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 > 서부전선 > 탐정'으로 예상했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사도 > 탐정 > 서부전선' 이다.

이걸 틀릴 줄은 몰랐다. 당황스럽다.

관련 포스팅


Posted by 애드맨




19IPTV영화들의 조악한 완성도에 질려있던 차에 이준익 감독이 간만에 제대로 된 사극을 만들었다는 소문이 들려와 나도 감동 한 번 받아보려고 극장까지 갔는데 감동은 둘째 치고 뭐 그렇게까지 제대로도 아니었다. 부끄럽지만 역사에 무지한 편이라 사도세자가 뒤주에 갇혀서 죽은 사람이라는 사실 말고는 아는 바가 없어 송강호가 유아인을 왜 저렇게까지 못 잡아먹어서 안달인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 상식적으로 개그림이나 대님 때문에 그랬을 것 같지는 않다. 과거에 송강호와 신하들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도 넘 궁금했다. 나중에 다 설명해줄 줄 알았는데 그냥 끝나버려 당황스러웠다. 잘은 모르겠지만 대하드라마 분량의 사연이 있을 듯하다. 역사 공부하고 다시 보면 뭔가 다르려나? 막판에 유아인이 뒤주에 갇힌 상태로 송강호와 독백 비슷한 걸로 대화 아닌 대화 하는 장면이 제일 이상했고 유아인이 칼 들고 송강호를 찾아갔다가 그냥 돌아오는 장면도 이해가 되지 않았다. 송강호와 유아인의 연기 구경하는 재미로 버텼지 그 둘 아니었으면 지루했을 것 같다. 아니나 다를까 유아인의 퇴장 이후 엔딩까지 정말 지루했다. 소지섭의 분량이 너무 길었다. 딱히 역할도 없던데 왜 그렇게 오래 나왔는지 모르겠고 문근영 앞에서 춤 출 때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어떤 감정인지도 와 닿지 않았다. 그 씬 자체가 사족 느낌이다. 문근영은 노인 분장이 치명적으로 어색했다. 옥의 티 수준이었다. CG나 분장의 문제는 아닌 것 같고 얼굴 자체가 노인 분장이 안 어울리는 스타일 같다. 유아인이 대단했다. 향후 행보가 기대된다.



Posted by 애드맨






흥행순위 예상

사도 > 서부전선 > 탐정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