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일
2017년 7월

 

흥행예상
기대 > 우려 

 

5월 한국영화 관객수가 작년에 비해 22.7%나 줄었다고 한다.

6월 한국영화도 별 거 없었으니 7월쯤이면 한국영화에 대한 갈증이 폭발할 것이다.

 

'군함도'는 7월 개봉이다.

8월 15일 광복절 전 천만 돌파는 확실하고 추석 연휴 쯤이면 이천만 돌파도 가능하겠다.

 

기대된다!

 

관련 포스팅
군함도 기대된다

 

p.s. 예고편


Posted by 애드맨




제주도가 배경이고 소지섭이 나온다고 해서 봤다. 예상대로 제주도랑 소지섭 감상은 원 없이 했는데 개인적으로는 장선우 감독의 물고기 카페가 로케라는 걸 빼면 딱히 인상적인 부분이 없어서 영화를 보는 내내 소지섭의 출연 이유와 영화의 정체를 추리하는데 바빴다. 캐스팅과 사이즈를 보면 독립영화는 아닌 것 같고 하나도 안 야한 걸 봐서는 19금 IPTV영화일 리도 없고 이야기가 너무 착하고 느슨해서 극장 개봉을 노리고 제작된 영화 같지도 않았다. 궁금증은 마지막에 엔드 크레딧을 보고 나서야 풀렸다. 네이버의 라인에서 투자 제작한 웹 드라마였던 것이다. 그제야 캐스팅에 대한 궁금증이 풀렸다. 비록 저예산 소품이지만 아시아에서 가장 이용률 높은 메신저인 라인이 투자, 제작 그리고 배급한다면 충분히 출연할 만 하다. 이야기가 회별로 나누어져 있지가 않아서 웹 드라마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 하긴 영화가 뭐 별 거 있나. 러닝타임만 적절하면 영화다. 어쩐지 잊을 만 하면 한 번씩 라인의 이모티콘 캐릭터들로 만들어진 소품들이 등장한다 했다. 영화(?)가 너무 밋밋해서 쭉 이어보기가 힘들었는데 그래도 막판엔 소지섭의 연기에 몰입이 됐다. 예술영화 수입도 하고 신인 작가도 밀어주고 등등 참 멋있는 배우다.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12.10.

작품소개
청부살인업체에 근무하면서 살인을 저지르던 남성이 사랑하는 여인을 위해 일을 그만두려다 동료들의 표적이 되는 내용을 그린 액션 멜로 영화.

기대
소지섭이 시스테마를 한다.

우려
줄거리가 굉장히 익숙하다.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최신 액션영화 흥행의 관건은 남자 주인공의 미모와 주인공이 어떤 무술을 하느냐이다. 이야기의 참신함이나 개연성이나 리얼리티나 핍진성 같은 건 그렇게까지 중요하지 않다. ‘아저씨’는 원빈이 칼리 아르니스라는 대중들에게 잘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뭔가 있어 보이는 무술을 했기 때문에 흥행에 성공했다. 만약 원빈이 복싱이나 합기도나 태권도를 했다면 그렇게까지 잘 되진 않았을 것이다. 소지섭이 복싱 선수로 나온 ‘오직 그대만’을 생각해보면 안다. 소지섭의 미모는 합격이지만 복싱이 문제였다. 칼리 아르니스를 했다면 조금이라도 더 잘 됐을 것이다. 그렇다면 ‘회사원’은 어떨까? 잘 될 것 같다. 기사에 따르면 소지섭이 러시아 특수부대의 전통 무술인 시스테마를 한다고 했기 때문이다. 시스테마는 대중들에게 잘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뭔가 있어 보이는 무술이라는 조건에 부합한다. 게다가 다른 나라도 아닌 러시아 특수부대의 무술이라고 하니까 확실히 뭔가 있어 보인다. 과연 어떤 무술인지 궁금해서 동영상도 찾아봤는데 진짜 강해보인다. 실탄 사격술까지 연마했는데 과연 실탄 사격술이 무엇인지도 궁금하다. 가을 개봉 영화답게 소지섭과 이미연의 로맨스도 있다고 한다. 남성 관객들 뿐만 아니라 소지섭같은 연하남과의 로맨스를 꿈꾸는 여성 관객들도 좋아할 것 같다. 기대된다.

