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여름 개봉작들인 퍼시픽림 vs. 미스터고 vs. 설국열차의 흥행순위 예상은 매우 큰 차이로 어긋났다. 이번 여름 개봉작들인 군도 vs. 명량 vs. 해적 vs. 해무의 흥행순위 예상은 작년보다 훨씬 큰 차이로 어긋났다. ‘두근두근 내 인생 vs. 타짜2 vs. 루시 vs. 명량'의 흥행순위 예상도 역시나 어긋났다. 틀려도 너무 틀리다보니 얼마 전부터는 내가 정말 감이 없다는 자괴감마저 들었다. 2등 할 줄 알았던 명량은 심지어 천칠백만이 넘었고 3등 할 줄 알았던 해적도 천만에 육박하고 있다. 나의 지난날을 반성하고 나름 흥행예상 실패 원인을 분석하다보니 앞으로는 적중시킬 자신이 조금은 생겼다. 다음 주 개봉작들인 제보자 vs. 마담 뺑덕 vs. 슬로우 비디오마담 뺑덕 > 슬로우 비디오 > 제보자의 순이 될 것 같다. ‘마담 뺑덕은 소재가 친숙하고 정우성이 아낌없이 벗었다고 했고 무엇보다 CJ 배급이다. 이번 여름 흥행순위 1, 2위인 명량해적은 각각 CJ와 롯데 배급이었다. ‘슬로우 비디오는 차태현이 나오고 가슴 따뜻한 힐링 무비처럼 보여서 가을에 잘 어울릴 것 같고 라디오 스타에 나온 감독의 활약(?) 덕분에 호감도가 올라갔다. 게다가 12세 관람가여서 청소년 관람불가인 마담 뺑덕보다 관객 폭이 넓어 잘 하면 일등 할 것 같기도 했지만 어차피 한국의 메인 관객층은 청소년이 아니고 가족 동반 관람 시즌도 아니어서 일등은 힘들 것이다. 동체시력도 잘 감이 안 온다. ‘제보자는 잘 모르겠다. ‘명량같은 영화가 천칠백만 관객을 동원하는 나라에서 제보자같은 영화도 대박나는 경우는 있기 힘들 것 같다. ‘마담 뺑덕 > 슬로우 비디오 > 제보자의 순이 될 것 같다.
 

관련 포스팅
퍼시픽림 vs. 미스터고 vs. 설국열차 흥행순위 예상
군도 vs. 명량 vs. 해적 vs. 해무 흥행순위 예상
두근두근 내 인생 vs. 타짜2 vs. 루시 vs. 명량 흥행순위 예상
'타짜2'를 보고.. 

 

Posted by 애드맨


두근두근 내 인생1등 할 것 같다. 영화적 완성도를 떠나 추석 시즌엔 가족 단위 관람객이 많을 텐데 4편 중 유일한 12세 관람가이기 때문이다. 강동원이랑 송혜교의 티켓 파워도 제일 쎄다. 얼마 전 송혜교가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긴 했지만 대세엔 지장이 없을 것이다. 여름 내내 피터지게 싸우는 영화만 봤으니 가을엔 좀 다른 분위기의 영화를 보고 싶을 것 같다. 여러모로 두근두근 내 인생1등할 것 같다. 2등은 타짜2’. ‘루시에 아무리 최민식이 나온다 해도 한국영화가 외국영화에 밀린다는 건 상상이 되질 않는다. 전편이 워낙에 걸작이어서 타짜시리즈라면 무조건 보려는 관객들의 수도 무시 못 할 것이다. 3등은 명량이다. 추석 시즌이라 가족 단위 관람객이 많을 텐데 두근두근 내 인생을 빼면 유일한 15세 관람가이기 때문이다. 이미 볼 사람은 다 봤지만 아직 영화를 못 본 가족을 데리고 다시 한 번 보고 싶어 할 관객들의 수가 제법 될 것 같다. 아직 영화를 못 본 가족이 없더라도 이순신 장군에 대한 존경심과 가족 단합대회 차원에서 반복 관람할 가능성도 있다. 이왕 역대 최다 흥행 스코어를 기록했으니 추석 시즌까지 밀어줘서 아예 영원히 넘볼 수 없는 넘사벽 흥행 스코어를 만들어버리려는 CJ 기업 차원의 욕심도 있을 것이다. ‘두근두근 내 인생’ > ‘타짜2’ > ‘명량’ > ‘루시의 순이 될 것 같다.

p.s. CJ 기업 차원의 명량 응원 광고

Posted by 애드맨


타짜2’가 궁금해서라기보다는 강형철 감독의 세 번째 작품이 어떻게 나왔을지 궁금해서 시사회에 갔다. 데뷔작과 두 번째 작품이 초대박이 나긴 했지만 아직은 S급 감독으로 분류되기엔 살짝 부족한 감이 있었는데 이번 작품으로 한국에서 또 한 명의 S급 감독이 탄생하는 역사적인 현장을 목격하고 싶기도 했다. 어떤 감독이 S급임을 증명하기엔 타짜2’라는 프로젝트가 딱이기도 해서 왠지 느낌이 좋았다영화 시작 후 10분까지는 아리송했는데 20분쯤 지나자 또 한 명의 S급 감독의 탄생을 여기에서 목격하긴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영화가 여러모로 어정쩡했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어정쩡한 건 신세경의 노출씬이었다엉덩이를 보여주는 방식이 영 아니었다극의 흐름상 꼭 필요한 노출씬을 그런 식으로 대충 흘려 넘겨선 안 되는 거였다보여주긴 했다만 그건 보여줬다고 할 수 없다. 최승현도 마찬가지다연기는 나쁘지 않았는데 몸이 너무 좋았다함대길이라는 캐릭터가 그런 구릿빛에 근육질의 상체를 갖고 있다는 게 말이 된다고 생각하나애초에 아이돌 영화를 찍으려고 했다면 또 모르겠는데 타짜2’라는 프로젝트와 이런 식의 타협은 어울리지 않는다배우를 설득하지 못했든가 아님 연출력에 문제가 있는 걸로 밖에 보이지 않았다두 주연 배우 뿐만 아니라 영화가 다 이런 식이었다어정쩡했다시나리오를 읽어보진 못했지만 감독의 재기발랄한 연출력 덕분에 영화가 시나리오보단 덜 지루하게 나온 것 같긴 하다만 타짜2’를 이런 식으로 각색했다는 것도 문제가 있다는 뜻이다타짜2가 강형철 영화 중 제일 별로였다.

이하늬 딱 하나 건졌다다른 분들이야 워낙에 씬스틸러로 유명하신 분들이니(유해진 최고!) 그러려니 했는데 이하늬는 의외였다노출씬이나 베드신에 과감하게 임해서가 아니라 연기력이 일취월장했기 때문이다원래 이렇게 잘 하는 배우였나 의아할 정도였다이번 작품에서 뭔가 보여주겠노라고 단단히 작정한 듯 했고 뭔가 보여주는데 성공했다또 다른 S급 감독의 탄생은 못 봤지만 또 다른 S급 여배우 탄생의 예고편 정도는 목격한 것 같다. 그렇다. 뭐든 하려면 이하늬처럼 제대로 해야 하는 것이다. 영화를 보기 전에는 박효주의 활약을 기대하고 있었는데 분량이 너무 적어 아쉬웠다이하늬의 향후 행보가 기대된다.

관련 포스팅

p.s. 
★★★★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