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경이까진 오케이다.
맥주를 즐기는 평범한 남자 소비자들은 재경일 좋아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조인성은 모르겠다.
평범한 남자 소비자들은 조인성에게 감정이입과 대리만족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아무리 조인성이여도 그렇지 너무 즐거워보여서 실망했다.
잠깐이나마 '고마워 다행이야'의 주인공 마음을 알 것 같았다.
상대가 상대이니만큼 질투도 안 난다.

올 여름은 맥스다.

관련 포스팅
고마워 다행이야 걱정된다

관련 기사
조인성, 걸그룹 멤버와 포옹…바닷가 비키니女 정체는? 
Posted by 애드맨

2008/10/15
 
쌍화점 기대된다[9]

나는 작년 10월 부터 <쌍화점>의 흥행성공을 예상하고 있었다.
악평도 없지는 않지만 적어도 1월 말까지는 경쟁작이 없다.

확실히 이젠 알 것 같다.

관련기사 : 쌍화점 '대박 정점' 찍을까 개봉 6일만에 관객 127만558명 
Posted by 애드맨

2008/10/15   쌍화점 기대된다[9]
 

유하는 <쌍화점> 시사회 후 “영화 감각의 제국 이상을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영화를 잘 만드는 것과 <감각의 제국> 이상을 하는 것은 다른 얘기다. 아무리 유하가 영화를 잘 만들고 <쌍화점>이 걸작이라도 <쌍화점>처럼 남자 두명이 등장하는 사랑 이야기로는 <감각의 제국> 이상을 한다는 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왜냐하면 <감각의 제국>에는 달걀이 사다의 그곳에 쏙 들어갔다가 다시 나오는 장면이 있는데 이런 장면은 남자의 신체구조상 불가능하다. 게다가 <감각의 제국> 이상을 하려면 영화를 <감각의 제국>보다 잘 만드는 건 기본이고 달걀 장면을 능가하는 뭔가도 있어야 하는데 역시 한국 상업영화에서는 불가능하다. 아무리 조인성이 유하를 믿고 따른다지만 <감각의 제국> 이상을 하려 했다면 조인성부터 도망갔을 것이다. 유하가 영화는 잘 만들었겠지만 영화를 잘 만드는 것과 <감각의 제국> 이상을 하는 것은 다른 얘기다. 그래도 <쌍화점>은 기대된다.

관련기사 : 쌍화점 너무 야해? 감각의 제국 넘고 싶었다!

p.s.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08.00.00.


줄거리

원나라의 정치적 지배를 받던 고려 말, 왕권을 강화하려는 고려 왕과 왕이 총애하는 호위무사 ‘홍림’을 수장으로 한 36인의 미소년 친위부대 ‘건룡위’, 그리고 원나라 출신의 왕비를 둘러싼 사랑과 배신을 그린 영화.


기대

유하 감독


우려

우려 안 된다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잘 될 것 같다. 조인성과 주진모의 베드신이나 송지효의 헤어누드가 나올 지도 모르기 때문이 아니라 유하 감독의 차기작이기 때문이다. 한국영화 역사상 어쩌다 한 두 번 흥행에 성공한 영화를 만든 감독은 수도 없이 많지만 세 번 연속으로 비평과 흥행의 두 마리 토끼를 잡는데 성공한 감독은 거의 없다. 그런데 유하 감독이 바로 그런 감독이다. 필모그래피 전체에서 흥행에 성공한 영화가 세 편 있는 게 아니라 세 번 연속으로 흥행에 성공했다는 사실이 중요하다. 만약 <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 한다>가 <말죽거리 잔혹사>나 <비열한 거리> 이후의 작품이라면 <쌍화점>을 이렇게까지 맹목적으로 기대하진 않았을 것이다. 세 편 연속으로 비평과 흥행의 두 마리 토끼를 잡는데 성공했다는 사실은 네 번째 영화로도 비평과 흥행의 두 마리 토끼를 잡는데 성공한다는 뜻이다. 기대된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