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여름 개봉작들인 퍼시픽림 vs. 미스터고 vs. 설국열차의 흥행순위 예상은 매우 큰 차이로 어긋났다. 이번 여름 개봉작들인 군도 vs. 명량 vs. 해적 vs. 해무의 흥행순위 예상은 작년보다 훨씬 큰 차이로 어긋났다. ‘두근두근 내 인생 vs. 타짜2 vs. 루시 vs. 명량'의 흥행순위 예상도 역시나 어긋났다. 틀려도 너무 틀리다보니 얼마 전부터는 내가 정말 감이 없다는 자괴감마저 들었다. 2등 할 줄 알았던 명량은 심지어 천칠백만이 넘었고 3등 할 줄 알았던 해적도 천만에 육박하고 있다. 나의 지난날을 반성하고 나름 흥행예상 실패 원인을 분석하다보니 앞으로는 적중시킬 자신이 조금은 생겼다. 다음 주 개봉작들인 제보자 vs. 마담 뺑덕 vs. 슬로우 비디오마담 뺑덕 > 슬로우 비디오 > 제보자의 순이 될 것 같다. ‘마담 뺑덕은 소재가 친숙하고 정우성이 아낌없이 벗었다고 했고 무엇보다 CJ 배급이다. 이번 여름 흥행순위 1, 2위인 명량해적은 각각 CJ와 롯데 배급이었다. ‘슬로우 비디오는 차태현이 나오고 가슴 따뜻한 힐링 무비처럼 보여서 가을에 잘 어울릴 것 같고 라디오 스타에 나온 감독의 활약(?) 덕분에 호감도가 올라갔다. 게다가 12세 관람가여서 청소년 관람불가인 마담 뺑덕보다 관객 폭이 넓어 잘 하면 일등 할 것 같기도 했지만 어차피 한국의 메인 관객층은 청소년이 아니고 가족 동반 관람 시즌도 아니어서 일등은 힘들 것이다. 동체시력도 잘 감이 안 온다. ‘제보자는 잘 모르겠다. ‘명량같은 영화가 천칠백만 관객을 동원하는 나라에서 제보자같은 영화도 대박나는 경우는 있기 힘들 것 같다. ‘마담 뺑덕 > 슬로우 비디오 > 제보자의 순이 될 것 같다.
 

관련 포스팅
퍼시픽림 vs. 미스터고 vs. 설국열차 흥행순위 예상
군도 vs. 명량 vs. 해적 vs. 해무 흥행순위 예상
두근두근 내 인생 vs. 타짜2 vs. 루시 vs. 명량 흥행순위 예상
'타짜2'를 보고.. 

 

Posted by 애드맨



작년엔 ‘설국열차 > 미스터고 > 퍼시픽림’이었고, 올 초엔 ‘미스터고 > 설국열차 > 퍼시픽림’이었고, 최근까진 ‘미스터고 > 퍼시픽림 > 설국열차’였는데, 좀 전에 다시 ‘미스터고 > 설국열차 > 퍼시픽림’으로 바뀌었다. 그리고 천만 관객은 ‘미스터고’만 가능할 것 같다.

‘미스터고’의 절대적인 비교 우위는 뭐니 뭐니 해도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가족 영화라는 것이다. ‘퍼시픽림’이나 ‘설국열차’는 설령 전체관람가라 하더라도 가족영화 느낌은 아니다. 특별한 뭔가가 있지 않은 이상 관객 동원력에 한계가 있다. 그러나 ‘미스터고’는 다르다. 온 가족이 극장으로 피서 오는 본격적인 성수기가 다가오고 있으므로 그럭저럭 볼만하다는 소문만 나도 기본 이상은 할 것이다. 단점은 성동일 원탑에 고릴라가 야구하는 이야기라는 것과 중국 소녀가 주인공이란 것이다. 누구에게 감정 이입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그러나 다른 거 다 필요 없고 중요한 건 역시 고릴라다. 고릴라를 3D로 보는 재미가 어떤 건지 상상조차 안 되지만 재미만 있다면 허영만의 원작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천만 돌파도 가능할 것이다.

‘퍼시픽림’과 ‘설국열차’는 우열을 가리기가 어려웠다. 볼거리만 놓고 보면 ‘퍼시픽림’이지만 이야기는 ‘설국열차’쪽이 나을 것 같다. 봉준호 영화기 때문이다. 게다가 올해 헐리우드 블록버스터는 다 별로여서 왠지 ‘퍼시픽림’도 별 반 다르지 않을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든다. 아무리 기예르모 델 토로라도 헐리우드 시스템 안에서는 별 수 없었을 것 같다. 만약 시스템에 순응하면서 만들었다면 같은 시스템 안에서 만들어진 ‘맨 오브 스틸’이나 ‘아이언맨3’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아무리 볼거리가 훌륭하더라도 그것만으로는 2시간을 버틸 순 없으므로 볼거리는 다소 떨어지더라도 이야기가 훌륭한 ‘설국열차’가 이길 것 같다. 이건 별 거 아닐 수도 있는데 ‘퍼시픽림’은 일본 로봇이 나오는 게 좀 걸린다. 친일논란까진 아니겠지만 워낙 일본과 엮여서 피 본 영화가 많아 그냥 좀 걸린다.

