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봉일
2008.08.14.

메인카피
쾌남 스파이의 잘 빠진 첩보액션

줄거리
최정예 비밀요원 다찌마와 리가 사라진 일급 문서를 찾기 위해 세계 전역을 넘나들며 펼치는 전격 첩보전!


기대

천재감독 류승완

포스터 진짜 멋있다


우려

B급 컨셉

겟스마트 흥행성적


흥행예상

기대 < 우려




나는 류승완 감독이 진심으로 잘 되기를 바라는 사람이지만 <다찌마와 리>는 조금 걱정된다. 아직 영화를 본 건 아니지만 한국에서는 이런 B급 컨셉의 코믹 액션 영화가 영원히 환영받지 못할 것 같고 대충 한 핏줄 영화로 추측되는 <겟스마트>의 한국 흥행성적도 저조했기 때문이다. 임원희, 공효진, 박시연, 황보라, 류승범 등 <다찌마와 리>에 출연하는 모든 배우들의 팬이고 류승완 감독도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 때부터 멋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해 왔지만 흥행만큼은 걱정된다.

Posted by 애드맨

오랜만에 한국 영화 최후의 생존자들과 늦은 밤에 만나 밤새도록 즐겁게 한국 영화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우리 생존자들은 다들 영화를 몇 년씩 쉬고 있긴 하지만 어쨌든 꿋꿋이 버티며 시나리오를 쓰고 있거나 이미 썼거나 곧 쓸 예정이거나 아이템을 구상 중이므로 마음 만은 언제나 영화를 하고 있는 기분으로 살고 있다.


안타깝게도 지금 현재는 본의 아니게 현장을 멀리한 채로 살고 있지만 온갖 잡다한 최신 영화판 돌아가는 소식에 대해서는 속속들이 잘 알고 있다. 이제 곧 개봉할 어떤 영화는 진짜 재미 없다고 소문 났다더라, 어떤 감독은 차기작 투자를 못 받고 있다더라, 어떤 피디는 투자를 받는데 성공했다고 자랑하고 다니면서 밥도 안 사주더라, 누가 무슨 차를 뽑았다더라, 누구는 빚이 얼마라더라, 어떤 감독은 양아치라더라, 어떤 영화사는 망해서 짐 빼고 있다더라, 어떤 영화는 곧 들어간다고 하더니만 투자 못 받아서 엎어졌다더라 등등. 다 안다. 모르는 거 없다.


늦은 밤에 모여 한 사람씩 순서대로 자신이 어디에선가 수집해온 정보를 늘어놓기 시작하면 금방 새벽이 오고 아침 해가 뜬다. 이런 식으로 하룻 밤을 충실하게 보내고 나면 입은 좀 아프지만 영화를 안 쉬고 있을 때보다 더 치열하게 영화를 하고 있는 것만 같은 기분이 든다. 어디다 써먹을 지는 알 수 없지만 어쨌든 최신 정보들을 모조리 알고 나니 왠지 금방이라도 영화를 찍을 수 있을 것만 같은 자신감도 생긴다. 그러나 1박 2일이 아니라 3박 4일 동안 정보 교류를 해도 절대로 알 수 없는 사실도 있다. 우리 각자의 영화는 도대체 언제 찍을 수 있게 될 지에 대해서는 아무도 모른다.

솔직히 요즘엔 누군가 자기 아이템으로 시나리오 써서 감독까지 하겠다고 하면 마치 시 써서 돈 벌겠다는 얘기처럼 허무맹랑하게 들린다.

Posted by 애드맨

대기업에 다니는 친구에게 전화가 왔다.


업무상 알게 된 일본인 중에 한국영화에 투자하고 싶어 하는 나이 지긋한 아저씨가 한 명 있는데 한번 만나보지 않겠냐는 것이다. 한국영화에 투자하고 싶다는 나이 지긋한 아저씨에게 하필이면 다른 잘 나가는 영화인들 말고 나를 소개시켜주려는 이유가 궁금했는데 친구의 말에 의하면 자기가 아는 한국 영화인은 나 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음. 혹시 나에게 전화하기 전에 유명한 감독이나 영화사 대표 또는 프로듀서 등에게 전화 해 본 적은 있냐고 물어보니 자기는 누가 누군지도 모르고 당연히 아무에게도 연락하지 않았다고 했다.


아주 잠깐 머릿속으로 청사진을 그려봤다. 일단 친구와 함께 일본인 투자자를 만난다. 일본인 투자자에게 아이템을 얘기해준다. 일본인 투자자가 좋아한다. 투자를 받는다. 영화를 만든다. 개봉한다. 대박이다. 이후 투자자들이 서로 투자하겠다고 달려든다. 누구 돈으로 영화를 만들어야 할지 모르겠다. 어쨌든 또 영화를 만든다. 또 대박...


심장 박동이 빨라졌다. 그러나 마음을 가라앉히고 냉정하게 생각해봤다. 일본인 투자자가 바보도 아니고 어차피 결국엔 남 좋은 일만 하게 될 것 같았다. 그래서 친구에게 한국 영화산업에 투자하고 싶다는데 안 만나줄 사람은 없으니까 그냥 니가 평소에 마음에 두고 있던 감독이나 프로듀서가 있으면 직접 전화하라고 했다. 직통 전화 번호를 몰라도 그 감독이나 프로듀서가 일하는 또는 일했던 영화사에 전화를 건 다음 당신네 영화에 투자하고 싶어서 전화했다고 하면 귀인 대접 받을 거라고 조언해줬다. 친구는 내 말이 맞는 것 같다며 다음에 소주 한 잔 사겠다는 말을 남기고 전화를 끊었다. 친구와의 통화가 끝나고 곰곰이 생각해보니 뭔가 아쉽고 허전했다.


사람에겐 평생 3번의 기회가 온다고 하던데 이번이 그 중 한 번은 아니었으면 좋겠다.

Posted by 애드맨