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 포스팅

'좋아해줘'를 보고..

강동원의 '검사외전'을 보고..

안재홍, 전미선의 '위대한 소원'을 보고..

앤인굿 선정 2015년 한국영화 베스트13




Posted by 애드맨




화려한 캐스팅에 비해 이상하게 안 끌리는 영화였다. 포스터에 나온 남자 셋, 여자 셋이 티격태격하다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가 다 일 것 같아 궁금하지 않았다고나 할까? 엊그제 IPTV에 올라와서 별 기대 없이 봤는데 막상 보니 영화 자체는 예상보다 훌륭했다. 이런 로맨틱 코미디 흔치 않다. 최소 지난 10여 년간 나온 로맨틱 코미디 중에서는 거의 탑일 것이다. 남자 셋, 여자 셋이 티격태격하다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가 다인 건 맞는데 영화가 전반적으로 우아하고 고급스럽고 품위가 넘치면서 센스도 있다. 로맨틱 코미디 장르의 전문가들이 모여서 작정하고 만든 느낌? 배우들 입장에선 시나리오 괜찮고 스타 이미지 손상될 일 없고 배급사도 빠방한 가운데 본인들이 평소 잘 하던 걸 잘 하기만 하면 됐으니 안 할 이유가 없었을 것 같다. 해 볼만하다 싶었을 것이다. 영화가 대박까진 아니더라도 망하진 않을 거란 생각에 안심도 됐을 것이다. 문제는 최종 관객 수가 85만이 채 안 되는 걸 보니 관객들 입장에선 굳이 돈 내고 보러 가고 싶은 마음이 들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이 정도 캐스팅에 배급사면 170만은 넘기는 게 맞다. 자연스럽게 ‘검사외전’과 비교가 됐다. ‘검사외전’은 웰 메이드는 아니었지만 강동원 혼자 스타 이미지를 걸고 도박을 걸어서 대박이 난 케이스이기 때문이다. 심지어는 강동원이 무명의 여배우를 상대로 베드씬 비스무리 것도 감행했다. 말 그대로 영화를 위해 온 몸을 던진 것이다. ‘좋아해줘’를 보고 나니 새삼 강동원이 얼마나 대단한 모험을 했는지 알 것 같았다. 이솜 잘 하더라. 다음 작품도 기대된다.



관련 포스팅

강동원의 ‘검사외전’을 보고..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