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범 > 노브레싱 > 그래비티'로 예상했었는데 어쨌든 공범이 이 셋중에서 1등하리란 예상은 적중했다. '영화 좀 볼 줄 아는 관객들'과 '이종석과 서인국 팬들'보다는 '그 둘을 뺀 나머지 관객들'이 더 많았던 것이다.

결론은 토르가 대단하다는 것이다.

서울 지역 27개 CGV 극장에서 상영하지 않았는데도 1등이다. '영화 좀 볼 줄 아는 관객들', '이종석과 서인국 팬들', '그 둘을 뺀 나머지 관객들'보다 '토르 팬들'이 더 많을 줄은 몰랐다.

토르 짱!

관련 포스팅

관련 기사
 

Posted by 애드맨


노브레싱은 이번 주 개봉이고, 공범은 개봉 2주차고, 그래비티는 개봉 3주차지만 이번 주 흥행승부는 역대급 박빙이 될 듯하다. 그래비티는 영화 좀 볼 줄 아는 사람들 사이에선 역대급 걸작이란 평이 지배적이지만 일반 관객들은 심드렁해하는 분위기고 볼 사람들은 다 본 분위기라 이번 주가 거의 끝물일 것 같고, 노브레싱은 이번 주 개봉이라 예매율이 높고 이종석과 서인국의 노출이 많은 영화여서 이종석과 서인국을 좋아하는 여자 관객들이 좋아할 것 같지만 딱 그들만 좋아할 것 같은 반면에 공범은 영화 좀 볼 줄 아는 사람들 사이에선 호평이 드물고 개봉 2주차라 예매율도 낮지만 개봉 첫 주에도 그래비티에 비해 예매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편은 아니었음에도 박스 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는 사실로 미루어 짐작해 볼 때 이번 주에도 잘 하면 1위를 할 것 같은 느낌이 온다. 현매율이 높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딱히 뭐 볼지 모르겠는 상태로 극장에 간 관객들은 공범을 본다는 얘기다. 요약하자면 ‘그래비티 vs. 노브레싱 vs. 공범’의 대결은 ‘영화 좀 볼 줄 안다고 자부하는 관객들 vs. 이종석과 서인국을 좋아하는 여자 관객들 vs. 그 둘을 뺀 나머지 관객들’의 대결인 셈인데 워낙에 전체 관객수가 적은 비수기라 아슬아슬하긴 하지만 그래도 가장 많은 건 ‘그 둘을 뺀 나머지 관객들’의 수일 가능성이 크므로 흥행순위도 ‘공범 > 노브레싱 > 그래비티’가 될 것 같다. 특히나 공범은 전문가 평과 일반 관객 평의 갭이 크다는 점이 인상적인데 전문가 평이 낮다는 점이 오히려 대중적인 영화라는 인상을 심어 준 것 같기도 하다. 노브레싱과 같은 날 개봉하는 토르는 예매율은 높지만 배급 상황이 불리하고 다음 주에 개봉하는 동창생은 언론시사회 평을 보니 압도적 1위는 힘들어 보인다. 공범은 잘하면 롱런도 가능하겠다.


관련 포스팅
퍼시픽림 vs. 미스터고 vs. 설국열차 흥행순위 예상

관련 기사
‘토르: 다크월드’ CGV 서울서 못 본다, 왜?  
 
p.s.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12.02.09.

메인카피
환상적인 신화세계로의 모험!

줄거리
신들의 왕이자 자신의 아버지인 '오딘'에게 인정받고 싶은, 평범한 대장장이 '토르'. 그는 신전에서 지상에 떨어뜨린 마법망치 '크러셔'를 우연히 발견하게 되고, 이후 '크러셔' 에게 훈련을 받으며 차츰 전사로서 성장해간다. 그러던 어느 날, 얼음마녀 '헬'과 거인족이 마을을 덮치고, 그들에게 친구 '에다'가 납치 당하는 사건이 벌어진다. '토르'는 '헬'로 부터 마을을 지키고, 납치된 '에다'를 찾기 위해 '크러셔'와 함께 모험을 떠나는데 ... 2012년 2월, 토르의 환상적인 모험이 시작된다!

기대
평범한 대장장이가 전사로서 성장해간다.

우려
신의 아들이 전사로서 성장해간다.

