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률 베스트10>
워낭소리 부끄럽다;;
과속스캔들 기대된다
해운대 기대된다
7급공무원 기대된다
거북이 달린다는 흥행예상 안했음;;
마더 기대된다
킹콩을들다 걱정된다
쌍화점 기대된다
실종 걱정된다

<수익률 워스트10>
로맨틱 아일랜드 걱정된다
4교시 추리영역 기대된다
4교시 추리영역 흥행예상은 무효;;
키친 걱정된다
우리집에 왜왔니 걱정된다
구세주2 기대된다
달콤한 거짓말 기대된다
불신지옥 기대된다
10억 걱정된다
핸드폰 기대된다
김씨표류기 걱정된다

파란글씨는 적중성공! 빨간글씨는 적중실패;;
나름 선방한 것 같긴 하지만 내년엔 더욱 분발해야겠다.

관련기사 :
워낭소리에 숨죽인 공룡들 본지 올 한국영화 31편 전수조사  

p.s. 이형석 기자님 수고 많으셨습니다. 좋은 기사에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애드맨


2009/01/14   핸드폰, 작전, 마린보이 흥행순위 예상[6]

한때 잠시나마 잘 될 거라고 예상했던 영화들인 마린보이, 작전, 핸드폰의 흥행성적이 비슷비슷하게 기대 이하다. 스릴러 세 편이 우르르 몰려서 한 주 간격으로 개봉했으니 당연히 잘 될 턱이 없다는 예상은 적중했으나 핸드폰 > 작전 > 마린보이의 순으로 흥행성적이 좋을 것 같다는 예상은 보기좋게 빗나가는 분위기다.


멀찌감치 떨어져서 띄엄 띄엄 개봉했다면 이렇게까지 안 될 영화들은 아니었는데 다른 분야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영화 쪽에서는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가 아니라 뭉치면 죽고 흩어지면 산다는 말이 맞는 것 같다. 그래도 오이시맨, 낮술, 키친, 유감스러운 도시의 흥행예상은 적중했고 핸드폰을 제외한 작전> 마린보이의 순으로 흥행성적이 좋을 것 같다는 예상도 적중하는 분위기라서 다소나마 위안이 된다. 다만 가장 잘 될 줄 알았던 핸드폰의 흥행성적이 안타까운데 여름 시장에 개봉하는 공포영화들의 흥행성적을 비교해보면 알 수 있듯 영화의 퀄리티와는 상관없이 스릴러도 한꺼번에 우르르 몰려서 개봉하면 나중에 개봉하는 영화일수록 관객들이 분산되기도 하거니와 관심도가 떨어지고 식상해하다보니 흥행성적이 상대적으로 저조해지는 것 같다.


어쩌면 이 모든 게 다 워낭소리 때문일 수도 있겠지만 만약에 핸드폰이 가장 먼저 개봉했다면 핸드폰 > 작전 > 마린보이 의 순으로 흥행성적이 좋을 것 같다는 예상이 적중했을 것이라고 자신할 수 있다. 이제는 잘 될 거라고 예상했던 구세주2의 뚜껑이 열릴 차례인데 시사회 반응들을 살펴보니 어쩐지 흥행예상이 빗나갈 것 같은 예감에 등골이 서늘해진다.

Posted by 애드맨

2009/01/04   과속 스캔들 천만 돌파 기대된다[4]
2009/01/04  
유감스러운 도시 걱정된다[1]

아무래도 <과속스캔들> 천만돌파 흥행예상이 적중할 것 같다.

<적벽대전2>나 <작전명 발키리>는 그래봤자 외화일 뿐이고 <유감도>는 그저 안타까울 뿐이다.
<쌍화점>이 그랬듯 <키친>, <마린보이>, <작전>, <핸드폰>등은 관객층이 다르므로 경쟁작이 아니다.
한 마디로 구정연휴를 지나 2월까지도 경쟁작이 없는 것이다.

그렇다고 롯데시네마에 자사 투자 배급 영화 천만돌파의 영광스러운 기록을 포기할만한 라인업이 있을 것 같지도 않다. 이 정도 기세라면 천만관객돌파의 그 날까지 계속 극장에 걸어둬도 큰 손해는 아닐 것이다.

