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봄에 개봉한 19금 코미디 바람 바람 바람의 손익분기점은 150만쯤인데 119만에서 막을 내렸다. 19금 드라마 상류사회의 총제작비는 80억 원인데 개봉 첫 주 관객 수는 50만 명이다. 손익분기점은 250만쯤 될 듯한데 100만 넘기도 버거워 보인다. 참고로 바람 바람 바람의 개봉 첫 주 관객 수는 61만이었다. ‘바람 바람 바람에 이어 상류사회역시 흥행에 실패한 것이다. 19금 영화 장르의 특성상 IPTV시장에서의 깜짝 흥행을 노릴 수 있겠지만 잘 돼 봤자 극장 수익을 만회하기엔 역부족일 것이다. 사양길을 걷고 있던 로맨틱 코미디와 공포는 너의 결혼식곤지암덕분에 부활에 성공했지만 19금 영화는 바람..’상류사회의 연이은 흥행실패로 향후 몇 년간은 극장에 제대로 걸리긴 힘들어질 것 같다. IPTV업계에서도 19영화는 더 이상 만들어지지 않고 있는데 19금 장르는 이대로 영영 끝나버리는 걸까?


다른 건 몰라도 바람..’상류사회가 흥행에 실패한 가장 큰 이유는 남자 관객과 여자 관객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다 보니 영화가 어정쩡해져버리고 급속도로 달라지고 있는 사회분위기 역시 반영하지 못했기 때문일 것이다. 기획이 올드한 탓도 있는 것 같고 제작진 역시 19금 영화의 특성에 대해 너무 무지했다. 일본 AV배우가 아무리 유명하고 그녀의 베드씬이 레전드급으로 적나라하다 한들 그걸 극장에서 돈 주고 보고 싶은 관객은 없었을 것이다. 기존의 유명 영화감독들이 흔히 하듯 공개 오디션 등을 통해 뉴 페이스를 발굴했어야 했다. 무엇보다 관객들로 하여금 19금 영화를 극장에서 보게 만들려면 그럴싸한 명분이 있어야 하는데 상류층의 민낯을 까발린다!”는 것만으론 애매했던 것 같다. 무슨 해외영화제에 진출해서 예술영화로 분류할 수라도 있었다면 또 모르겠는데 이래저래 명분이 부족했다. 공교롭게도 바람..’상류사회모두 하이브미디어코프라는 회사의 작품인데 삼세번이라는 말도 있으니 이대로 19금 영화 시장을 포기하진 말았으면 좋겠다.


관련 포스팅

곤지암, 바람 바람 바람 그리고 하이브미디어코프

블로그에 19IPTV영화 리뷰를 꾸준히 올리면 생기는 일2

 

Posted by 애드맨


 

한국의 메이저 상업영화계에서 다시는 못 볼 줄 알았던 장르 두 개가 있었는데 바로 공포와 남성향 19금 로맨틱 코미디다. 둘 다 멸종됐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공포는 이번에 곤지암200만이 넘는 초대박으로 인해 부활의 기미가 엿보였다. 정통 공포가 아니라 페이크 다큐여서 후속타가 어떤 식으로 가능할런 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공포는 잘만 만들면 극장에서 대박이 가능하다는 사실이 증명되었다. 과연 내부자로 대종상 기획상을 받은 제작사의 차기작답다. 감독도 잘 했지만 기본적으로는 기획의 승리였다.


남성향 19금 로맨틱 코미디는 사정이 조금 다르다. ‘바람 바람 바람의 첫 주 흥행성적과 예매율을 보아하니 한국의 관객들은 남성향 19금 로맨틱 코미디를 적어도 극장에서는 그렇게까지 보고 싶어 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증명된 것 같다. 만듦새엔 논란의 여지가 있을 수 있지만 기획은 완벽했다. 원작이 체코의 대박 19금 로맨틱 코미디 희망에 빠진 남자들이고 감독은 스물의 이병헌이고 캐스팅도 화려하다. 검증된 원작에 스타 감독에 그 중에서도 이엘 캐스팅은 신의 한수였다. 이엘 말고는 당구장 씬을 소화할 여배우가 떠오르지 않는다. 과연 내부자로 기획상을 받은 제작사의 차기작답게 기획적으로는 어느 하나 빠지는 구석을 찾기가 힘들다.


특히나 곤지암의 대박으로 좋은 기를 잔뜩 받고 있는 와중이니 역시나 대박이 날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했다. 진짜 이래도 안 되면 남성향 19금 로맨틱 코미디는 한국에선 안 되는 거였다. 그런데 뚜껑을 열어보니 이래도 안 되는 분위기다. 남성향 19금 로맨틱 코미디는 안 그래도 힘들었는데 바람 바람 바람이 쐐기를 박은 셈이 되어 버렸다. 만약 이병헌 감독의 전작 스물처럼 젊고 잘 생긴 남자 배우들이 잔뜩 나왔으면 결과가 다를 수도 있지 않았을까 하는 의구심이 살짝 들긴 하지만 젊고 잘 생긴 남자 배우들이 잔뜩 나온다면 그건 진정한 남성향 19금 로맨틱 코미디라고 볼 수 없다. 행여나 노출과 베드씬의 수위가 더 쎘다면 어땠을까 궁금하긴 하지만 그랬다면 이 정도 캐스팅과 투자는 불가능했을 것이다.


요즘 같은 시대에 남성향 19금 로맨틱 코미디라니.. 기획의 시작이 언제였든 간에 정말 용감한 기획이었지만 당분간 한국에서 남성향 19금 로맨틱 코미디는 끝났다고 봐도 될 것 같다. 시대가 변한 것이다. 그래도 모두가 잊고 있던 공포와 남성향 19금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과감하게 도전한 하이브미디어코프의 차기작은 기대가 된다. 둘 다 간만에 참신한 기획이었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