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평론가 평점이 하도 흉흉해서 제주도 유행을 등에 업고 날림 졸속으로 만든 ‘나쁜 놈은 죽는다’ 같은 웃기는 짜장면 같은 영화인줄 알았는데 막상 보니 전혀 아니다. 잊을 만 하면 한 번 씩 오글거리고 유치하고 시종일관 헐렁하긴 하지만 미덕이 확실한 영화다. 바로 여배우들의 미모다. 한 명도 빼놓지 않고 다 예뻤다. 근래 한국영화나 드라마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일명 ‘남자들이 좋아하는 스타일’들이어서 더 반가웠다. 한국영화나 드라마에 이런 스타일의 미녀들이 대거 등장하는 게 흔한 일이 아니므로 충분히 미덕으로 봐줄 수 있다. 감독의 여자 취향 하나만큼은 확실히 알 수 있었다. 취향이 매우 대중적이고 노말 하신 것 같다. 문제는 이런 스타일의 미녀들은 여자 관객들이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손익분기점이 정확히 얼마인지는 모르겠지만 8월 25일 개봉 이후 오늘까지의 박스 오피스가 6만에 불과한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흥행에 실패한 것이다. 노출과 베드씬이 없어서 IPTV 시장에서도 별 볼일 없을 것이다.


최근 한국영화와 드라마에서 이런 스타일의 미녀들을 점점 보기 힘들어지는 게 다 이유가 있는 것이다. 쉽게 말하자면 이런 스타일의 미녀들은 공효진, 배두나, 김고은, 박소담 등등의 미녀들과는 같은 길을 걸을 수 없다. 문화 산업의 메인 고객층인 여성 팬들의 지지를 기대할 수 없는 것이다. 네이버에 올라온 평론가 평점들만 봐도 알 수 있다. 총 혹평 2개, 호평 1개가 올라와 있는데 혹평 2개는 여자 평론가가, 호평 1개는 남자 평론가가 남겼다. 충분히 납득된다. 40대 아저씨들이 어리고 예쁜 여자들과 헬렐레하며 힐링하는 이야기를 여자 평론가가 좋아할 수는 없는 것이다. 중년 남자의 로망이 너무 적나라하게 구현되어 있어 남자인 내가 봐도 민망할 정도였다. 물론 싫지는 않았지만. 여자 평론가들의 혹평의 이유로는 연출이 엉망이고 웃기지도 않고 힐링도 안 된다 등등이 있는데 나는 다른 건 몰라도 힐링에 대해서는 동의할 수 없다. 남자 관객들에겐 가능하다. 완성도에 대한 기대를 내려놓고 마음을 비우고 본다면 충분히 힐링 할 수 있다. 나는 힐링됐다. 남자들의 우정도 충분히 감동적이었다. 아름다운 영화였다.


관련 포스팅

진예림, 손예진의 ‘나쁜 놈은 죽는다’를 보고..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15.03.05.

 

줄거리

조선 개국 7, 왕자의 난 역사가 거부한 핏빛 기록

 

메인카피

1398, 태조 이성계는 제 손에 피를 묻혀 개국을 일군 왕자 이방원(장혁)이 아닌 어린 막내 아들을 정도전의 비호 하에 세자로 책봉하고, 왕좌와 권력을 둘러 싼 핏빛 싸움이 예고된다. 한편, 정도전의 사위이자 태조의 사위 진(강하늘)을 아들로 둔 장군 김민재(신하균)는 북의 여진족과 남의 왜구로부터 끊임없이 위태로운 조선의 국경선을 지켜낸 공로로 군 총사령관이 된다. 왕이 될 수 없었던 왕자 이방원, 여진족 어미 소생으로 정도전의 개로 불린 민재와 그의 친자가 아니라는 비밀 속에 쾌락만을 쫓는 부마 진. 민재는 어미를 닮은 모습의 기녀 가희(강한나)에게서 난생 처음 지키고 싶은 제 것을 발견한다. 하지만 그의 최초의 반역, 야망의 시대를 거스르는 그의 순수는 난세의 한 가운데 선 세 남자와 막 태어난 왕국 조선의 운명을 바꿀 피 바람을 불러온다.

