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약 <영웅재중, 한효주, 강지환, 이지아, 탑, 승리, 허이재, 안재욱, 강혜정, 이수경, 지진희, 김하늘, 신성우, 예지원, 배수빈, 차인표, 김효진>등이 한 영화에 출연한다면 과연 몇 명이나 그 영화를 보러올까?

비록 <영웅재중, 한효주, 강지환, 이지아, 탑, 승리, 허이재, 안재욱, 강혜정, 이수경, 지진희, 김하늘, 신성우, 예지원, 배수빈, 차인표, 김효진>등이 한 영화에 출연하지는 않았지만 <영웅재중, 한효주, 강지환, 이지아, 탑, 승리, 허이재, 안재욱, 강혜정, 이수경, 지진희, 김하늘, 신성우, 예지원, 배수빈, 차인표, 김효진>등을 한꺼번에 섭외해 제작한 한일 합작 텔레시네마 프로젝트 <내눈에콩깍지>, <19-나인틴>, <트라이앵글>, <낙원-파라다이스>, <결혼식 후에>, <돌멩이의 꿈>의 현재까지의 토탈 스코어는 183,380명이다. 차인표, 김효진 주연의 <돌멩이의 꿈>이 오늘 개봉했으니 아마 최종 토탈 스코어는 183,380명 이상은 될 듯하다.

그런데 이건 시건방진 소리일 수도 있겠지만 만약 누군가 나에게 제작비 70억원을 주며 <영웅재중, 한효주, 강지환, 이지아, 탑, 승리, 허이재, 안재욱, 강혜정, 이수경, 지진희, 김하늘, 신성우, 예지원, 배수빈, 차인표, 김효진>등을 출연시켜줄테니 어디 한번 내 마음대로 영화를 만들어보라고 하면 최소한 183,380명 보다는 많은 관객을 동원할 자신이 있다. 다 줄 필요도 없다. 그냥 한효주, 이지아, 허이재, 강혜정, 이수경, 김하늘만 주고 어디 한번 내 마음대로 영화를 만들어보라고 해도 최소 200,000명은 동원할 자신이 있다. 참 신기하다. 그냥 그저 그런 작가들이 아니라 일본 최고의 스타 드라마 작가들과 <영웅재중, 한효주, 강지환, 이지아, 탑, 승리, 허이재, 안재욱, 강혜정, 이수경, 지진희, 김하늘, 신성우, 예지원, 배수빈, 차인표, 김효진>등을 데리고 영화를 찍었는데 토탈 스코어 183,380명이다.

갑자기 나도 상업 영화를 해도 된다는 안도감이 치밀어 오른다.

관련포스팅
내눈에 콩깍지 안타깝긴 하지만;;
천국의 우편배달부 걱정 안 해도 된다
19-Nineteen 걱정 안 해도 된다

p.s.
내 눈에 콩깍지 2009/11/05개봉 53,902명
천국의 우편배달부 2009/11/12개봉 93,376명
19-Nineteen 2009/11/12개봉 31,914명
트라이앵글 2009/11/19개봉 3,409명
낙원-파라다이스 2009/11/26개봉 465명
결혼식 후에 2009/12/03개봉 314명
돌멩이의 꿈 2009/12/10 개봉 ?명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09.11.10.

메인카피
19살, 3명의 용의자... 그들은 멈출 수 없었다

줄거리
한 소녀의 죽음을 둘러싸고 용의자로 몰린 세 명의 열 아홉 청춘들의 이야기.

기대
잘 모르겠다

우려
일본영화같다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일본 작가가 각본을 써서 그런지 일본 청춘 영화 느낌이 난다. 딱히 제목은 기억나지 않지만 암튼 그런 류의 영화가 많이 있지 않나. 그런 류의 일본 영화들의 한국 개봉 성적을 생각해보면 당연히 흥행은 안 될 것 같다. 아무리 탑과 승리가 날고 긴다해도 극장에선 그냥 신인 배우일 뿐이다. 그런데 굳이 걱정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텔레시네마 프로젝트 작품들은 편당 10억원의 저예산이 투입된 반면 빅뱅ㆍ동방신기ㆍ안재욱 등 한류스타의 이름에 힘입은 사전판매를 통해 제작사측이 제작비를 이미 회수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같은 제작사에서 제작한 작품인 <천국의 우편배달부>와 같은 날 개봉하는 걸 보면 제작사 측에서도 극장 수익은 전혀 기대하지 않는 것 같다. 애초에 한국의 극장 수익만을 기대하고 만든 영화가 아니다. 그런데 아무리 제작비를 이미 회수했다고 하더라도 굳이 자사 작품 두 편을 동시에 개봉해서 관객을 분산시킬 필요가 있었을까 싶다. 그 정도로 제작사 측에 여유가 있다는 뜻일까? 아니면 그 정도로 극장 수익은 기대하지 않는다는 뜻일까? 다른 건 모르겠고 극장 수익에만 의존해서는 답이 나오지 않는 현실을 감안했을 때 앞으로 한국에서 영화를 만들어서 수익을 남기려면 비즈니스 적으로 이 정도는 해 줘야 된다는 모범 답안을 보는 듯해 그저 경이로울 뿐이다. 감히 나 따위가 걱정해줄 프로젝트가 아니다. 역시 나는 한참 멀었다.

관련기사
[인터뷰] ‘텔레시네마7’ 장홍준① “일본유명작가와 한류스타의 결합만으로도 의미” 
드라마와 영화사이 '텔레시네마7' 성공할까 첫 개봉 '내 눈에 콩깍지' 주말관객 3만명 그쳐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