ㅎㄷㄷ


p.s. 아깝다 ㅠㅜ


관련 포스팅

암살 걱정된다


Posted by 애드맨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줄거리만 봐선 잘 모르겠어서 예고편까지 봤는데도 잘 모르겠다. 감독이 최동훈이니 당연히 잘 만들었겠지만 잘 만들었다 해도 그닥 재미있을 것 같진 않다. 물론 최동훈의 전작이자 천만 영화 ‘도둑들’도 줄거리만으로 판단할 수 있는 영화는 아니었다. 그러나 캐스팅이 대박이었다. 화려하고 참신하고 근사했다. 캐스팅만으로도 막 보고 싶어지는 영화였다. ‘암살’도 캐스팅은 화려하고 근사하다. 그러나 참신한 맛이 없다. 대박 느낌은 아니다. 전지현이 전지현으로, 이정재가 이정재로, 하정우가 하정우로 나오는 느낌이다. 특히 전지현이 저격수로 나오는 설정은 이젠 식상하다. 저격수나 궁수는 맨날 여자였던 것 같다. 무엇보다 ‘암살’엔 김수현이 없다. 결과론적인 이야기지만 그 당시 김수현에게는 뭔가 특별한 게 있었다. 스크린에 김수현이 나올 때마다 여자 관객들을 중심으로 후끈 달아오르는 느낌이 분명 있었다. 남자가 봐도 매력 있었다. 7월 22일 개봉인데 16일엔 ‘픽셀’, 30일엔 ‘미션 임파서블’이 개봉한다. 포스터도 너무 용감(?)하다. 걱정된다.



관련 포스팅

도둑들 걱정된다


Posted by 애드맨

CJ E&M
마이 리틀 히어로, 베를린, 협상종결자, 감기, 설국열차, 라스트 스탠드, 지아이조2, AM 11:00, 공범, 전설의 주먹, 고령화 가족, 깡철이, 미라클, 뒷담화: 감독이 미쳤어요, 이야기, 롤러코스터, 집으로 가는 길

쇼박스
미스터고, 동창생, 용의자, 은밀하게 위대하게, 화이, 관상, 군도, 조선미녀삼총사, 박수건달, 나의 파파로티

롯데 엔터테인먼트
남쪽으로 튀어, 분노의 윤리학, 미나문방구, 전국노래자랑, 헤어지다, 무명인, 타짜2, 더 독, 무인지대, 겨울나그네, 온리유, 해적, 더 테러 라이브', 바카라, 방범 고동춘, 마이 라띠마, 톱스타, 레드2

NEW
7번방의 선물, 신세계, 감시, 숨바꼭질, 몽타주, 배우는 배우다, 무게, 클라우드 아틀라스

1위는 CJ E&M이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베를린, 설국열차, CGV..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해도 될 것 같다. 2위부터가 좀 고민 된다. 워낙에 쟁쟁한 기대작들이 많기 때문인데 그나마 쇼박스가 제일 유력해 보인다. ‘미스터고’라는 한 방이 있기 때문이다. 3D 영화라서 스틸 사진 몇 장으로는 결과물을 예측할 수 없고 한국 최초의 본격 3D 블록버스터라 ‘모 아니면 도’일 것 같긴 한데 왠지 ‘모’일 것 같다. 세상에 안 되도 되는 작품이 어디 있겠느냐만 워낙에 안 되면 안 되는 작품이라 안 되게 만들었을 리가 없을 것 같다. 3위부터는 솔직히 잘 모르겠더라. NEW의 라인업을 보면 어지간하면 다 잘 될 것 같긴 한데 어마어마하게 잘 될 만한 작품은 딱히 모르겠고, 롯데의 라인업을 보면 어지간하면 다 잘 될 분위기는 아니지만 분위기만 잘 타면 어마어마하게 잘 될 수도 있을 것 같은 작품이 눈에 뛴다. 한 두 작품이 어마어마하게 잘 될 확률과 어지간하면 다 잘 될 확률의 싸움인데 왠지 후자 쪽이 더 쉬워 보인다.

2013년 예상
CJ E&M > 쇼박스 > NEW > 롯데 엔터테인먼트

2012년
CJ E&M > 쇼박스 > 롯데 엔터테인먼트 > NEW

2011년
CJ E&M > 롯데 엔터테인먼트 > NEW > 소니픽쳐스 > 쇼박스 
 

Posted by 애드맨


김태희 감독님의 동거동락 소개 말투와 멘트가 너무 귀여우셔서 벌써부터 감독님의 차기작이 궁금해진다.