 

기대

입소문이 범상치 않다.

 

우려

스타급 배우들은 야해지는 데 한계가 있다.

 

흥행예상

기대 > 우려

 

마담 뺑덕에서의 정우성을 보면 알겠지만 스타급 배우들은 야해지는데 한계가 있다. 보통은 그냥 시늉만 낸다. 특히 스타급 여배우는 본의든 타의든 야해지는 게 불가능하다. 신하균, 장혁도 스타급 배우들이므로 한계가 있으리라 생각했다. 그러나 리뷰 기사들을 읽어보니 이번엔 좀 다를 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기사 제목부터 범상치 않다. 베드신의, 베드신에 의한, 베드신을 위한 순수의 시대’, 욕정만 가득찬 순수의 시대이 정도 제목의 기사가 가능할 정도면 적어도 시늉만 내진 않은 것 같다. 기사 내용도 요즘 보기 드물게 적나라하다. 메이저 상업영화지만 19IPTV영화 뺨 칠 것 같다. 곰곰이 생각해보니 신하균은 스타 이전에 배우였다. 감질나게 시늉만 내진 않았을 것이다. 이제 관건은 여배우다. 연기가 안 되는 상태에서 노출만 하러 나왔다면 남자 배우가 아무리 잘 해줘도 임팩트가 부족할 것이다. 그런데 검색해보니 어딘지 모르게 낯이 익다. 부산국제영화제 레드 카펫에서 처음으로 유명해지긴 했지만 개인적으로는 그보다 훨씬 전에 유튜브 단편영화에서 먼저 접하고 그녀의 연기에 대한 감상을 올린 적이 있다. 느낌 있는 배우였다. 하도 오래 전이라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적어도 시늉만 내는 스타일은 아니었다. 기대된다.

 

관련 포스팅

'마담 뺑덕'을 보고..

모두들 사랑한다 말합니다 기대된다

앤잇굿 선정 2014년 올해의 여배우 베스트2

 

관련 기사

욕정만 가득찬 순수의 시대

베드신의, 베드신에 의한, 베드신을 위한 순수의 시대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봉일
2008.01.31.

메인카피
인생을 건 최대의 도박

줄거리
견딜 수 있겠는가? 뇌를, 아니 몸을 강탈당한다면. 재벌 노인과 천애 고아가 벌이는 위험천만한 게임을 강력한 긴장과 박력으로 구성한 니타 타츠오의 <체인지>를 윤인호 감독이 <더 게임>이라는 제목으로 영화화했다. ‘부귀영화’의 박창현 대표가 “지금처럼 판권 사재기 현상이 없던 2003년에 비교적 싸게” 판권을 구입했다. “원작이 워낙 기승전결이 뚜렷해 영화적 감성이나 메시지만 집어넣으면 되는 장점” 때문에 <체인지>를 선택하게 됐다고.
 
기대
신하균, 변희봉, 이혜영의 연기대결

우려
뇌를 바꿔치기;; 뇌전환수술? 미래 의학??
전세계적인 대박을 예상한다는 클로버필드 1.24. 개봉
슈퍼맨이었던 사나이(CJ엔터), 원스어폰어타임(SKT-CH엔터), 라듸오데이즈(KT-싸이더스FNH)와 1.31. 동시 개봉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신하균, 변희봉, 이혜영의 연기 대결은 기대되지만 뇌 전환수술은 아무리 생각해도 뜬금없다. 설득력이 관건일텐데 리얼리즘과 핍진성을 중시하는 한국에서 과연 얼마나 많은 수의 관객들이 뇌전환수술 설정을 받아들일지 모르겠다. 영화가 좋고 나쁨을 떠나 1월 31일 개봉이면 전세계적인 대박이 예상되는 클로버필드와의 경쟁도 우려되지만 같은 날 무려 세편의 한국영화가 개봉한다. 슈퍼맨이었던 사나이는 CJ엔터테인먼트 배급, 원스어폰어타임은 SKT-CH엔터테인먼트 배급, 라듸오데이즈는 KT-싸이더스FNH 배급인데 더게임의 배급사인 프라인 엔터테인먼트에서는 극장을 몇개나 확보할 수 있을지도 궁금하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