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터랑 줄거리만 봐선 ‘베테랑’같기도 하고 ‘검사외전’같기도 하고 새로운 소재도 아니고 이야기 전개도 뻔할 것 같고 등등 여러모로 안 봐도 본 것 같은 기분이 들어 막 보고 싶어지는 영화는 아니었는데 막상 보니 의외로 재밌다. 막판에 일이 너무 쉽게 해결되는 감은 있지만 이야기가 아기자기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고 프로덕션의 완성도도 ‘베테랑’이나 ‘검사외전’보다 낫다. 배우들 연기도 훌륭하고 어느 하나 빠지는 구석이 없다. 딱 하나 제목이 아쉽다. ‘특별수사’는 임팩트가 약하고 내용과도 어울리지 않는다. 김명민이 경찰로 나왔으면 그러려니 하겠는데 변호사 사무실 사무장인 브로커로 나오므로 브로커라는 직업에 어울리는 더 좋은 제목이 있었을 것 같다. 게다가 브로커라는 직업은 한국영화에 처음 등장한 것 같으므로 ‘브로커 김명민’에 더 포인트를 줬다면 영화가 지금처럼 익숙하게 느껴지진 않았을 것 같다. 포스터 속 ‘특별수사’라는 타이틀 위의 김명민은 아무리 봐도 변호사나 검사 같다. 1편만 봐선 충분히 시리즈로 발전시킬 수도 있을 것 같은데 ‘특별수사’는 시리즈 제목으로도 아닌 것 같다. 개봉 첫 주에 60만이 들었는데 만약 개봉 시기가 ‘베테랑’이나 ‘검사외전’보다 먼저고 비수기만 아니었다면 개봉 첫 주 100만은 충분히 넘기고도 남았을 것 같다. 그래도 뒷심이 기대된다. 경쟁작들이 아주 쎄지만 않다면 롱런할 것 같다.


p.s.




Posted by 애드맨



극장도 없으면서 천만 영화가 두 편이다.


내년 코스닥 상장도 기대된다.

관련 기사

Posted by 애드맨
TAG new

CJ E&M
마이 리틀 히어로, 베를린, 협상종결자, 감기, 설국열차, 라스트 스탠드, 지아이조2, AM 11:00, 공범, 전설의 주먹, 고령화 가족, 깡철이, 미라클, 뒷담화: 감독이 미쳤어요, 이야기, 롤러코스터, 집으로 가는 길

쇼박스
미스터고, 동창생, 용의자, 은밀하게 위대하게, 화이, 관상, 군도, 조선미녀삼총사, 박수건달, 나의 파파로티

롯데 엔터테인먼트
남쪽으로 튀어, 분노의 윤리학, 미나문방구, 전국노래자랑, 헤어지다, 무명인, 타짜2, 더 독, 무인지대, 겨울나그네, 온리유, 해적, 더 테러 라이브', 바카라, 방범 고동춘, 마이 라띠마, 톱스타, 레드2

NEW
7번방의 선물, 신세계, 감시, 숨바꼭질, 몽타주, 배우는 배우다, 무게, 클라우드 아틀라스

1위는 CJ E&M이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베를린, 설국열차, CGV..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해도 될 것 같다. 2위부터가 좀 고민 된다. 워낙에 쟁쟁한 기대작들이 많기 때문인데 그나마 쇼박스가 제일 유력해 보인다. ‘미스터고’라는 한 방이 있기 때문이다. 3D 영화라서 스틸 사진 몇 장으로는 결과물을 예측할 수 없고 한국 최초의 본격 3D 블록버스터라 ‘모 아니면 도’일 것 같긴 한데 왠지 ‘모’일 것 같다. 세상에 안 되도 되는 작품이 어디 있겠느냐만 워낙에 안 되면 안 되는 작품이라 안 되게 만들었을 리가 없을 것 같다. 3위부터는 솔직히 잘 모르겠더라. NEW의 라인업을 보면 어지간하면 다 잘 될 것 같긴 한데 어마어마하게 잘 될 만한 작품은 딱히 모르겠고, 롯데의 라인업을 보면 어지간하면 다 잘 될 분위기는 아니지만 분위기만 잘 타면 어마어마하게 잘 될 수도 있을 것 같은 작품이 눈에 뛴다. 한 두 작품이 어마어마하게 잘 될 확률과 어지간하면 다 잘 될 확률의 싸움인데 왠지 후자 쪽이 더 쉬워 보인다.

2013년 예상
CJ E&M > 쇼박스 > NEW > 롯데 엔터테인먼트

2012년
CJ E&M > 쇼박스 > 롯데 엔터테인먼트 > NEW

2011년
CJ E&M > 롯데 엔터테인먼트 > NEW > 소니픽쳐스 > 쇼박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