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정 : 더 비기닝’보다 잘 될 줄 알았는데 안 돼도 너무 안 됐길래 왜 안 됐는지 궁금해서 봤다. 남북코드, 초반 웃음 후반 눈물, 현직 탑스타와 라이징 스타, 스펙타클, 100억원대 제작비 등등 있을 건 다 있는데 결정적으로 재미가 없다. 기획 자체도 최근 남북관계와 어울리지 않는다. 늦어도 너무 늦었다. 전전 정권인 2000년대 중반쯤 ‘웰컴 투 동막골’보다 먼저 나왔으면 잘 됐을 수도 있었겠다. 영화 자체도 너무 모범적이랄까? 한국영화 특유의 흥행 공식에 한 치의 어긋남도 없어서인지 다 어디서 본 듯하고 뻔하고 식상하고 향후 전개도 지나치게 예상 가능해 궁금할 게 없었다. 궁금하질 않으니 흥미진진한 맛이 1도 없었다. 안 그래도 안 궁금 안 흥미진진인데 에피소드들의 톤앤매너마저 들쑥날쑥해 몰입이 힘들었다. 비밀문서와 탱크를 두고 옥신각신 티격태격 한다는 메인 설정도 장편 감으론 약했다. 러닝타임 30분 정도의 영화에나 어울릴 법한 설정이었다. 설경구와 여진구가 가벼운 배우들이 아닌데 설정이 약하다보니 그들이 연기한 캐릭터들도 얄팍하게 느껴졌다. 엔딩도 이상했다. 고민의 흔적은 느껴지지만 베스트는 아닌 것 같다.


관련 포스팅

사도 vs. 탐정 vs. 서부전선 흥행순위 예상 적중 실패


Posted by 애드맨




'사도 > 서부전선 > 탐정'으로 예상했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사도 > 탐정 > 서부전선' 이다.

이걸 틀릴 줄은 몰랐다. 당황스럽다.

관련 포스팅


Posted by 애드맨






흥행순위 예상

사도 > 서부전선 > 탐정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