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일

9월 2일


아마 2008년 초였을 것이다. 2008년 개봉을 목표로 제작 준비 중인 작품들의 소개 기사가 씨네21에 실린 적이 있다. 당시 기사에 실린 작품은 다음과 같다. <귀향>, <멋진하루>, <암행어사>, <차우>, <사화>, <블루 혹은 블루>, <보트>, <방자전>, <국가대표>, <해운대>, <사냥꾼의 밤>. 이 중 내가 흥행 성공을 예상한 작품은 <국가대표>, <해운대>, <사냥꾼의 밤> 세 편 뿐이었는데 <국가대표>와 <해운대>는 나의 예상대로 흥행에 성공했다. 나의 우려와는 달리 흥행에 성공한 작품은 아직까진 <방자전> 한 편 뿐이다. 내가 흥행 성공을 예상한 세 편 중 한 편이었던 <사냥꾼의 밤>이 이번에 <탈주>라는 제목으로 개봉할 예정이다. <국가대표>와 <해운대>는 그냥 보통 정도로 성공한 작품이 아니라 한 편은 천만을 돌파했고 다른 한 편은 천만에 근접한 초대박 흥행 성공작이다. <탈주>는 비록 <국가대표>와 <해운대>의 흥행 성적만큼은 아니지만 독립 영화계의 <국가대표>나 <해운대>정도의 흥행 성적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된다. 내가 흥행 성공을 예상한 세 편 중 한 편이기 때문이다.


관련 포스팅

2008년 흥행이 우려되는 한국영화 신작들  

2008년 기대되는 한국영화 신작 세 편 흥행예상  

Posted by 애드맨

2008년 기대되는 한국영화 신작 세편 흥행예상[17]
제1회 <앤잇굿 용감한 투자자상>의 수상자를 발표합니다[7]

개봉일

2009.00.00. 


작품소개

탈영을 할 수 밖에 없었던 두 남자와 그들을 돕게 된 한 여자, 세 사람의 필사적이었던 6일간의 도주를 담은 비극 드라마.


기대

이송희일


우려

로드무비 특유의 지루함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이송희일은 ‘개봉 후 논란 감수하겠다’라고 말했으나 기사에 달린 네티즌 의견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예상했던 대로 개봉은커녕 마케팅 비용을 책정하기도 전에 벌써부터 영화 외적으로 논란이 일면서 영화가 거의 공짜로 대중들에게 알려지고 있다. 특히 감독과 제작자 이름이 세글자가 아닌 네글자라는 사실이 영화 홍보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최소의 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얻고 있는 셈인데 영화 홍보에는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반가운 현상이다. 기대된다.


관련기사 : 동성애 이어 탈영...이송희일 감독, "개봉 후 논란 감수하겠다" 

Posted by 애드맨

앤잇굿 블로그 개설 1주년 기념 제1회 <앤잇굿 용감한 투자자상>의 수상자를 발표합니다.


<앤잇굿 용감한 투자자상>은 모든 사람들이 망할 거라고 예상했던 영화에 용감하게 투자한 후 비록 유의미한 흥행성적은 거두지 못했을 지라도 한국영화 발전에 크게 기여한 고마운 투자자가 선정될 예정이었으나 투자자분들의 참여율이 매우 저조했던 관계로 그냥 알아서 선정하게 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1회 <앤잇굿 용감한 투자자상> 수상자는 이송희일 감독의 신작 <탈주>의 헬리캠 후원단 님들입니다.
현재까지 참여해주신 102분들 모두 축하드립니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