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누가 누군지 알겠는데 초보자들은 진짜 누가 누군지 모르겠다.
많은 줄은 알았는데 이렇게 모아놓고 보니 진짜 많은 느낌이다.
걸그룹은 많으면 많을 수록 좋지만 좀 걱정된다.
 
관련기사
Posted by 애드맨

아찔하진 않았다. 비키니 자체에는 딱히 불만이 없지만 가까이서 찍은 사진은 정정당당한 포즈가 아니고 정정당당한 포즈의 사진은 멀리서 찍어서 본격적인 감상과 평가가 여의치 않기 때문이다. 만약 두 번째 사진에서 취한 포즈를 첫 번째 사진 정도의 거리에서 찍었다면 본격적인 감상과 평가가 가능했을 것이다. 세 번째 사진은 물속에서 찍힌 사진이라 비키니 사진 인정 불가다. 전체적으론 비키니가 아니라 그냥 수영복 느낌이다. 원래 남자들은 여자들이 비키니만 입었다고 아찔해하지는 않는 법이다. 남자들은 분위기에 약한 동물이라 몸빼 바지 하나에도 아찔해할 수 있지만 가인의 비키니 사진에서는 분위기가 느껴지지 않는다.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에서 등장한 한고은의 정정당당한 비키니와 비교해보면 금방 그 차이를 알 수 있다. 한고은의 비키니가 남성 시청자들을 아찔하게 만들 의도였다면 가인의 비키니는 그냥 싱가폴 수영장에 놀러 갔다 왔다는 사실을 증명하기 위한 것 이상의 의도는 없어 보인다. 본인이 싱가폴 수영장에서 지인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는 건 잘 알겠는데 잊을만하면 벌어지는 여배우들의 비키니 대결에 정면승부해보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참전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이렇게 여자 연예인들의 비키니 차림을 한꺼번에 모아놓고 비교 평가해보니 비키니 차림만으로도 비키니 주인의 성격이 대충이나마 짐작이 된다. 예를 들자면 한고은은 시원 시원한 것 같고 유인영은 지는 걸 싫어하는 것 같고 한채영은 소심해보이긴 한데 가진 자의 여유일 수도 있겠다. 비키니 대결에서 이기지 않아도 먹고 살 수 있으니까 그런 걸 수도 있겠다. 가인의 성격은 이번 싱가폴 비키니 사진 만으론 잘 모르겠다. 굳이 짐작해보자면 보수적이고 고민이 많은 편이라는 정도? 언젠가 여자 연예인들의 비키니 대결에 정면승부해보겠다는 마음가짐으로 비키니 몸매를 선보였을 때 다시 짐작해봐야겠다. 역시 한고은이 최고다. 당분간은 전설이 될 것 같다.


비키니 만족도

한고은 > 유인영 > 한채영 > 가인

 

관련포스팅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 2부를 보고...


관련기사

‘신불사’ 초반부터 여배우들 3色 비키니 섹시경쟁 ‘후끈’  


p.s. 왼쪽부터 한채영, 한고은, 유인영


Posted by 애드맨
방금 전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 2부를 보았다.
많이 웃을 수 있어서 좋았는데 그 중에선 댄스 파티 장면이 제일 웃겼다.

2부가 끝나고 나서 이 모든 게 과연 누구의 잘못인지 곰곰히 생각해보았다.

일단, 한고은은 잘못없다.


한채영도 잘못없다.

유인영도 잘못없다.

여자들은 잘못없다.

물론 송일국도 잘못없다.

그렇다면 누구의 잘못일까?
드라마의 경우는 사공이 워낙 많으므로 누구의 잘못인지 짐작조차 못하겠다.

모처럼의 기대작이었는데 흥행예상도 빗나갈 것 같다.
여러모로 안타까운데 한고은의 비키니 투혼이 빛이 바래버린 점이 가장 안타깝다.

암튼 비키니 대결의 최종 승자는 한고은이다. 상 주고 싶다.

비키니 만족도
한고은 > 유인영> 한채영

관련포스팅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 기대된다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 1부를 보고...  

Posted by 애드맨
비키니 입은 여성은 이제 여체를 사업 아이템으로 활용하는 원소스멀티 유즈 사업 전략의 하나로 자리잡았다. 비키니는 대중의 관심 유도, 쇼핑몰 홍보, 영화 홍보, 노래 홍보, 모바일 화보 등의 다양한 목적의 수단으로 활용 중이다.

남자들이야 당연히 좋아하고 여자들도 궁금해하기 때문이다.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비키니 입은 여성에게는 눈길이 한번 더 간다.


<소속사에서 시켰거나 어쨌거나 비키니를 사업 아이템으로 활용 중인 여성 연예인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이싱모델업과 모바일 화보계로 진출한 비키니녀가 이제는 결혼정보회사 홍보에도 이용된다.

<결혼정보회사에서 진행 중인 비키니 공개 구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문화 상품으로서의 비키니를 볼 때마다 생각나는 그곳이 있다.
이제는 갈래야 갈 수 없는 어느새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그곳.

그곳이야말로 비키니 공개 구애의 원조, 비키니 여성 상품화의 원산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곳을 떠난 여성들의 작년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도 음성 성매매를 걱정하며 시위 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