관련 포스팅
[하반기 충무로 주력 상품] ‘사랑’으로 뜨거운 10월② 

p.s. 시스테마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봉일

2008.09.11.


메인카피

이기는 놈이 주인공이 된다..


줄거리

영화를 촬영하던 배우 장수타(강지환 扮)는 액션씬에서 욱하는 성질을 참지 못해 상대 배우를 폭행, 영화는 제작 중단 위기에 처한다. 또한 어떤 배우도 깡패 같은 배우 수타의 상대역에 나서지 않아 궁지에 몰린다. 그는 궁여지책으로 룸싸롱에서 사인을 해주며 알게 된 조직폭력배 넘버 투 이강패(소지섭 扮)를 찾아가 영화 출연을 제의한다.


누구도 모르게 영화 배우의 꿈을 갖고 있었던 강패는 수타의 제안에 흥미를 느끼며 출연에 응하는 대신 한가지 조건을 내건다. 액션씬은 연기가 아닌 실제 싸움을 하자는 것! 배우가 안되었으면 깡패 못지 않은 싸움 실력을 갖추었을 것이라 자신하는 수타 역시 이 조건을 받아들이고, 두 사람의 치열한 전쟁과도 같은 영화 촬영이 시작되는데...


기대

소지섭 주연

참신한 줄거리


우려

김기덕 제작
<영화는 영화다>라는 제목에서 느껴지는 선입견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영화는 영화다>라는 제목만 봤을 땐 요즘같은 세상에 보기드물게 고지식한 영화 근본주의자 출신 영화학과 졸업생이 만든 시시껄렁하고 무기력한 독립영화인줄 알았다. 그런데 포스터를 보니까 소지섭이 주연이길래 소지섭이 왠일로 독립영화에 출연했을까 궁금해서 줄거리를 찾아보았다. 맨 처음 줄거리를 읽고 나선 뭐 이런 말도 안 되는 장난같은 줄거리가 다 있나 싶어 당연히 망하겠거니 생각했었는데 <영화는 영화다>라는 제목에서 느껴졌던 선입견을 버리고 다시 한번 찬찬히 줄거리를 읽어보니 과연 누가 더 잘 싸울 지, 두 남자의 싸움은 어떤 식으로 진행될 지 궁금해졌다. 한마디로 재미있을 것 같았다. 특히나 예고편에서 소지섭과 강지환이 치고 박는 장면들은 남자가 봐도 너무 멋있어서 여성관객들도 좋아할게 뻔해 흥행도 잘 될 것 같다. 기대된다.

p.s. <영화는 영화다>라는 제목에서 느껴졌던 선입견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死: 피의 중간고사> 첫주 흥행성적 관련기사
스크린 절반 ‘고사’ 10만 VS ‘다크나이트’ 16만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 
<고死: 피의 중간고사> 개봉첫날 10만 관객 돌파, 흥행 청신호!
‘고死: 피의 중간고사’, 개봉 이틀만에 20만 관객 돌파
‘고사’ , ‘놈놈놈’ 등 제치고 한국영화 1일관객수 1위 

애드맨의 <고死: 피의 중간고사> 흥행예상
2008/05/23 
고사 기대된다[37]
2008/07/30  고사 : 피의 중간고사 기대된다[13]


<고死: 피의 중간고사>의 이범수가 7일 저녁 압구정동 시네시티 극장 8시 40분 <고死: 피의 중간고사> 상영에 친분이 있는 톱스타 70인을 초대해 함께 영화를 관람했다. 이범수가 초대한 스타들의 명단에는 초특급 한류스타 또한 3인 정도 포함되어 있다는 소문이 있었고 지난 '선상 호러파티'에 송승헌과 소지섭이 참석했던 점으로 미루어 이번 상영에도 함께하지 않을까 예상됐었다고 하는데 막상 <고死: 피의 중간고사> 상영회 현장 사진들을 보니 송승헌과 소지섭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바빴나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련기사 : 이범수 톱스타 70인 초대! 송승헌, 소지섭 볼 수 있을까?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지섭이 일본 영화 `게게게 노 기타로 천년의 저주노래(ゲゲゲの鬼太? 千年呪い歌)`에서 요괴로 변신했다. 웃자고 만든 영화는 아니겠지만 어째 제법 웃길 것 같다. 잘하면 오래도록 잊혀지지 않을 수도 있겠다. 걱정된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