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코'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4.15 자살적 흥행예상 이론과 자기실현적 흥행예상 이론
  2. 2008.04.03 식코 걱정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3일 개봉된 <식코>가 2만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했다. 총 관객 수의 16%를 단체관람객이 점유하고 있어 <식코> 보기 운동이 영화 흥행에 큰 영향을 미쳤고 이는 장기상영으로 이어질 예정이라고 한다. 반면 3월 27일에 개봉한 <동거, 동락>은 오천명이 조금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실패했고, 웰메이드 로맨스라는 소문이 자자한 <경축! 우리사랑>은 지난 9일에 개봉해 사천명이 조금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저조한 흥행성적을 기록했다.

<식코>의 흥행부진을 예상했었는데 예상이 어긋나서 다행이고 <동거, 동락>과 <경축! 우리사랑>의 흥행부진을 예상했었는데 예상이 적중해서 안타깝다. 김태희 감독님과 오점균 감독님에게도 미안하다. 김태희 감독님은 25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처음으로 흥행실패라는 영화인생의 암초를 만나 여린 마음에 얼마나 놀랐을 지 걱정이 되고 오점균 감독님과는 개인적으로 잠깐이나마 인연이 있었는데 미안한 일도 있고 해서 이번 영화가 꼭 잘 되길 바랬지만 그저 안타까울 뿐이다.

<추격자>같이 잘 될 거라고 예상했던 영화들의 흥행예상이 적중하면 뿌듯하고 보람도 있지만 흥행예상이 적중해도 기분이 안 좋을 경우가 있는데 바로 <동거, 동락>이나 <경축! 우리사랑>처럼 잘 되길 진심으로 바라기는 하지만 안 될 것 같다고 예상했던 영화들이 실제로 흥행성적이 저조했을 경우이다. 나의 흥행예상이 관객들의 영화 선택에 영향을 주어 관객들이 그 영향에 따른 행위를 한 결과 나의 흥행 예상이 참인 것으로 드러나게 되는 <자기실현적 흥행예상 이론>의 경우에 부합하지는 않겠지만 어쩐지 내가 흥행이 안 될 것이라고 예상했기 때문에 흥행이 안 된 것 같은 찝찝한 기분이 들기 때문이다. 내가 흥행이 우려된다고 예상했던 흥행예상 포스팅 때문에 원래 보려던 영화를 보지 않기로 결정한 관객이 있을 리는 없겠지만 그래도 조금은 미안하다.

물론 반대의 경우도 있다. <우생순>같이 잘되기를 바라지만 안 될 거라고 예상했던 영화의 흥행예상이 어긋났을 경우이다. 흥행예상이 어긋나서 쪽팔린 건 조금 있지만 흥행예상이 어긋나서 진심으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나의 흥행예상이 관객들의 영화 선택에 영향을 주어 관객들이 그 영향에 따른 행위를 의식적으로 거부한 결과 나의 흥행 예상이 거짓인 것으로 드러나게 되는 <자살적 흥행예상 이론>의 경우에 부합하지는 않겠지만 어쩐지 내가 흥행이 안 될 것이라고 예상했기 때문에 흥행이 잘 된 것 같아 뿌듯할 때가 있다. 내가 흥행이 우려된다고 예상했던 흥행예상 포스팅 때문에 너 따위가 뭔데 흥행을 예상하냐는 반발심이 생겨 원래는 볼 생각이 없었던 영화를 보기로 결정한 관객이 있을 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진실은 알 수 없지만 왠지 그럴 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면 정말로 기분이 산캐해진다.

사실 <식코>의 흥행결과는 나의 흥행예상 포스팅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겠지만 어쩐지 <자살적 흥행예상 이론>의 경우에 부합하는 것 같아 기분이 좋아질라 그런다. 부디 어제까지 사천명이 조금 넘는 관객을 동원한 <경축! 우리사랑>도 이번 주에는 분발해서 <자살적 흥행예상 이론>의 경우에 부합하면 좋겠다.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봉일

2008.04.03.


메인카피

돈 없으면 죽으란 말이오?


줄거리

가장 잘 산다는 나라의 돈뜯고 또 돈먹기! 돈 없으면 죽어야 하는 세상을 고발한다! 영화 제작자이자 감독인 마이클 무어가 미국 민간 의료 보험 조직인 건강관리기구(HMO)의 부조리적 폐해의 충격적인 이면을 폭로하며 열악하고도 무책임한 제도에의 신랄한 비판을 서슴지 않는다. 수익논리에 사로잡혀 이윤을 극대화하기 위해 필요한 헬스 케어 서비스도 생략하는 미국의 의료보험제도의 진실은 돈 없고 병력이 있는 환자를 의료제도의 사각지대에 방치하여 결국 죽음으로 내몰고 있었던 것. 지상 최대 낙원이라 선전되는 미국 사회의 의료시스템을 캐나다, 프랑스, 영국, 쿠바 등의 국가의 의료보장제도와 비교하며 완벽하게 포장된 미국 사회의 허와 실을 마이클 무어 감독 특유의 도발적 직설화법으로 벗겨낸다.


기대

당연지정제 폐지와 의료보험 민영화는 '서민 의료재앙'을 불러온다

vs. 우리도 싱가폴처럼 의료산업을 미래의 성장 동력으로 키워야 한다


우려

정작 식코를 봐야 할 관객들은 식코를 안 볼 것 같다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창조한국당 문국현 대표와 창조한국당의 지역, 비례대표 후보자, 지지자들은 4일(금) 오전 9시 30분부터 프리머스 시네마 연신내(357-5900, 은평을 지역구내에 위치)에서 미국 민간의료보험의 폐해를 고발해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 '식코'(SIKCO) 를 관람할 예정이라고 한다. 그러나 의료보험민영화 논란이 아무리 거세진다 해도 식코의 흥행과는 아무런 상관도 없을 것 같다. 먹고 살기도 바빠 죽겠는데 간만에 극장까지 가서 요즘 한참 논란이 되고 있는 의료보험민영화에 대해 공부해보겠다고 식코를 관람할 관객의 수가 몇 명이나 될까?


p.s. 설리반의 여행이 생각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