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예상

기대 > 우려

 

9월 27일 개봉이고 9월 30일부터 10월 9일까지 연휴다.

 

천만 넘을 것 같다.

 

Posted by 애드맨






흥행순위 예상

사도 > 서부전선 > 탐정


Posted by 애드맨

추석 연휴를 맞이하여 귀성을 거부하고 서울에 홀로 남아있는 혼기 꽉찬 영화인 동갑내기 두 명에게 소개팅을 시켜주었다.


소개팅을 주선한지가 오래되서 몰랐는데 요즘 소개팅은 그냥 남자에게 여자 전화번호만 알려주면 당사자 둘이 알아서 하는 시스템이라 주선자는 별로 할 일이 없다. 하여간 여자에게 허락을 받고 남자에게 여자 전화번호를 알려주니 역시 알아서 잘 진행되었다. 그렇게 둘이서 만날 약속을 잡고 지들끼리 알아서 다 하는 모습을 보니 세상 참 좋아졌구나 싶었다. 그래서 둘은 만났다. 그냥 만난 것도 아니고 귀성객들이 빠져나가 한적한 서울 시내에서 아담과 이브처럼 오붓하게 사이좋게 잘 만난 것 같았다.


남자가 소개팅 도중에 소개시켜 주어서 고맙다고 문자를 보내주었기 때문에 현장 분위기는 대충 알 수 있었다. 남자에게 문자를 받자마자 여자에게 문자로 속마음을 떠보니 ‘고마워. 담에 내가 술한잔 살께’라는 문자가 온 걸로 봐선 여자도 제법 만족하는 눈치인 것 같았다. 선행을 한 기분이었다.


문제는 둘이 만나서 어떻게 됐는지 너무 궁금해죽겠는데 밤 12시가 되도 새벽 1시가 되도 새벽 2시가 되도 새벽 3시가 되도 다음날 아침이 되도 뭐가 어떻게 됐다는 전화가 오질 않는 것이다.


남자는 고향이 지방이라 시내에서 혼자 원룸에서 살고 있고 여자도 고향이 지방이라 혼자 원룸에서 사는데 이제와서 생각해보니 공교롭게도 두 사람의 원룸은 걸어서 30분 거리다. 여자가 혼자 살기 때문에 소개팅이 끝나면 끝났다고 연락을 해줘야 안심하고 잘 수 있을텐데 아무런 연락이 오지 않아 잠도 제대로 못잤다. 두 남녀의 집이 가까우니까 남자가 잘 알아서 데려다줬겠거니 생각하고 신경 끄고 자려고 했는데 곰곰이 생각해보니 집이 가깝다보니 더 신경이 쓰이고 싱숭생숭한게 잠이 오질 않았다.


남자는 영화판에 뛰어든지 제법 오래되어 산전수전 다 겪은 베테랑이고 여자는 얼굴도 예쁘고 몸매도 좋고 키도 늘씬한데 역시 영화판에 남자와 비슷한 시기에 뛰어들어 산전수전 다 겪은 베테랑이다. 잠깐 들은 얘기로는 서로 영화만 같이 안 했다 뿐이지 아는 영화인 대부분이 한다리 건너면 아는 사이라고 했으니 금방 친해졌을테고 마음씨 좋은 선남선녀라 흉한 꼴은 생기지 않았으리라 믿고 있다.


소개팅 후 24시간이 지났고 내일은 휴일이고 내일모레는 추석인데 고향에 내려가지 않은 두 사람은 지금 어디서 뭘 하고 있는지 궁금증을 참을 수가 없고 누구한테 물어보기도 애매해서 결국 이렇게 나만의 비밀 블로그에다 털어놓게 되었다. 블로그에다 털어놓는다고 두 사람이 지금 어디서 뭘 하고 있는지는 알 수 있는 건 아니지만 소개팅 주선자인 나에게 연락할 타이밍을 놓쳤다고 내 문자와 전화를 지금 이시간까지 씹고 있었다면 이제라도 늦지 않았으니 잤으면 잤다고 허심탄회하게 연락을 주셨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

부디 서로에게 낭만적인 추석이 되고 있길 바랄 뿐...