따뜻한 봄날이 오면 엄마랑 같이 손잡고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보라는 김태희 감독님의 말씀이 무척이나 따뜻하고 참신하시다. 김태희 감독님의 말씀대로 엄마랑 같이 손잡고 극장에 가서 영화를 관람하고 싶긴 하지만 아무래도 우리 엄마는 너도 이제 다 컸으니 영화 볼 돈은 줄테니까 엄마 좀 그만 괴롭히고 혼자서 보러 가라고 하실 것 같다.


혼자서는 보기 싫어서 누구랑 보러 갈까 고민하다가 쇼박스 제1회 감독의 꿈 공모전에 응모했다가 탈락한 친구가 떠올랐다. 그래서 친구에게 전화를 해봤는데 통화가 되지 않는다. 쇼박스 제1회 감독의 꿈 공모전 탈락하자마자 위로주를 사 준다고 만났는데 술을 진탕 퍼마시고 원통하다고 미친 놈처럼 꼬장을 부리길래 매정하게 길거리에 내버려두고 도망쳤던 게 마지막 기억이다. 그 날 이후로는 연락을 해 본 적이 없는데 만약 동거동락 상영 기간 내로 연락이 되면 그 친구와 함께 손을 잡고 동거동락을 보러 가야겠다.

그 날 술값은 내가 냈는데 영화까지 보여줘야 되려나?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개봉일

2008. 여름


줄거리

열강의 각축장이 되어버린 1930년대 중국 만주 벌판이 배경인 한국판 서부극.


기대

조용한 가족

김지운의 취향

정우성, 송강호, 이병헌의 조합


우려

서부극

장화, 홍련

넉달 전에 발표한 제작비가 110억원+알파. 지금은?;;;

메인투자와 배급권이 <쇼박스>에서 <CJ엔터테인먼트>로 넘어감


흥행예상

천만 이상 > 천만 이하



김지운 감독의 <놈놈놈>의 흥행 기준은 천만 관객 돌파 여부다. 마케팅 비용까지 포함하면 200억 가까이 될 수도 있는 본전은 그렇다쳐도 국민배우 송강호, 이병헌, 정우성을 한꺼번에 데려다 놓고 천만 관객 돌파는 커녕 간신히 손익분기만 맞춘다거나 손해를 본다면 두고 두고 놀림 꺼리가 될 수도 있다.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김지운 감독은 비록 초대박 작품은 없었지만 만드는 작품마다 안정된 수익률을 보장하며 흥행이면 흥행, 재미면 재미, 예술이면 예술 어느 하나 빠지지 않는다고 자부해왔는데 평소 친하게 지내던 봉준호 감독이 괴물로 천만 관객을 돌파하는 것을 보고 자신도 천만 감독으로 거듭나겠다고 이를 악물었다고 한다.


물론 사실인지 아닌지는 알 수 없지만 충분히 일리가 있는 소문이다. 내가 김지운 감독이래도 서울 관객 38만명을 동원한 <조용한 가족>으로 데뷔한 자신이 서울 관객 5만 7천명의 <플란다스의 개>로 데뷔한 봉준호 감독보다 못할 이유가 없다는 생각이 들 것이다. 데뷔작 스코어 차이가 7배가 넘으니 <놈놈놈>은 천만 관객 돌파는 물론이고 일본, 중국, 동남아까지 진출해 <괴물> 스코어의 7배인 최소 7천만 관객은 동원하고 미국 박스오피스까지 정복해야 직성이 풀릴 것 같다.


그러나 <괴물>과 <태극기 휘날리며>라는 두 편의 천만 영화를 투자, 배급한 적이 있는 쇼박스가 아직은 천만 관객 돌파 경험이 없는 CJ엔터테인먼트에 <놈놈놈>을 아무 생각 없이 넘겼을 것 같진 않고 과거 김지운 감독의 작품들과는 달리 다소 뜬금없어 보이는 서부극이라는 점도 불안하고 천만 영화는 하늘이 내린다는 말도 있지만 이미 송강호, 정우성, 이병헌 동시 캐스팅이라는 기적을 행하신 것만 봐도 김지운 감독의 천만 관객 돌파는 불가능해보이지 않는다.

생각해보니 송강호, 정우성, 이병헌 동시 캐스팅이 천만 관객 돌파보다 어려운 것 같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