확실히 이제는 알 것 같다. 조금은 두렵다...

2009/01/05  이제는 알 것 같다[12]
Posted by 애드맨

2008/12/29   마린보이 기대된다[7] 

2008/12/26   작전 기대된다[5]
2008/11/30  
핸드폰 기대된다[3]


핸드폰, 작전, 마린보이가 2월 개봉 예정이다. 세 편 모두 흥행성공을 기대했던 영화들이지만 개봉일이 한 주 간격으로 몰려있고 장르까지 동일한 관계로 모두 다 흥행에 성공하기는 어려워보인다. 그렇다면 과연 어느 영화가 제일 잘 될까? 핸드폰 > 작전 > 마린보이의 순으로 잘 될 것 같다.


스릴러 영화는 <나에게도 저런 일이 일어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평범하고 일상적인 소재에서 출발해야 관객들에게 보다 더 효과적으로 스릴을 느끼게 해 줄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아무래도 <몸 속에 마약을 넣고 바다를 건너 운반하는 사람>이나 <대한민국을 뒤흔들 600억 헤비급 작전에 참여하는 사람>에 관한 이야기보다는 <핸드폰을 잃어버린 후, 정체 모를 습득자로 인해 지옥 같은 시간을 겪게 되는 사람>에 관한 이야기가 상대적으로 평범하고 일상적으로 느껴지기 때문이다. 쉽게 생각해봐도 핸드폰 분실 경험자의 수가 마약 운반 경험자나 주식투자 경험자를 합한 수보다 많을 것이다.


백과사전에서 <스릴러>를 검색해보니 히치콕을 스릴러 영화의 대표 작가라고 하는 이유도 평범하고 일상적인 일로 보이는 것에서 일어나는 공포심리를 적확하게 표현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세 편 모두 흥행성공을 기대했던 영화들이지만 핸드폰 > 작전 > 마린보이의 순으로 잘 될 것 같다.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09.00.00.


작품소개

핸드폰 없이는 단 1초도 살 수 없는 연예기획사 대표 승민(엄태웅)이 실수로 핸드폰을 분실한 후, 핸드폰에 담긴 정보가 악용되면서 일상이 위협받자, 핸드폰을 갖고 있다는 ‘익명의 남자’(박용우)를 찾기 위한 사투를 그린 영화.


기대

시나리오 좋고 캐스팅 좋으니 이제 영화만 잘 나오면 되겠다


우려

관객들이 한국형 스릴러에 싫증낼까봐


흥행예상

기대 > 우려


몇 달 전부터 주변에서 <핸드폰>이란 시나리오가 진짜 재밌다는 얘기가 심심찮게 들려왔다. 핸드폰이 주요 소재로 등장하는 시나리오를 수십 편은 읽어봤지만 진짜 재밌다는 생각이 든 적은 한번도 없어서 전혀 기대하지 않고 있었는데 얼마 전 <핸드폰> 시나리오를 읽어봤다는 누군가에게 <핸드폰>의 자세한 줄거리를 들어보니 과연 진짜 재밌을 것 같았다. 몇일 전에도 <핸드폰> 시나리오가 진짜 재밌다는 얘기를 또 다른 누군가에게 들었는데 확실히 이제는 강한 놈(시나리오)만 살아남는 세상이 된 것 같다. 1~2년 전까지만해도 뭘 믿고 이런 걸 영화로 만들었을까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이런 말도 안 되는 시나리오도 영화로 만들어지는걸보니 나도 할 수 있겠다는 용기가 생기는’ 시나리오를 자주 볼 수 있었는데 요즘에 촬영 중이라는 영화들의 시나리오를 구해서 읽어보면 취향의 차이로 인한 호불호는 있겠지만 최소한 ‘말도 안 되는’ 시나리오라는 생각은 전혀 들지 않는다. 그래서 기가 죽는다. 하여간 <핸드폰>은 시나리오 좋고 캐스팅 좋고 이제 감독이 영화만 잘 찍으면 될 것 같은 분위긴데 감독이 누군지 찾아보니 <극락도 살인사건> 감독이다. 기대된다.

관련기사 : ‘핸드폰’ 박용우, 냉철한 '미스터리 맨' 변신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