흥행예상
기대 > 우려

‘토르:천둥의 신’은 걱정했었고 흥행도 잘 되지 않았다. 슈퍼 히어로물은 뭐니뭐니해도 평범한 소년이 우연히 초능력을 얻고 나쁜 놈들을 물리치고 마음씨 착한 미녀와 연애하는 걸 보며 대리만족을 느낄 수 있어야 하는데 주인공이 평범한 소년이 아니라 신이었기 때문이다. 신이 슈퍼 히어로로 거듭나는 이야기에서는 대리만족을 느끼기 어렵다. ‘토르:마법망치의 모험’의 주인공도 신이다. 하지만 잘 될 것 같다. 배경이 현실 세계가 아니라 신화 속 세계이기 때문이다. 평범과 비범은 상대적인 개념이라 현실 세계에서는 신이 비범한 존재지만 신화 속 세계에서는 신도 평범한 존재일 뿐이다. 아무리 아버지가 신들의 왕이라도 평범한 대장장이라는 설정이 가능해지고 관객들도 평범한 대장장이가 전사로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보면서 대리만족을 느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토르:천둥의 신’덕분에 한국 관객들에겐 다소 생소한 신이었던 ‘토르’의 인지도도 작년에 비해 높아졌을 것이다. 기대된다.

관련 포스팅
애드맨 더슈퍼파워블로거 기대된다 

Posted by 애드맨
TAG 토르


예전에 '그린랜턴 걱정된다'는 포스팅을 올렸다가 가루가 되도록 까인 적이 있다.
다만 이번엔 '토르 걱정된다'때보다는 덜 까여서 블로그를 접어야 되겠다는 생각까진 들지 않았다.

그리고 드디어 오늘 '그린랜턴'이 개봉했다.
영화의 흥행은 뚜껑 열어보기 전에는 모른다는 말이 있다.
그러나 그 말은 예매율이 공개되지 않던 시절에나 통하는 말이다.
이제는 예매율이 공개되므로 굳이 뚜껑을 열어보지 않아도 대충은 알 수 있다.

‘그린랜턴’의 개봉 첫주 예매율은 현재 스코어 5위에서 6위를 왔다 갔다 중이다. (맥스무비, CGV 기준)

참고로 ‘토르’의 개봉 첫주 예매율은 1위였다.
그러나 개봉 첫주 예매율이 1위였어도 160만 정도의 저조한 흥행성적을 기록했다.

그렇다면 개봉 첫주 예매율이 5~6위에 머물고 있는 ‘그린랜턴’은 어떨까?

아직 뚜껑이 완전히 열리진 않았지만 이 정도면 나의 흥행예상이 적중했다고 봐도 될 것 같다.
개봉 예정작 리스트를 보니 뒷심 발휘는 아예 불가능하겠다.

‘그린랜턴’은 “평범한 남자가 슈퍼 히어로가 된다”까지는 나쁘지 않았다.
그러나 스케일이 너무 컸다.
게다가 한국 관객들은 은하계를 배경으로 한 영화를 그다지 선호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무한파워를 발휘한다는 반지 설정도 매력이 없었다.
그리고 그땐 몰랐는데 이제와서 보니 옷이 너무 구리다.
스케일이 크고 반지가 별로인 것보단 옷이 너무 구린 게 결정적이었던 것 같다.
역시 사람이든 영화든 첫인상이 중요하다.
안타깝다.

참고로 현재 예매율 1위는 개봉한지 한 달 넘은 ‘써니’다.

관련 포스팅
써니 천만 넘을까? 
써니 기대된다 
써니 기대된다 
그린랜턴 걱정된다 
토르 흥행예상 적중!
토르 천둥의 신 걱정된다

관련 기사
한국영화 '써니', 다시 예매율 정상 등극 (그린랜턴 반지의 선택은 5위) 

Posted by 애드맨


예전에 '토르 천둥의 신 걱정된다'는 포스팅을 올렸다가 가루가 되도록 까인 적이 있다.
'토르 천둥의 신' 때문에 블로그 접어야 되는 줄 알았다.
앤잇굿 시놉시스 공모전 수상작 발표도 못하고 이렇게 훅 가는구나 싶었다.

