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흑심모녀 vs. 아버지와 마리와 나 vs. 그녀는예뻤다 vs. 스페어 흥행순위 예상 by 애드맨 20080607

<비공식업무일지> 카테고리에 글을 올릴 때는 나 자신이 한 없이 찌질하게만 느껴지는 반면에 <기대와 우려> 카테고리에 남의 영화 흥행예상 글을 올리고 흥행예상이 적중하는 것을 확인할 때는 나 자신이 그래도 조금은 대단한 존재처럼 느껴진다. 지난 주에 개봉한 <걸스카우트>가 <섹스 앤 더 시티> 보다 안 될 줄은 알고 있었지만 안 되도 너무 안 되서 진심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 예전에 <걸스카우트 기대된다>는 흥행예상 글을 올리며 '채권자와 채무자가 벌이는 리얼한 법적, 사실적 공격과 방어까지는 아니더라도 장난같은 좌충우돌 슬랩스틱 액션 활극만큼은 아니었으면 좋겠다'는 우려를 했었는데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기 때문인 것 같다. 다음 주에 개봉하는 한국영화는 <강철중 : 공공의 적 1-1> 한 편 뿐이다. 강철중과 강우석 감독에 대한 한국 영화업계의 기대가 온 몸으로 느껴진다. 기대된다.

p.s.
걸스카우트 기대된다 by 애드맨 20080427
걸스카우트 vs. 섹스 앤 더 시티 흥행순위예상 거의 적중;;; by 애드맨 200806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흑심모녀 걱정된다
아버지와 마리와 나 걱정된다
그녀는 예뻤다 걱정된다
스페어 걱정된다


6월 12일에 개봉하는 한국영화 중에서는 마음만은 언제나 소녀들인 <흑심모녀>가 제일 잘 될 것 같다.

남성 관객들이 같은 날 개봉하는 <인크레더블 헐크>를 외면하고 네 편의 한국영화 중 한 편을 보는 광경은 상상조차 할 수 없으니 결국 여성 관객들이 어떤 영화를 선택할 것인지가 관건인데 여성 관객들은 같은 여성들의 사랑 이야기인 <흑심모녀>를 가장 보고 싶어할 것 같다. 그러나 여성 관객들 사이에서 <흑심모녀>를 보느니 차라리 <섹스 앤 더 시티>를 한 번 더 보고 말겠다는 분위기가 형성된다면 <아버지와 마리와 나>가 <흑심모녀>보다 잘 될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섹스 앤 더 시티>를 두 번 연속으로 관람한 여성 관객들이 다시 극장에 왔을 때 <흑심모녀>를 보느니 <아버지와 마리와 나>를 보고 말겠다고 생각할 만한 이유는 찾기 힘들기 때문에 어찌됐건 <흑심모녀>가 가장 잘 될 것 같다.

로토스코핑에 끌리는 여성 관객들보다는 차라리 마리화나에 끌리는 여성 관객들이 많을 것 같아 <그녀는 예뻤다>보다는 <아버지와 마리와 나>가 잘 될 것 같고 <스페어>는 개봉관 수가 두 개 뿐이라 <그녀는 예뻤다>보다 잘 되기는 힘들 것 같다.


흥행순위 예상

흑심모녀 > 아버지와 마리와 나 > 그녀는 예뻤다 > 스페어


p.s. 인크레더블 헐크가 제일 잘 될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봉일
2008.05.07.


메인카피

그녀의 손맛은 남다르다


줄거리

엽기 세모녀와 그 안에 찾아든 꽃미남의 좌충우돌 사랑 쟁취기


기대

손맛?


우려

귀여워
동거, 동락

경축! 우리 사랑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장정일의 소설 <너에게 나를 보낸다>에는 친척의 소개로 서울에서도 손꼽히는 명문대가집의 가정부로 취직한 다음 그 집안의 할아버지, 아버지, 아들 세 부자에게 차례대로 농락 당하는 시골 소녀가 등장한다. 장선우 감독이 출연한 <귀여워>는 한 집안의 네 부자가 한 여자를 차지하기 위해 경쟁한다는 이야기다. 피가 섞인 아버지와 아들들이 동시에 한 여자를 차지하기 위해 경쟁한다는 이야기는 소설의 일부분이라면 모를까 대박 영화의 소재로는 적합하지 않은 것 같다. 실제로 <귀여워>는 흥행에 참패했다.

<흑심모녀>의 줄거리는 엽기적인 세 모녀가 집 안에 찾아든 꽃미남 한 명을 차지하기 위한 좌충우돌 사랑 쟁취기라는데 할아버지, 아버지, 아들 세 부자가 가정부로 취직한 시골 소녀 한 명을 번갈아가며 농락하는 이야기보다는 대박 영화의 소재로 적합하겠지만 어디까지나 상대적으로 적합할 뿐 역시나 대박 영화의 소재로는 적합하지 않은 것 같다. 데이트 커플이나 가족 단위 관람객들이 단체 관람하는 광경은 상상조차 되지 않는다.

중년 여성의 성을 솔직하게 다룬 <동거, 동락>, <경축! 우리 사랑>, <흑심모녀>는 분명 한 핏줄 영화는 아니지만 개봉 시기가 비슷하다는 사실이 재미있는데 흥행 성적도 비슷할 것 같다. <귀여워>보다는 잘 될 것 같지만... 걱정된다.


p.s.1. 장정일은 삼국지나 공부와는 어울리지 않는다. 야설 쓰던 장정일이 그립다.
p.s.2.
장선우 감독님은 요즘 뭐하시는지 궁금하다. 장선우 감독님의 영화도 그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