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씨'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05.26 이동진의 '아가씨' 별점수 예상 적중 실패
  2. 2016.05.17 박찬욱의 '아가씨' 기대된다



검은 유머? 회색 플롯? 붉은 감정?


'곡성'이 다섯개라 '아가씨'도 다섯개 예상했는데 네개 줬다. 실패.


관련 포스팅

아가씨 기대된다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16.06.01.


흥행예상

기대 > 우려


‘곡성’은 간만에 영화 외적으로 흥미진진한 한국영화였다. 특히나 영화 한 편에 이 정도로 인터넷이 후끈 달아오른 게 얼마만인지 모르겠다. 즐거웠다. 여러모로 흥미진진했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흥미진진했던 순간은 이동진이 별 다섯 개 만점을 줬을 때다. 물론 이동진 말고도 거의 모든 평론가와 기자들이 별점을 후하게 준 편이지만 중요한 건 이동진이 별 다섯 개를 줬다는 것이다. 만약 이동진이 별 다섯 개가 아니라 세 개나 네 개를 줬다면 이동진 외 평론가와 기자들 전부가 단 한 명도 빼지 않고 별 다섯 개를 줬더라도 이 정도의 이슈몰이는 안 됐을 것이다. 난 이동진이 별 다섯 개를 줬지만 영화가 흥행에는 실패할 줄 알았다. 영화를 봤지만 아무리 따져 봐도 흥행에 성공할 영화는 아닌 것 같았고 인터넷 반응을 살펴보니 관객 반응도 썩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적어도 평론가와 기자들보단 별로였다. 그런데도 흥행에는 성공했다. 지금 이 기세대로라면 오백만은 가뿐히 넘을 것이다. 이동진이 별 다섯 개를 줬으니 별 하나에 백만씩 든 셈이다. 평론가가 좋아하는 영화는 흥행에 실패한다는 속설 비슷한 게 있었는데 이동진은 예외가 됐다. 이동진이 다 이긴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궁금한 건 다다음주쯤 개봉하는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에는 과연 이동진이 별 점을 몇 개 줄 것이냐다. 만약 내가 이동진이라면 ‘곡성’을 아무리 좋게 봤어도 조만간 개봉할 ‘아가씨’를 위해 별 점을 한 개 정도 아꼈을 것 같다. 네 개만 줬을 것이다. ‘곡성’에 별 네 개, ‘아가씨’에 별 다섯 개라면 모두가 아무런 논란의 여지없이 화기애애 훈훈 해피 했을 것이다. 그런데 ‘곡성’에 이미 별 다섯 개를 줘 버린 게 문제(?)다. 이제 ‘아가씨’에도 별 다섯 개를 주지 않으면 그림이 이상해질 것 같다. 게다가 ‘아가씨’는 칸느 경쟁 부문 초청작이다. 칸느라고 다 똑같은 칸느가 아니다. 물론 이동진이 그런 영화 외적인 이유로 별점을 주는 평론가가 아니라는 걸 알지만 영화 개봉 후 감독과 배우들을 모시고 GV도 진행해야 되는 입장에서 ‘아가씨’의 별점이 ‘곡성’보다 적다면 GV 무대 뒤 분위기가 불편해질 지도 모르는 걸 생각하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 그런데 ‘아가씨’에 ‘곡성’이랑 똑같이 별 다섯 개를 준다 해도 뭔가 이상하다. 별점 평가라는 게 그래서 어딘지 모르게 석연찮은 구석이 있는 것이다. 주는 이나 받는 이나 (보는 이도) 마찬가지다. 동급으로 분류해줬다는 또는 분류 당했다는 얘긴가?


암튼 여러모로 ‘아가씨’의 흥행 여부보다 이동진의 별 점 수가 더 궁금해졌는데 조심스럽게 별 다섯 개 예상해본다. 관객도 별 하나에 백만씩 오백만쯤 들 것 같다.


p.s.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