그리고 오늘로서 '토르 천둥의 신'이 개봉한 후 어언 2주 하고도 4일 정도가 지났다.
'토르 천둥의 신'의 흥행 성적은 통합전산망 16일 기준으로 1,628,613명이다(출처 : 맥스무비).
블럭버스터 치고는 은근히 저조한 편이고 스파이더맨이나 아이언맨에 비하면 턱없이 저조한 성적이다.

이 정도면 나의 흥행예상이 적중했다고 봐도 될 것 같다.
개봉 예정작 리스트를 보니 뒷심 발휘도 힘들겠다.

'토르 천둥의 신 걱정된다'에서 한번 언급했지만 슈퍼 히어로물의 주인공이 신이면 안 된다.

평범한 소년이거나 재벌 2세거나 자수성가한 부자까지는 괜찮다.
슈퍼 히어로물의 주인공이 신이면 평범한 남자 관객들의 감정 이입이 곤란하기 때문이다.

'토르 천둥의 신'이 천만 넘으면 블로그 접겠다고 했는데 안 접어도 되겠다.

아 다행이다.

관련 포스팅

토르 천둥의 신 걱정된다 

관련 기사
맥스뉴스 흥행분석 
Posted by 애드맨
TAG 토르


개봉일
2011.04.28.

메인카피
신으로 태어나 슈퍼 히어로가 된다

줄거리
신의 세계 ‘아스가르드’의 후계자로 강력한 파워를 지닌 천둥의 신 ‘토르’. 평소 거침없는 성격의 소유자인 토르는 신들간의 전쟁을 일으킨 죄로 신의 자격을 박탈당한 채 지구로 추방당한다. 힘의 원천인 해머 ‘묠니르’도 잃어버린 채 하루 아침에 평범한 인간이 되어버린 토르는 혼란스러움을 뒤로 한 채 지구에서 처음 마주친 과학자 ‘제인’ 일행과 함께 하며 인간 세계에 적응해 나가기 시작한다. 하지만 그 사이 아스가르드는 후계자 자리를 노리는 ‘로키’의 야욕으로 인해 혼란에 빠진다. 후계자로 지목된 자신의 형 토르를 제거하려는 로키는 마침내 지구에까지 무차별적인 공격을 시작한다. 자신의 존재 때문에 지구에 거대한 위험이 닥치고 있음을 알게 된 토르. 그런 그의 앞에 보다 강력한 파괴력의 상대가 등장하는데… 두 개의 세계, 한 명의 영웅 모두의 운명을 건 최후의 격돌이 시작된다!

기대
아이언맨 제작진의 2011 첫 블럭버스터

우려
신으로 태어나 슈퍼 히어로가 된다.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슈퍼 히어로물의 목적은 대리만족이다. 평범한 소년이 우연히 초능력을 얻고 나쁜 놈들을 물리치고 마음씨 착한 미녀와 연애도 한다. 남자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꿈꿔봤을 로망이다. 이 로망을 충족시켜주기 위해 대부분의 슈퍼 히어로물에선 주인공을 평범한 소년들로 설정한다. 주인공이 평범한 소년이어야 평범한 남자 팬들의 감정이입과 대리만족이 용이해지기 때문이다. 잘 생긴 풋볼팀 주장이 주인공으로 나오는 슈퍼 히어로물이 드문 이유다. 그런데 토르의 주인공은 신이다. 비록 신의 자격을 박탈당하고 평범한 인간이 되어버렸다고는 하지만 어쨌든 평범한 소년과는 거리가 멀다. 평범한 남자들은 신이 슈퍼 히어로로 거듭나는 이야기에서 대리만족을 느끼진 못 할 것 같다. 망치도 마음에 안 든다. 망치에 의존해야 하는 슈퍼 히어로는 매력이 떨어진다. 마블에서 하필이면 왜 이걸 영화로 만들었는지 의아했는데 포스터에 아이언맨 제작진의 작품이라는 카피를 보고나서야 좀 알 것도 같았다. 아이언맨도 주인공이 평범한 소년이 아니고 힘을 발휘하려면 슈트에 의존해야 한다. 아이언맨의 대박을 생각하니 잘 될 것 같기도 했는데 그래도 어려울 것 같다. 아이언맨의 주인공은 비록 평범한 소년은 아니지만 그래도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신은 곤란하다. 걱정된다.

Posted by 애드맨
TAG 토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