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강동원, 김우빈 나오고 CJ 배급이다.

걱정이 하나도 안 된다. 

천만 넘을 것 같다. 


관련 포스팅

p.s.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14.12.

메인카피
가장 평범한 아버지의 가장 위대한 이야기

줄거리
하고 싶은 것, 되고 싶은 것도 많았지만 평생 단 한 번도 자신을 위해 살아본 적 없는 '덕수', '괜찮다' 웃어 보이고 '다행이다' 눈물 훔치며 그때 그 시절, 오직 가족을 위해 굳세게 살아온 우리들의 아버지의 이야기


CJ표 블럭버스터

우려
포레스트 검프 짝퉁이라는 비판

흥행예상
기대 > 우려

한국영화들이 요즘 다 고만고만해져서 딱히 기대도 우려도 안 되던 와중에 국제시장의 예고편을 보고 눈이 번쩍 뜨였다. 다음 천만 영화로 만들겠다는 CJ의 의지가 강력하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포레스트 검프 짝퉁이라고 욕할 수도 있겠지만 대다수의 한국 관객들은 극장에서 새로운 뭔가를 기대하는 건 아니므로 오히려 친근함을 느낄 것 같고 포레스트 검프 짝퉁이라고 욕할 관객들도 포레스트 검프와 뭐가 다르고 같은지 직접 보고 확인하기 위해 극장을 찾을 것 같다. 뭘 알아야 욕도 더 잘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논쟁이 벌어지기 시작하고 유명인사들도 한 마디씩 코멘트하기 시작하면 영화에 관심 없던 사람들도 대화에 끼기 위해 극장에 갈 것이고 우리들의 아버지의 이야기이므로 대박 영화의 필수 조건인 중장년층 관객들도 움직일 수 있겠다. 배급사가 CJ라는 점도 중요하다. 영화의 완성은 배급이기 때문이다. 상영관 얘기가 나왔으니 말인데 이 영화가 개봉할 때쯤 또 어떤 기사들이 뜰지 안 봐도 훤하다. 이젠 대기업의 수직 계열화 문제를 비판하는 기사 매뉴얼이 나왔을 수도 있겠다. 몇 년 전만 해도 CJ표 블록버스터는 헐리웃 짝퉁 이미지가 강했는데 다년간의 시행착오를 거치며 한국형 블록버스터 제작의 노하우를 축적했는지 더 이상 짝퉁으로만 느껴지지는 않는다. 서태지처럼 천재적인 문화 수입상이 될 수도 있겠다. 기대된다.


Posted by 애드맨


원래는 아무에게도 안 물어보려고 선정하려다가 그냥 재미로 2~3명에게 물어봤는데 예상대로 만장일치의 결과가 나왔다. 작년에도 그랬듯 더 이상 물어볼 필요를 느끼지 못했다. 2년 전에 올린 ‘해운대 천만 돌파의 의미’라는 포스팅에서 “PD나 감독 또는 스타 배우들의 시대와는 달리 극장의 시대는 매우 오래갈 것이다”라고 예상한 적이 있는데 내가 틀린 것 같다. 매우 오래가는 정도가 아니라 영원할 것 같다. 한국 영화 관련 법이 바뀌거나 그룹 차원에서 한국영화 산업에서 철수하는 일이 벌어지지 않는 한 적어도 지금 영화 일을 하고 있는 세대와 그 다다음 세대까진 지금 이대로 쭉 갈 것 같다.

관련 포스팅
해운대 천만 돌파의 의미 
앤잇굿 선정 2010년 한국영화산업 파워랭킹 1위  

관련 기사
2011 무비 결산 회사별 순위 국내 영화 시장의 왕좌는?  

'퍼펙트게임'의 CGV 퐁당퐁당 비판이 넌센스인 이유  
[단독]"CGV의 퍼펙트게임 부당대우를 고발한다"   

p.s. '따뜻한 성품의 높은 분' 

Posted by 애드맨
TAG CJ, 이미경

2008/08/09   한국영화 걱정된다 2[5]
2008/05/02  
한국영화 걱정된다[5]


관련기사 : 환율 10원 오르면 300억원 손실… 정유사 ‘비명’

Posted by 애드맨
7월 18일 오리온 그룹 미디어 플렉스에서 메가박스를 호주자본인 매쿼리 펀드에 팔아버렸다.

오리온 그룹 측은 영화배급사인 쇼박스에 투자해 더 많은 수익을 거둘 것이라고 말은 하지만 투자,제작,배급의 수직계열화를 포기한 상황에서 어떻게 더 수익을 거둘지에 대한 계획은 발표하지 않았다.

현재 스코어 한국영화 최고 기대작인 김지운 감독 연출에 정우성, 송강호, 이병헌 주연인 좋은놈,나쁜놈,이상한놈에 대한 투자배급권을 CJ에 넘겼고 미국에선 독과점이라는 이유로 법으로 금지한 투자-제작-배급의 수직계열화도 포기했다.

메가박스를 매각했고 영화 사업을 접을 것이라는 소문이 있는 오리온 그룹을 바라보는 증권 시장의 반응은 매우 호의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가박스를 매각한 미디어플렉스는 오리온이 지난해 설립한 건설회사 메가마크와 합병될 것이라는 소문도 있다. 오리온, 미디어플렉스 둘 다 상승이다.

한편 CJ 엔터테인먼트를 계열사로 거느린 CJ의 주가는 다음과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CJ의 상승은 지주회사로의 전환 때문이고 CJ CGV는 숨고르기 중이다. 국내 영화시장의 성장세에 비해 공급이 지나치게 많다는 점이 CJ CGV 수익성 개선의 걸림돌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나 스크린 점유율이 높아지고 신규 투자가 마무리 되면 수익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한다.

영화 대신 건설을 선택할 것이라는 오리온의 주가 상승은 한국 영화 미래에 대한 증권 시장의 결론인가?

한국영화의 미래를 위해 햇반을 애용해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