‘설국열차’는 봉준호 감독이 만들었으니 헐리우드 블록버스터와는 차별화된 재미가 있을 것이고 한국인의 정서에도 맞을 것이다. 문제는 그게 대중적일 것 같진 않다는 것이다. 개인적으론 기차 맨 뒷 칸에서 앞 칸으로 가는 이야기가 왜 재미있는지 잘 모르겠고 이 영화가 봉준호 감독의 영화가 아니라 그냥 외국 감독의 외국 영화였다면 과연 어땠을까 궁금할 때가 많다. 여기까지만 생각했을 땐 ‘미스터고 > 퍼시픽림 > 설국열차’였는데 개봉일을 보고 나서 생각이 바뀌었다.

‘퍼시픽림’은 7월 11일, ‘미스터고’는 7월 17일, ‘설국열차’는 8월 1일 개봉이다. ‘퍼시픽림’과 ‘미스터고’의 개봉일이 일주일 차이 밖에 나지 않는다. 반면 ‘설국열차’ 개봉일은 2주 이상 멀찌감치 떨어져있다. 올해 최고의 기대작 ‘미스터고’가 개봉관을 적당히 잡진 않을 것이다. 그때는 아마 극장에 ‘미스터고’만 걸려 있을 것 같다. 그러나 그 개봉관 수를 2주 이상 유지하진 못할 것이고 ‘설국열차’의 개봉일은 2주일 후인데다 배급사는 CJ엔터테인먼트다. 적어도 극장수에서 밀리진 않을 것이다. 그래서 흥행순위는 ‘미스터고 > 설국열차 > 퍼시픽림’의 순이 될 것 같다. 

관련 포스팅
 
p.s. 미디어플렉스. 그래도 못 들어가겠다.ㅎㄷㄷ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13.07.11.

메인카피
초거대 로봇 등장, 사이즈에 전율하라!

줄거리
2025년, 일본 태평양 연안의 심해에 커다란 균열이 일어난다. 정체를 알 수 없었던 이 곳은 지구와 우주를 연결하는 포탈이었고 여기서 엄청난 크기의 외계괴물 ‘카이주(Kaiju)가 나타난다. 일본 전역을 시작으로 미국, 중국, 러시아, 호주 등 지구 곳곳을 파괴하며 초토화시키는 카이주의 공격에 전 세계가 혼돈에 빠진다. 전 지구적인 비상사태 돌입에 세계 각국의 정상들은 인류 최대의 위기에 맞서기 위한 지구연합군인 ‘범태평양연합방어군’을 결성, 각국을 대표하는 메가톤급 초대형 로봇 ‘예거(Jaeger)’를 창조한다. 상상을 초월하는 수퍼 파워, 뇌파를 통해 파일럿의 동작을 인식하는 신개념 조종시스템을 장착한 예거 로봇과 이를 조종하는 최정예 파일럿들이 괴물들에게 반격을 시작하면서 사상 초유의 대결이 펼쳐진다. 상상의 끝은 없다! 얼마든지 기대하라!

기대
기예르모 델 토로

우려
올해 블록버스터는 다 별로였다.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초거대 로봇이 나와 엄청난 크기의 괴물들과 싸우는 것까진 좋다. 볼거리가 풍성할 것 같다. 어렸을 때 두 주먹 불끈 쥐고 로봇 만화 보며 흥분하던 생각이 나서 설레기도 한다. 문제는 거대 로봇이 나오는 영화 ‘트랜스포머3’가 재미없었다는 사실과 로봇 비슷한 게 여러 대 나와서 함께 싸우는 콘셉트는 얼마 전 ‘아이언맨3’에서 한 번 봤다는 것이다. 뭐든 최초가 중요한데 이 영화의 흥행 포인트 두 개는 다 최초가 아니다. 괴물이 바다에서 나온다는 설정도 마찬가지다. 바다가 아니라 바다 속 심연에 위치한 지구와 우주를 연결하는 포탈에서 나왔다고는 하지만 결국은 바다 괴물인 셈이다. 바다 괴물도 다른 영화에서 여러 번 봤다. 올해 블록버스터는 다 별로였다는 사실도 걸린다. 이제 이런 유의 블록버스터는 새로울 게 없어 식상한 것이다. 예고편을 보니 이 모든 진부함을 싸이즈로 커버하려는 것 같은데 과연 통할지 모르겠다. 세상만사 그렇지만 싸이즈가 중요한 게 아니기 때문이다. 줄거리 소개 마지막에 나와있는대로 얼마든지 기대하고 싶지만 걱정이 된다. 유일한 희망은 기예르모 델 토르다. 영화는 뭐니뭐니해도 감독의 예술이기 때문이다. 잭 스나이더와 놀란에게 뒤통수를 맞긴 했지만 기예르모 델 토로라면 다를 것이다. 기대된다.

p.s. 흥분된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