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7.04.03 현빈, 유해진의 '공조'를 보고..
  2. 2010.11.27 시크릿가든 걱정된다 (1)
  3. 2008.10.14 나는 행복합니다 걱정된다



올 초 넷플릭스 가입 이후 거의 석 달간 한국 영화는 물론 드라마와 예능까지 멀리 하다 보니 문득 한국 배우가 나와서 한국말로 연기하는 영화를 보고 싶어져서 봤다. 외국 여행 오래 하면 신라면이랑 김치를 먹고 싶어진다더니 그 기분을 알 것 같았다. 그럼 뭘 볼까 고민하다 올 해 최고의 히트작이 박스오피스 700만을 돌파한 공조라길래 봤는데 확실히 한국 배우가 나와서 한국말로 연기를 하니 자막을 읽지 않아도 돼 몰입감이 남달랐고 같은 한국 사람이 액션을 해서 그런지 액션 장면도 유달리 박진감 넘쳐보였다. 추격 씬에선 막 나도 모르게 손에 땀이 쥐어졌다. 역시 한국인에겐 한국영화다. 남북 형사의 공조라는 소재도 참신했다. 남북 소재 영화는 오로지 한국영화에서만 볼 수 있는 것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엔 이런 영화 절대 없다.

 

그런데 중반쯤 되며 초반의 낯섬과 반가움이 사라지자 영화의 단점이 하나 둘씩 눈에 띄기 시작했다. 현빈 멋있고 액션은 좋은데 북한군 연기는 어딘지 모르게 아쉬웠고 유해진은 구수한 맛이 참 정감 있어 좋았으나 럭키때보다 안 웃겨서 실망스러웠다. 윤아는 현빈이랑 뭔가 있을 줄 알았는데 별 거 없이 사라져버려 드라마에 비유하자면 중도하차한 느낌이었고 결정적으로 후반으로 갈수록 이야기가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헐리우드 B급 액션 영화스러워져서 초중반까지의 흥이 다 식어버렸다.

 

그런데 이상하게 영화가 별로라는 느낌은 전혀 없고 불쾌하거나 불만스럽지도 않다. 극장에서 봤어도 돈 아깝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을 것 같다. 그럭저럭 볼 만 했다. 가장 큰 이유는 현빈이 멋있고 액션 씬이 100억이라는 제작비에 걸맞게 화끈했기 때문이다. 클라이막스 전까진 지루하지도 않았다. 이제와 생각하니 윤아의 상큼한 애교 연기도 한 몫 한 것 같다. 아이돌 연기라고 평가절하 할 게 아니었다. 볼 때는 몰랐는데 만약 윤아와 현빈의 성적 긴장감이 없었다면 영화가 많이 루즈하고 다소 우중충하게 느껴졌을 것이다. 700만이라는 스코어가 납득이 된다.


p.s.


 


Posted by 애드맨


작품소개
남녀의 영혼이 바뀌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판타지 드라마

기대
김은숙의 필력

우려
김은숙의 실험 정신

시청률 추이 예상
상승 < 하락

1,2,3,4부를 아주 재미있게 보았다. 3,4부는 1,2부보다는 다소 루즈한 감이 없지 않아 있었지만 몰입에 방해가 될 정도는 아니었다. 그리고 이번 주엔 드디어 남녀 주인공의 영혼이 바뀔 예정이라고 한다. 궁금하긴 한데 걱정된다. 지금까지 재미있었고 지금처럼만 하면 앞으로도 재미있을 것 같은데 굳이 남녀 주인공의 영혼을 바꿔야하는 이유를 모르겠다. 현명한 선택같진 않다. 대부분의 로맨스 팬들은 자기가 재벌 2세로 ‘살아보기’보다는 재벌 2세와 ‘결혼하기’를 꿈꾼다. 둘 다 현실에선 일어날 수 없는 일이지만 그나마 전자보단 후자가 현실적이기 때문이다. 재벌 2세와의 연애만으로도 충분히 비현실적인데 재벌 2세와 영혼까지 바뀐다니 아무리 생각해도 무리수같다. 분명 몰입에 방해가 될 것이다. 확 깰 것 같다. 내가 로맨스 팬이 아니어서 잘은 모르겠지만 남자들의 로맨스로 일컬어지는 야설을 생각해보면 알 수 있다. 대부분의 야설 팬들은 여자로 ‘살아보기’보다는 여자와 ‘OO하기’를 원한다. 만약 누가 야설을 열심히 읽고 있는데 중요한 순간에 남녀 주인공의 영혼이 바뀐다면 무슨 생각을 하겠는가? 참신하다고 생각하며 재미있어할까? 내 생각엔 막 화 내면서 게시판에 악플을 남길 것 같다.

