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문 2위, 닌자어쌔신 3위…미국흥행  

<닌자 어쌔신>이 이렇게 잘 될 줄 몰랐다. 정지훈 선생님한테 미안하다.


이제 확실히 보여주셨으니 안티들도 더 이상은 부정적인 기사를 쓰지 않을 것 같다.
부디 엠블랙도 잘 되면 좋겠다. 화이팅~!

관련 포스팅
닌자 어쌔신 걱정된다
김용호 기자에게 정지훈이란?
앤잇굿 vs. 더타임즈 : 닌자 어쌔신에 대한 기대와 우려



Posted by 애드맨

앤잇굿 애드맨 : 닌자 어쌔신 걱정된다 [19]
vs.
영국 더타임즈 : '닌자 어쌔신'이 영국 일간지 더타임즈가 선정한 '2009 기대작 50'에 들었다  

긴장된다...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09.03.00.


줄거리

신화로만 여겨지는 비밀 사회, 오주누 일족(The Ozunu Clan)에서 암살자로 길러진 레이조(정지훈). 그는 닌자 암살단의 일원이다. 어느날 친구가 오주누 일족(The Ozunu Clan)에게 무자비한 죽음을 맞게 되자, 괴로워하던 레이조는 그들로부터 달아나 복수를 준비한다.


기대

월드스타 비


우려

반미, 반일 감정

뻔하고 무미건조한 줄거리


흥행예상

기대 < 우려


나는 잘 모르겠는데 어쨌든 비가 월드스타라니 기대가 안 되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우려가 더 많이 된다. 일단 비가 자기관리를 열심히 하며 최선을 다해 성실하게 살아왔다는 사실과 비가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의 흥행 성공은 아무런 관계가 없고 아무리 비가 몸을 멋있게 만들고 액션이 화려하더라도 비의 영어 발음 외엔 그 어떤 호기심도 자극하지 못하는 뻔하고 무미건조한 줄거리로는 흥행에 성공하기가 쉽지 않을 것 같기 때문이다. 설상가상으로 <닌자 어쌔신>이라는 제목 때문에 <청연>의 경우처럼 반일감정을 자극할 가능성이 있고 비의 헐리우드 진출작 1호 <스피드레이서>의 흥행성적을 보면 알 수 있듯 한국 사람이 헐리우드에 진출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흥행에 성공하는 것도 아니다. 특히나 요즘같이 미국이 우습게 보이는 분위기가 내년 3월로 예정된 개봉일까지 지속된다면 헐리우드 영화에 주연으로 출연했다는 사실은 뉴스꺼리도 안 될 것 같다. 걱정된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