌이켜보면 기대 요소가 ‘고릴라가 야구하는 영화’, 우려 요소가 ‘성동일 원탑 야구영화’다. 영화를 보니 기대 요소는 약하고 우려 요소가 강하다. 이건 고릴라가 야구하는 영화가 아니다. 줄거리만 보고는 고릴라에게 야구를 가르쳐서 잘 하게 만드는 이야기인줄 알았는데 고릴라가 처음부터 야구를 잘 해버리니 딱히 가르칠 게 없다. 경기도 고릴라 혼자서 다 해버리니 야구 영화 특유의 재미도 느끼기 어렵다. 성동일 원탑 야구 영화라고 보기도 애매하다. 성동일이 처음부터 잘 나가는 스포츠 에이전트다보니 반드시 고릴라를 야구 선수로 성공시켜서 일본에 팔아먹어야 된다는 동기 부여가 안 되는 거다. 그렇게 잘 나가는 스포츠 에이전트가 뭐 하러 중국 오지까지 가서 고릴라를 데려와 야구 선수로 데뷔시키려는 무리수를 범하는지도 모르겠다. 남은 건 중국 소녀 웨이웨이의 서커스 살리기 미션 뿐인데 한국 관객들로선 감정 이입을 할 여지가 전혀 없다. 다른 건 어쩔 수 없었다 치더라도 최소한 성동일이 가난하고 못 나가는 에이전트라는 설정이었으면 지금보단 더 재밌었을 것 같다.

관련 포스팅
 
Posted by 애드맨



작년엔 ‘설국열차 > 미스터고 > 퍼시픽림’이었고, 올 초엔 ‘미스터고 > 설국열차 > 퍼시픽림’이었고, 최근까진 ‘미스터고 > 퍼시픽림 > 설국열차’였는데, 좀 전에 다시 ‘미스터고 > 설국열차 > 퍼시픽림’으로 바뀌었다. 그리고 천만 관객은 ‘미스터고’만 가능할 것 같다.

‘미스터고’의 절대적인 비교 우위는 뭐니 뭐니 해도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가족 영화라는 것이다. ‘퍼시픽림’이나 ‘설국열차’는 설령 전체관람가라 하더라도 가족영화 느낌은 아니다. 특별한 뭔가가 있지 않은 이상 관객 동원력에 한계가 있다. 그러나 ‘미스터고’는 다르다. 온 가족이 극장으로 피서 오는 본격적인 성수기가 다가오고 있으므로 그럭저럭 볼만하다는 소문만 나도 기본 이상은 할 것이다. 단점은 성동일 원탑에 고릴라가 야구하는 이야기라는 것과 중국 소녀가 주인공이란 것이다. 누구에게 감정 이입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그러나 다른 거 다 필요 없고 중요한 건 역시 고릴라다. 고릴라를 3D로 보는 재미가 어떤 건지 상상조차 안 되지만 재미만 있다면 허영만의 원작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천만 돌파도 가능할 것이다.

‘퍼시픽림’과 ‘설국열차’는 우열을 가리기가 어려웠다. 볼거리만 놓고 보면 ‘퍼시픽림’이지만 이야기는 ‘설국열차’쪽이 나을 것 같다. 봉준호 영화기 때문이다. 게다가 올해 헐리우드 블록버스터는 다 별로여서 왠지 ‘퍼시픽림’도 별 반 다르지 않을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든다. 아무리 기예르모 델 토로라도 헐리우드 시스템 안에서는 별 수 없었을 것 같다. 만약 시스템에 순응하면서 만들었다면 같은 시스템 안에서 만들어진 ‘맨 오브 스틸’이나 ‘아이언맨3’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아무리 볼거리가 훌륭하더라도 그것만으로는 2시간을 버틸 순 없으므로 볼거리는 다소 떨어지더라도 이야기가 훌륭한 ‘설국열차’가 이길 것 같다. 이건 별 거 아닐 수도 있는데 ‘퍼시픽림’은 일본 로봇이 나오는 게 좀 걸린다. 친일논란까진 아니겠지만 워낙 일본과 엮여서 피 본 영화가 많아 그냥 좀 걸린다.

