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슈퍼맨이었던 사나이> 1위.<더게임> 2위.<원스어폰어타임> 3위.<라듸오데이즈> 4위일 것이라고 예상했었는데 신체강탈이라는 자극적 소재를 다룬 <더 게임>이 개봉 사흘째인 지난 2일까지 전국 33만 1000명(이하 배급사 추계)을 불러모아 최근 개봉작 중 1위를 차지했고 일제강점기 경성을 배경으로 한 코믹액션물 <원스어폰어타임>은 21만5000명. 황정민-전지현의 황금 콤비를 내세운 <슈퍼맨이었던 사나이>가 18만1000명으로 뒤를 이었다.

CJ엔터테인먼트 제작배급, 황정민, 전지현, 정윤철의 황금조합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아무런 의심없이 당연히 1등을 차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던 <슈퍼맨이었던 사나이>의 부진과 뇌를 바꾼다는 설정에 실소를 금치 못했고 두고 볼 것도 없이 망할 줄 알았던 <더 게임>의 선전을 보고 있노라니 민망하고 부끄럽다.

<더 게임>은 잘 될까?

뇌 이식이라는 설정 하나만 보고 어이없다고 비웃었던 <더 게임>의 변희봉 선생님에게 몰라봐서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싶다.

이번주에 개봉하는 <6년째 연애중>과 <마지막 선물>중에서는 <마지막 선물>이 더 잘 될 것 같다.
Posted by 애드맨

드디어 다음주에 <슈퍼맨이었던 사나이>, <라듸오데이즈>, <더게임>, <원스어폰어타임>이 동시 개봉한다.

지금까지의 분위기로는 CGV를 등에 업고 있는 슈퍼맨이었던 사나이가 우세해보였으나 막상 개봉날짜가 가까워지고 시사회를 통해 입소문이 퍼지고나니 딱히 어떤 영화가 압도적으로 우세한 분위기는 아니고 심지어는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이 1위 자리를 내놓지 않을 것이란 예상도 들려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월 25일 현재 맥스무비와 인터파크의 설문조사에 의하면 <라듸오데이즈>는 잘 될 수가 없는 분위기고 노인과 청년이 뇌를 바꾼다는 설정이 허무맹랑하다고 과소평가했던 <더 게임>의 순위가 높아 당황스럽지만 막상 영화 네편의 포스터를 한꺼번에 모아놓고 비교해보니 의외로 <더 게임>이 재밌을 것 같고 <라듸오데이즈>는 감이 잘 안온다. <슈퍼맨이었던 사나이>는 뻔해보이지만 그래도 1위는 할 것 같고 <원스어폰어타임>은 <라듸오데이즈>보다는 덜 심심해보인다.

다들 망하면 안되는 영화들이고 네 편 다 잘되기를 바라지만 굳이 <개봉 첫주> 박스오피스 순위를 예상해보자면 1위.<슈퍼맨이었던 사나이> 2위.<더게임> 3위.<원스어폰어타임> 4위.<라듸오데이즈> 이다. 굿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봉일

2008.01.31.


메인카피

나는 오늘 슈퍼맨을 보았습니다


줄거리

시청률 대박을 꿈꾸는 휴먼 다큐 PD가 자신을 슈퍼맨이라고 믿는 한 엉뚱한 사나이를 취재하면서 시작되는 유쾌하고 따뜻한 감동의 휴먼드라마.


기대

CJ엔터테인먼트 자체제작 1호 <위대한 유산>          2,251,491명

CJ엔터테인먼트 자체제작 2호 <검은집>                  1,410,000명

CJ엔터테인먼트 자체제작 3호 <슈퍼맨이었던 사나이>


우려

1월 24일 개봉 <클로버필드>의 초대박


흥행예상

1,500,000이상 > 1,500,000이하



할인마트나 편의점 등의 유통업체에서 PB상품을 도입하듯 한국 최고의 영화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에서도 세 번째 자체제작 영화 <슈퍼맨이었던 사나이> 개봉을 준비하고 있다.


자체제작 작품 1호 <위대한유산>과 2호 <검은집>이 잘됐으니 <슈퍼맨이었던 사나이>도 별 이변이 없는 한 잘 될 것이다. CGV라고 CJ엔터테인먼트 영화를 무조건 틀어주지는 않는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팔은 안으로 굽는 법이니 같은 날 개봉하는 다른 배급사의 영화들인 <더 게임>, <원스어폰어타임>, <라듸오데이즈>에 스크린을 더 주지는 않을 것이다.


일반 유통업체에서는 PB상품을 도입하면 시장 점유율에 상관없이 유통업체가 NB제조업체들로부터 얻을 수 있는 마진은 더 많아진다고 한다. PB상품의 점유율이 미미하더라도 광고지나 진열, 매대에서 NB상품 공간을 줄이고 PB상품을 배치하는 등의 방법으로 협상 조건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CJ엔터테인먼트같은 대기업 투자 배급사가 제작까지 나설 경우 중소 영화 제작사의 입지가 흔들리고, 대기업이 쥐락펴락하는 수직계열화 현상이 더 심각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는데 얼마 전 투자배급사 대표님들의 인터뷰를 보니 올해부터는 제작사의 프리 프로덕션 단계부터 적극적으로 참여할 생각이고 시나리오 완성 단계에서 제안을 받기보다 시작 단계부터 제작사와 함께 의논하겠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각 제작사들은 일년에 많아야 한 두 편을 만들지만 대기업 투자 배급사는 수십편을 개봉시키므로 노하우가 더 쌓일 수밖에 없고 그 노하우를 공유하고 싶다는 의미라니 절로 고개가 끄덕여진다.


그래서 CJ엔터테인먼트 세 번째 자체제작 작품 <슈퍼맨이었던 사나이>도 잘 될 것 같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