물론 클리쉐를 자유자재로 가지고 노는 경지에 올랐다는 로맨스의 달인 김은숙이 이런 로맨스 팬들의 마음을 모를 리는 없을 것이다. 그래서 김은숙이 도대체 왜 이러는 걸까 생각해봤는데 문득 오쿠다 히데오의 공중그네 중 여류작가 편이 생각났다. 수십편의 소설을 쓴 잘 나가는 로맨스 소설 작가가 새로운 소설을 쓰려고 할 때마다 혹시 과거에 썼던 소재가 아닌가 하는 불안감에 휩싸이고 몇 번을 확인해도 그 불안감이 사라지지 않아 결국 강박증에 걸린다는 내용이다. 뻔한 짜맞추기 연애소설을 쓰는 데 스스로 질려버린 것이다. 혹시 김은숙도 그 소설 속의 여류작가와 비슷한 강박증에 걸린 게 아닐까? 필모그래피를 보니 로맨스만 6편 썼던데 내가 김은숙이라면 이제 로맨스의 로자만 들어도 지겨울 것 같다. 그렇다고 뜬금없이 사극이나 액션을 쓸 순 없는 노릇이니 로맨스 장르 안에서 새로운 뭔가를 시도해 보고 싶다는 생각은 충분히 들 수 있을 것 같다. 남녀 주인공의 영혼이 바뀐다는 설정은 그래서 나온 게 아닌가 싶다. 그런데 걱정된다.

대부분의 야설팬들이 여자로 ‘살아보기’보다는 여자와 ‘OO하기’를 원하듯 대부분의 로맨스 팬들도 재벌 2세로 ‘살아보기’보다는 재벌 2세와 ‘결혼하기’를 원하기 때문이다. 다행히 시청자들은 김은숙에 대한 확고한 믿음이 있으니 시청률이 급락하지는 않겠지만 둘의 영혼이 다시 바뀌기 전까지 시청률이 오르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김주원 길라임 '시크릿 가든'을 보는 기대와 우려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08.00.00.


줄거리

정신병동에서 만난 환자와 간호사의 애틋한 소통을 그린 영화.


자신이 처한 상황을 견딜 수 없어 과대망상증이란 병을 얻게된 만수. 치매에 걸린 엄마와 자살한 형이 남겨준 도박 빚. 이 모든 현실을 기억할 수 없는 정신병동에서의 하루하루가 그에겐 꿈 같은 나날들이다. 자신이 서명만 하면 전세계 은행에서 통용되는 화폐가치를 지닌다고 믿는 만수. 그 말을 믿어주는 친구들, 그리고 주치의와 개인 간호사 수경이 있는 그 곳의 생활은 달콤하기만 하다. 항상 만수의 곁에서 수호천사가 되어주는 수경이 있어 만수는 더욱 행복하지만 그녀의 얼굴은 언제나 슬픔에 가득 차있다.


연인에게 버림받고, 직장암 말기의 아버지를 간호하며 힘든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 수간호사 수경. 애인에게 버림받고 월급도 차압당하며 괴로운 현실들 뿐이지만, 자신에게 병원비에 보태라며 천 만원 쯤은 개의치 않고 쥐어주는 만수가 있어 행복하다. 수경에게는 그의 과대망상증이라는 병이 자신을 버틸 수 있게 하는 힘이 된다.


병원에서 강도 높은 치료를 받게 되는 만수, 점차 극한 상황으로 내몰리는 수경. 그들만의 행복한 시간은 끝을 보이기 시작하는데 …..


기대

나도 조만간 과대망상증에 걸릴 것 같다


우려

나 같은 사람이 그리 많지는 않을 것 같다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자신이 서명만 하면 전세계 은행에서 통용되는 화폐가치를 지닌다고 믿는 과대망상증에 걸린 주인공 이름이 민수도 아니고 명수도 아니고 만수라는 사실이 왠지 의미심장하다. 여하튼 요즘엔 나도 이러다 어느 날 갑자기 과대망상증에 걸리는 게 아닌가 싶을 때가 종종 있는데 주인공 만수가 걸린 과대망상증이 어쩐지 남의 얘기 같지 않아 괜히 가슴이 설레이고 조금은 반가웠다. 윤종찬 감독에 이청준 원작이라면 당연히 좋은(?) 영화가 나왔겠지만 흥행은 걱정되는데 나 같은 사람이 그리 많지는 않을 것 같기 때문이다. 걱정된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