‘설국열차’는 봉준호 감독이 만들었으니 헐리우드 블록버스터와는 차별화된 재미가 있을 것이고 한국인의 정서에도 맞을 것이다. 문제는 그게 대중적일 것 같진 않다는 것이다. 개인적으론 기차 맨 뒷 칸에서 앞 칸으로 가는 이야기가 왜 재미있는지 잘 모르겠고 이 영화가 봉준호 감독의 영화가 아니라 그냥 외국 감독의 외국 영화였다면 과연 어땠을까 궁금할 때가 많다. 여기까지만 생각했을 땐 ‘미스터고 > 퍼시픽림 > 설국열차’였는데 개봉일을 보고 나서 생각이 바뀌었다.

‘퍼시픽림’은 7월 11일, ‘미스터고’는 7월 17일, ‘설국열차’는 8월 1일 개봉이다. ‘퍼시픽림’과 ‘미스터고’의 개봉일이 일주일 차이 밖에 나지 않는다. 반면 ‘설국열차’ 개봉일은 2주 이상 멀찌감치 떨어져있다. 올해 최고의 기대작 ‘미스터고’가 개봉관을 적당히 잡진 않을 것이다. 그때는 아마 극장에 ‘미스터고’만 걸려 있을 것 같다. 그러나 그 개봉관 수를 2주 이상 유지하진 못할 것이고 ‘설국열차’의 개봉일은 2주일 후인데다 배급사는 CJ엔터테인먼트다. 적어도 극장수에서 밀리진 않을 것이다. 그래서 흥행순위는 ‘미스터고 > 설국열차 > 퍼시픽림’의 순이 될 것 같다. 

관련 포스팅
 
p.s. 미디어플렉스. 그래도 못 들어가겠다.ㅎㄷㄷ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13.03.19.

메인카피
상상, 현실이 되다

줄거리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홀로 전통의 룡파 서커스를 이끄는 15세 소녀 ‘웨이웨이’. 그녀의 유일한 친구이자 가족은 태어날 때부터 함께 해 온 45세 고릴라 ‘링링’ 뿐이다.

285kg의 거구에 사람의 20배에 달하는 힘, 하지만 거친 외모와는 달리 사려 깊은 성격에 언제나 가족처럼 웨이웨이의 곁을 지키는 고릴라 ‘링링’, 야구광이었던 할아버지 덕분에 지금은 서커스보다 야구를 더 잘하는 링링과 웨이웨이의 이야기는 국경을 넘어 한국까지 큰 화제가 되기에 이른다.

할아버지가 남긴 빚을 갚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웨이웨이는 큰 돈을 벌게 해주겠다는 악명 높은 에이전트 ‘성충수’의 제안에 링링과 함께 한국행을 결심한다. 고릴라가 야구를 한다는 위험천만한 발상에 대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돈이라면 무엇이든 하고 마는 성충수 덕에 ‘링링’은 한국 프로야구에 정식으로 데뷔하게 되고, 타고난 힘과 스피드, 오랜 훈련으로 다져진 정확함까지 갖춘 ‘링링’은 곧 전국민의 슈퍼스타로 거듭나게 되는데...!

2013년 여름 대한민국 꿈의 영화 <미스터 고>


기대
고릴라가 야구하는 영화

우려
성동일 원탑 야구영화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성동일 원탑 주연의 이백 몇십억짜리 야구영화라고 생각하면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그랬을까? 싶지만 고릴라가 야구하는 영화라고 생각하면 호기심이 생긴다. 궁금하다. 고릴라가 야구를 한다고? 일단 보고는 싶다. 이제 관건은 고릴라다. 궁금해서 보고는 싶은데 극장에서 볼지 IPTV로 볼지는 고릴라 상태를 봐야 결정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러니까 이건 줄거리고 뭐고 다 필요없고 고릴라가 영상으로 어떻게 구현됐는지를 봐야한다. 그리고 드디어 오늘 고릴라 캐릭터 영상이 공개됐다. 보자마자 느낌이 왔다. 이건 무조건 된다. 남녀노소 손에 손잡고 다 보러 갈 것 같다. 천만은 당연히 넘고 잘하면 역대 최고도 가능하겠다. 특히 어린이 관객들이 너무 좋아할 것 같기 때문이다. 중국에서도 대박날 것 같다. 기대된다.

p.s. 캐릭터 영상

p.s.s. 미디어플렉스. 올 초부터 고민은 하고 있었는데 쫄려서 못 들어갔다. 부끄럽다.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미정

작품소개
주주동물원의 문제아인 수컷 고릴라가 우여곡절 끝에 프로야구팀에 들어가돼 슈퍼스타로 거듭나게 되는 과정을 담은 휴먼 코미디물. 수컷 고릴라 미스터고가 주인공으로 사육사 미미와의 애틋한 우정도 함께 그려진다.