Posted by 애드맨

내 주변에는 어릴 적 꿈은 영화인이었지만 철들고 나서부터는 꿈을 버리고 착실(?)하게 살아가고 있는 친구들이 몇 명 있다. 그 친구들 중에는 가까운 친척 어르신이 제법 유명한 영화 제작자였기 때문에 영화의 꿈을 일찌감치 버린 친구가 있는데 어려서부터 영화 감독의 꿈을 키워왔지만 명절 때마다 영화 제작자 친척 어르신의 파란만장한 흥망성쇄를 지켜봐오며 자연스럽게 영화인의 꿈을 일찌감치 버렸다는 것이다.


영화 제작자 친척 어르신은 제작한 영화가 흥행에 성공한 해의 명절에는 멋진 옷을 입고 나타나 용돈도 푸짐하게 안겨주지만 흥행 실패한 해의 명절에는 잘 나타나지도 안았고 참석은 하더라도 기가 죽은 채 용돈은커녕 구석에서 술만 퍼마셔댔다고 한다. 영화일을 안하는 친척들은 매년 꾸준하게 사람처럼 살고 있는데 영화하는 친척이 그 모양이면 누구라도 선뜻 영화인의 길을 선택하긴 힘들 것이다.


해마다 명절만 되면 그 친구가 해주었던 영화 제작자 친척 어르신의 일화가 떠오르는 건 내가 지금 그 비스무리한 인생을 살고 있기 때문이다.


언젠가부터 참여했던 영화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릴만큼 흥행이 되고 소문도 나쁘지 않은 해의 명절에는 친척들 사이에서 실없이 목소리가 커지지만 참여했던 영화의 흥행이 저조하거나 망했다는 소문이 돌면 괜시리 목소리가 작아졌다. 친척 어르신들의 엑스트라로 출연시켜달라는 매년 반복되는 청탁 아닌 청탁도 참여했던 영화가 잘 됐을 때는 그다지 지겹게 들리지 않는데 참여했던 영화가 안 됐을 때는 무지하게 지겹게 들린다. 그나마 그건 어릴 적 얘기였고 좀 나이가 든 다음부터는 언제 내 영화 만드냐고 물어오기 시작하는데 바로 이런게 전국민이 겪는다는 명절 스트레스와 비슷하지 않을까 싶다. 그렇다고 친척 꼬마가 영화 한다고 몇 년 째 삽질하는 거 뻔히 아는데 모른척하는 것도 이상할 것 같긴 해서 이래 저래 마음이 편하지가 않다.


친구의 영화 제작자 친척 어르신이 매년 흥망성쇄를 겪었다고 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그 친척 어르신은 나름대로 능력 있는 영화제작자였던 것 같다. 매년마다 버라이어티하게 흥망성쇄를 겪었다는건 어찌됐건 영화를 만들어서 극장에 걸었다는 뜻이고 그렇게 매년 극장에 영화를 걸 수 있을 정도의 제작 능력이 있다는 건 요즘 시대로 따지면 씨네21 영화인 파워 랭킹 순위권에 가볍게 들수 있을 정도의 유능한 제작자라는 뜻이다.


우리 대표는 추석을 맞이해 오전 내내 업계 사람들에게 돌릴 선물을 준비하고 직원들에게는 백화점 문화 상품권을 하사하셨고 고향이 지방인 직원들을 위해 퇴근시간도 12시로 땡겨주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명절을 환영하는 직원들은 별로 없었는데 일찌감치 명절 모임 불참 선언을 한 몇몇 직원들을 뺀 나보다 연상의 미혼 직원들은 지독한 명절 스트레스를 앓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런 그들에게 추석 잘 보내라고 천편일률적인 단체 문자 보냈다가는 본전도 못 찾는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