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자>는 대박이었다. <친정엄마>도 대박날 것 같다. 모녀 시한부 영화는 100% 대박이므로 꾸준히 만들어 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런데 <애자>는 엄마가 시한부고 <친정엄마>는 딸이 시한부다. 그렇다면 다음 모녀 시한부 영화에선 누가 시한부로 나올까? 엄마가 시한부면 <애자>, 딸이 시한부면 <친정엄마> 따라했다는 얘기가 나올 것 같다. 누구를 시한부로 하든 따라했다는 얘기를 피할 수 없을 것 같다. 그렇다면 엄마와 딸이 둘 다 시한부면 어떨까? 두 배로 슬플까? 그러고보니 예전에 남녀 주인공이 둘 다 시한부였던 <연리지>라는 영화가 있었다. 둘 다 시한부면 두 배로 슬프리라는 계산에서 나온 기획이었을까? 만약 엄마와 딸이 둘 다 시한부면 <애자>+<친정엄마>급의 대박이 터질 지 아니면 <연리지>처럼 될지 궁금하다.

관련포스팅
애자 기대된다 
친정엄마 기대된다
지진 영화 기대된다 

p.s.

Posted by 애드맨

애자 기대된다 vs. 이태원 살인사건 걱정된다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09년 9월 9일

메인카피
올가을, 그녀에게 과연 무슨 일이?!

줄거리
세상 무서울 것 없는 대한민국 대표 청춘막장 스물 아홉 박애자! 해병대도 못잡는 그녀를 잡는 단 한 사람, 인생끝물 쉰 아홉 최영희! 고등학교 시절 ‘부산의 톨스토이’로 이름을 날렸던 박애자. 소설가의 꿈을 품고 서울로 상경했지만 고리짝적 지방신문 당선 경력과 바람둥이 남자친구, 산더미 같은 빚만 남은 스물 아홉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갑갑한 상황에서도 깡다구 하나는 죽지 않은 그녀의 유일무이한 적수는 바로 엄마 영희! 눈만 뜨면 ‘소설 써서 빤스 한 장이라도 사봤나!’고 구박하는 엄마에게 회심의 일격을 준비하고 있던 애자는 오빠의 결혼식에서 상상초월의(?) 이벤트를 벌이고, 결혼식은 아수라장이 된다. 통쾌한 복수를 마치고 콧노래를 부르며 귀가하던 그녀에게 영희가 쓰러졌다는 연락이 오고, 병원으로 달려간 그녀에겐 더욱 놀랄 소식이 기다리고 있었는데… 상상도 하지 못한 엄마의 이별 통보.. 있을 땐 성가시고, 없을 땐 그립기만 했던… “과연 내가, 그녀 없이 살수 있을까요?”

기대
천혜의 개봉환경
가을에는 눈물영화

우려
신종플루
남자 관객들의 외면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사실 <애자> 포스팅은 이번이 세 번째다. 첫 번째 포스팅은 <애자 걱정된다> 였다. 영화가 아무리 재밌다해도 신종플루 때문에 사람들이 극장에 안 갈 것 같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포스팅을 올려놓고 보니 어쩐지 신종플루가 유행한다해도 사람들은 극장에 갈 것 같다는 느낌이 왔다. 그래서 일단은 삭제해버렸다. 며칠 후 두 번째 포스팅을 작성했다. 이번에도 역시 <애자 걱정된다>였다. 영화가 아무리 재밌다 해도 여자들의 이야기라 남자 관객들의 외면을 받을 것 같았기 때문이다. <애자> 블로그에 가보니 <과속스캔들> 관련 마케팅을 펼치고 있던데 한쪽 ‘성’만의 지지로는 <과속스캔들> 정도의 대박은 어려워보였다. 그런데 막상 포스팅을 올려놓고 경쟁작들의 면면을 살펴보니 어쩐지 내 생각이 틀릴 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왜냐하면 <애자>가 개봉할 때쯤엔 이렇다 할 만한 경쟁작이 없기 때문이다. <해운대>나 <국가대표>는 이미 볼 사람은 다 본 상황이고 <애자>보다 하루 뒤에 개봉하는 <이태원 살인사건>과 <황금시대>는 <애자>와는 관객층이 겹치지 않는다. 만약 <내 사랑 내 곁에>와 개봉일이 겹친다면 또 모르겠지만 지금 이대로라면 말 그대로 천혜의 개봉환경을 갖춘 셈이다. 영화가 아무리 뻔해보이고 남자들이 외면할 것 같다해도 주식에서 재료보다는 수급이 우선한다는 말이 있는 것처럼 영화 흥행에서는 작품 자체보다는 경쟁작들과 관련된 개봉환경이 더 중요한 것이다. 무엇보다 가을에는 역시 울리는 영화가 대세다. 기대된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