기대
허영만 원작에 김용화 감독

우려
고릴라도 노래를 부를 수 있나?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오! 브라더스>, <미녀는 괴로워>, <국가대표>의 연이은 대박으로 이제 김용화는 한국 최고의 대박 감독이 되었다. 한국에서 가장 영화를 잘 만드는 감독은 아닐 수 있어도 한국에서 가장 관객에 대해 잘 아는 감독임에는 분명하다. 아마 김용화가 하겠다면 할아버지가 시 쓰는 이야기라도 메이저 배급사의 투자와 한류 스타급으로 조단역 캐스팅이 가능할 것이다. 칸느 각본상 수상까지는 모르겠다. 암튼 바로 그 감독이 허영만의 원작을 만났다. 호랑이가 날개를 단 격이다. <미스터고>는 김지훈 감독 버전일 때도 조심스레 기대하고 있었는데 김용화 감독 버전이라면 더 이상 조심스레 기대하지 않아도 되겠다. 그런데 문제가 있다. 고릴라는 노래를 못 부른다는 것이다. 사실 <미녀는 괴로워>와 <국가대표>는 주인공들의 노래하는 장면 때문에 대박이 났다. 마리아와 애국가가 없었다면 감동도 반으로 줄었을 것이다. <오! 브라더스>에선 노래하는 장면이 딱히 기억나지 않는데 바로 그 이유 때문에 <미녀는 괴로워>와 <국가대표>보다 흥행 성적이 저조했던 것이다. <미스터고>에서도 주인공들이 노래하는 장면이 있어야 될 것 같은데 아무리 생각해도 고릴라가 노래하는 장면은 상상이 안 된다. 초중반에 웃기다가 막판에 노래하는 장면으로 관객들을 울리는 게 김용화 감독의 장기인데 고릴라의 열창으로는 관객들을 웃길 순 있어도 울리기 힘들 것 같다. 그러나 한국에서 가장 관객에 대해 잘 아는 감독인 김용화라면 해결책이 있을 것이다. 기대된다.

관련포스팅
미스터고 기대된다 

관련기사
강아지·말·고릴라..스크린에 '동물주인공' 뜬다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미정


작품소개

영화 ‘미스터고’는 주주동물원의 문제아인 수컷 고릴라가 우여곡절 끝에 프로야구팀에 들어가돼 슈퍼스타로 거듭나게 되는 과정을 담은 휴먼 코미디물이다. 극중에서 수컷 고릴라 미스터고와 사육사 미미와의 애틋한 우정도 함께 그려진다.


기대

킹콩

미녀와 야수


우려

고릴라가 주연


흥행예상

기대 > 우려


고릴라가 야구를 하는 영화가 나온다길래 처음엔 이게 무슨 소린가 싶었다. 당연히 걱정이 됐다. 아마 나뿐 아니라 대부분의 사람들은 야구하는 고릴라 영화가 흥행에 성공하리라고는 쉽게 생각하지 못할 것이다. 여자 관객들도 야구하는 고릴라를 좋아할 리가 없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곰곰이 생각해보니 고릴라 주연의 영화 중에 세계적인 빅히트작이 있었다. <킹콩>이다. <미녀와 야수>도 있다. <미녀와 야수>도 되고 <킹콩>도 되는데 <미스터고>라고 안 되란 법 없다. 어쩌면 여자 관객들도 야구하는 고릴라를 좋아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현재 CJ엔터테인먼트에서 투자를 검토 중이라는데 꼭 투자해줬으면 좋겠다. 야구하는 고릴라 영화는 <미스터고>가 세계 최초 아닌가? 게다가 감독은 <화려한 휴가>로 730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적 있는 김지훈이다. 이 정도면 한 번 해볼만 하지 않을까? 기대된다.


관련기사

고릴라 주연의 한국영화 나온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